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 “딸을 보내고도 슬퍼하지 않는 이유”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 “딸을 보내고도 슬퍼하지 않는 이유”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8-11-20 19:10

본문

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 사이에는 3남 1녀가 있다. 둘째 헬렌은 딸로 부모님을 모시며 실질적인 장남 역할을 했다. 2살의 어린 나이로 부모의 품에 안겨 미국에 온 헬렌은 스타이븐슨과 빙햄튼 대학을 졸업하고 존경하는 아버지가 가신 길을 따르기 위해 프린스턴신학교에서 공부했다. 

 

하지만 목회자의 길이 강직한 자신과 맞지 않다고 생각한 헬렌은 고등학교 영어 교사로 일했다. 그러다 아버지의 부름을 거절하지 못하고 당시 아버지가 목회하던 퀸즈중앙장로교회 유스 전도사로 사역을 시작했다. 아이들이 말썽을 부리면 경찰서를 드나들면서 자신이 법을 배워 돕겠다고 생각하고 로스쿨에 들어가 2004년 검사가 되었다. 그리고 뉴욕 맨하튼 검찰청 검사로 일했다. 14년간 검사로 일하며 아시안 검사 연합회와 한인 검사 연합회에서 주도적으로 일했다. 한국의 사법연수원에 파견근무를 통해 1년간 강의를 하며 부모와 떨어져 있기도 했다.

 

헬렌은 11월 16일(금) 오전 맨하튼 검찰청에 출근을 준비하다 뇌출혈로 쓰러졌다. 그리고 노스쇼어 대학병원에 입원했으나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의사는 가망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부모들은 하나님의 능력을 막는 것이 아닌가 하는 염려로 수술을 기대했다. 그러나 헬렌의 몸의 상태가 수술을 받을만한 상태가 되지 못했다.

 

7112e3bcc1cdee856506c8cb0edc3ad4_1542827899_27.jpg
▲아버지의 은퇴예배에서 고 안헬렌(맨 왼쪽)

 

그리고 11월 20일(화) 정오에 의사는 육체적인 사망선고를 내렸다. 안 헬렌은 1973년생으로 이 세상에서의 45년의 생을 마감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헬렌은 병실에 계속 누워있었다. 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는 딸의 모든 장기를 기증하기 원했다. 심지어 피부 한 조각까지도 필요한 사람이 있기를 기도했다. 기증을 받으려는 사람을 찾으려면 시간이 더 필요했고, 병원에서는 인공적으로 육체의 건강을 유지시켰다. 예수님의 십자가 희생을 통해 우리들이 구원을 받았듯이 헬렌은 많은 사람들의 육체를 구하게 된다.

 

장례예배 11월 25일 주일 하크네시야교회에서

오후 7시 30분부터 뷰잉, 8시에 장례예배

  

그리고 아버지가 37년여 목회했으며 자신이 전도사로 섬겼던 퀸즈중앙장로교회(현재 하크네시야교회, 58-06 Springfield Blvd., Oakland Gardens NY 11364)에서 장례예배를 드린다. 교회내 집회 일정 때문에 11월 25일 주일 오후 7시 30분부터 뷰잉을 하며 8시에 장례예배를 드린다.

 

시간이 늦어 식사는 제공되지 않으며, 비용은 모두 선교와 구제를 위해 사용된다. 집례는 헬렌의 프린스톤신학교 동문인 김은주 목사가 담당한다. 발인예배는 없으며, 다음 날 오전 9시45분까지 하크네시야교회에서 집합하여 10시에 파인론 공원묘지로 출발한다. 하관예배후 안장될 헬렌 묘지의 옆에는 그렇게 존경하던 안창의 목사 부부 자리가 있다. 

 

장례예배가 슬프지도 엄숙하지도 않다고 놀랄 것은 없다. 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는 20일(화) 오후 헬렌의 사망선고후 찾아온 뉴욕교계 관계자들을 따뜻하게 맞이했다. 얼굴은 편안했으며, 목소리는 여전히 온화했으며, 간간히 미소도 띄었다.

 

27년 역사의 뉴욕사모기도회에서 23년 동안 회장으로 인도한 이연주 사모는 “헬렌이 쓰러지고 많은 분들이 딸을 위해 기도해 주셨다. 더 이상 치유를 위한 기도는 안하여 주셔도 된다. 혹시 하나님께서 응답하지 않았다고 낙심할 것은 없다. 하나님의 응답은 우리가 원하는 대로 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이루실 일이 있으심을 믿는다”고 말하며 오히려 자신을 위로하려는 사람을 위로했다.

 

이연주 사모는 “사람들이 왜 슬퍼하지 않느냐고 하는데 우리들이 슬퍼하면서 천국이 좋다고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이런 기회에 그 좋은 천국에 보낸다는 모습을 가족들이 보여주면 좋겠다. 그리고 저렇게 누워있는 환자들이 많은데 내 딸만 찾으면 되겠는가. 예수님께는 다 같은 영혼들이 아니시겠는가. 비록 내 자식이지만 주님께 더 포커스 할 수 있는 계기로 일깨워주신다“라고 담대히 말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김연규목사님의 댓글

김연규목사 ()

정말로 안타깝고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병원에 실려간 뒤에 계속해서 간절히 기도했기에 더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그러나 부모님의 말씀과 바램대로 천국에 입성했으니 육적인 슬픔은 감추고 싶지만 그래도 마음이 아프고 슬픈 것은 감출 수 없는 사실입니다.

안창의 목사님과 이연주 사모님은 정말 위대하고 대단하신 부모님이요. 참 크리스천이십니다. 힘내세요. 여기에 함께 기도하고 함께 아파하고 함께 위로하는 많은 기도의 동역자와 예수그리스도로 인한 친구들이 있습니다.

이 땅에서 다 하지 못한 삶은 천국에서 영원히 살아갈 것이기에 그날에 만나기로 하고 육은 많은 사람을 살리고 영은 하나님께로 돌아가니 이 땅의 삶이 짧지만 의미 있는 마감이기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합니다.

위로합니다. 기도합니다. 사랑합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847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다민족선교대회를 위한 노방전도 “복음의 빛을 온 세상에 비추자!” 새글 2019-08-24
한장총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환영 및 조찬기도회 새글 2019-08-24
한인교회 10년 후를 위한 대안 – 관계 중심의 목회 새글 2019-08-24
루게릭병 투병 성도가 보낸 카톡 메시지가 <그리스도의 편지>가 되어 새글 2019-08-22
한인이민교회 미래, 이민 급감과 2세 교회탈출로 비관적 새글 2019-08-22
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 21차 정기총회, 대표회장 민승기 목사 2019-08-2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2019 목회자 가족수련회 2019-08-21
N세대를 위한 소명캠프, 2019 낮은울타리 직업찾기 캠프 열려 2019-08-21
이민철 교수, 메이첸 시리즈 3번째 <기독교란 무엇인가?> 번역서 출간 2019-08-21
목양장로교회, 허신국 목사 2대 담임목사로 취임 2019-08-20
뉴욕수정교회, 언어와 세대를 넘어 2019 선교축제 연합예배 2019-08-19
목양장로교회 송병기 목사 은퇴, 원로목사와 공로목사로 추대 2019-08-18
뉴저지 릴레이 구국기도 “정치경제로는 조국의 문제를 풀 수 없습니다!” 2019-08-17
이문홍 장로 “대한민국을 예수믿으면 복 받는 본보기가 되게 하소서!” 2019-08-17
미남침례회 뉴욕과 뉴저지 한인지방회 목회자 가족 수양회 2019-08-17
정치현 UPCA 총회장이 볼리비아 대통령 후보로 출마한 이유 2019-08-16
뉴저지 구국기도회, 조국의 위기를 하나님의 손위에 올려드려 댓글(2) 2019-08-16
류응렬 목사 “성경적 설교는 성경적 설교자에게서 나온다” 2019-08-15
BTS(Missio) 동문회, 2019 여름 동문 수련회 2019-08-14
은퇴하는 송병기 목사가 말하는 “하나님의 은혜” 2019-08-14
베이사이드장로교회가 코리안푸드 페스티벌을 여는 이유 댓글(2) 2019-08-13
뉴저지 한소망교회, 91% 지지로 정세훈 4대 담임목사 청빙 2019-08-13
부르심에 응답한 이영주 자매 멕시코 선교자선 음악회 2019-08-13
열방교회 안혜권 목사 이임예배, 또 다른 도전위해 사임 2019-08-13
삶이 무너져 내릴 때 어떻게 기도해야 할까? 2019-08-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