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흐르는 듯이 흐르는 찬양순서 그리고 찬양을 찬양답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물 흐르는 듯이 흐르는 찬양순서 그리고 찬양을 찬양답게

페이지 정보

정보ㆍ2018-09-06 08:25

본문

여러 교계나 교회 집회를 취재하다 보면 하나하나 다 귀하게 여겨야겠지만 자꾸 비교가 되는 것은 어떨 수 없는 개인의 모자람인 것 같습니다.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696_71.jpg
 

먼저 요즈음 교계의 모임들을 보며 느끼는 것은 전반적으로 사람들이 잘 모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몇 년 전부터 이상한 현상이 벌어집니다. 일부 집회에서는 전혀 찬양과는 상관이 없는 집회인데도 많은 찬양팀들이 초청하여 자리의 대부분을 채웁니다. 일부 주최측은 인원동원을 위해 찬양팀을 초청한다는 것을 숨기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주객이 전도되는 현상도 일어납니다.

 

뿐만 아니라 많은 찬양팀들이 무대에 서다보니 자리를 바꾸면서 흐름을 끓기고, 안 그래도 순서가 많은데 출연한 찬양팀이 한 곡 이상을 부릅니다. 그리다 보니 찬양 원래의 의미가 퇴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9월 2일 주일 퀸즈장로교회에서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학장 이취임식이 열렸는데, 엉뚱한 곳에 시선이 한참 머물렀습니다. 집회에 4개의 주요 찬양팀이 등장했는데 실력도 실력이지만 물흐르듯이 찬양이 진행이 되었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요?

 

집회를 시작하기 전부터 글로리아싱어즈는 앞 무대에 서 있었으며 집회가 시작되자마자 서창을 했습니다. 설교에 앞서 퀸즈장로교회 연합찬양대가 이미 앉아있는 자리에서 일어나 찬양을 했습니다. 신학교동문 찬양대는 신학교소개 영상 상영때 앞으로 나와 영상이 끝나자 마자 찬양을 했으며, 쥬빌리앙상블 연주팀은 기도의 순서에 앞으로 나와 기도가 끝나자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7_47.jpg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8_14.jpg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8_49.jpg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8_8.jpg
 

물론 여러 교계나 교회 집회에서도 원활한 진행을 위해 이러한 노력이 있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찬양이 특정목적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는 예배나 집회의 귀한 순서로서 본래의 자리를 잡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회중들이 찬양대와 함께 찬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주최측에서 집회 운영에 더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249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교협 제44회 정기총회 “왜 유례없는 총회라고 했나?” 새글 2018-10-22
류응렬 목사 ② 청중을 깨우는 10가지 설교전달법 새글 2018-10-20
2018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 주제는 “Fearless” 새글 2018-10-20
20주년을 맞이한 PGM, 제4차 세계 전문인 선교대회 개최 2018-10-19
뉴욕교협 정기총회 앞두고 고민해야 할 ‘페이퍼 처치’ 문제 댓글(2) 2018-10-19
이상구 박사, 안식교 퇴교 커밍아웃 2018-10-18
한국교회를 비판하는 것보다 어려운 것은 과거를 인정하는 것 댓글(5) 2018-10-18
류응렬 목사 “체화된 다른 설교의 인용은 출처 밝힐 필요 없어” 댓글(2) 2018-10-18
"프레스 ABC" 2회 방송 - 주제 “교회분쟁” 댓글(4) 2018-10-17
땅끝교회 담임목사 이취임예배 / 한순규 2대 담임목사 취임 댓글(2) 2018-10-15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창립 10주년 기념예배 댓글(1) 2018-10-15
맷처치(METCHURCH), 김진우 담임목사 취임 감사예배 2018-10-15
류응렬 목사 ① 청중을 깨우는 10가지 설교전달법 2018-10-13
주예수사랑교회 주최 "지역 주민위한 음악회"에 400여 명 참석 2018-10-12
미셔날처치 컨퍼런스 “전통적인 교회에 자극을 주다” 댓글(1) 2018-10-11
프라미스교회가 이스라엘 신학세미나를 10월30일 여는 이유 댓글(4) 2018-10-11
예장(백석대신) 미주동부노회, 문삼성 김혜영 양명철 등 3인 목사 임직 2018-10-10
뉴욕교협 산하 청소년센터(AYC) 30주년 감사음악회 2018-10-10
46회기 뉴욕목사회 마지막 3차 임실행위원회 2018-10-10
여성 목회자들의 분쟁들 - 사랑과 화합을 보여주세요! 댓글(3) 2018-10-09
뉴욕교협 선거의 민낯 드러난 회의 “지금까지 돈 안쓰는 선거 있었어요?” 댓글(4) 2018-10-08
김혜영 목사 “하나님 나라에 필요한 목사 될 터” 댓글(1) 2018-10-08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과테말라 단기선교 사역보고 2018-10-08
FM87.7 뉴욕라디오코리아 복음성가 경연대회, 1등 우예미 자매 2018-10-08
유재명 목사 “그대는 참으로 하나님을 믿으십니까?” 2018-10-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