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현욱 박사 “주님께 붙어 있어야 답이 보입니다!”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가현욱 박사 “주님께 붙어 있어야 답이 보입니다!”

페이지 정보

성회ㆍ2018-07-16 06:03

본문

피츠버그대학 재활과학 및 기술학과 가현욱(46) 교수가 7월 8일 주일 뉴욕어린양교회(박윤선 목사)에서 특별집회를 열었다. 요한복음 15:5-6를 본문으로 “붙어 있어야 답이 보입니다”라는 제목의 간증으로 오전에는 한인 회중들을 위해, 오후에는 청소년과 영어 회중들을 위해 신앙도전을 했다.  

 

e145fb1e30346b39b1fafc1866afb79c_1531735384_58.jpg
 

e145fb1e30346b39b1fafc1866afb79c_1531735384_98.jpg
▲청소년들과 영어 회중들을 위한 집회
 

가현욱 교수는 시각장애인 부모에게서 자신도 선천성 시각장애인으로 태어났다. 직업 없이 거리에서 지내던 부모님이 돌보기 힘들어 여섯 살 때 고아원에 보내진다. 열심히 공부하려 했지만 공부를 포기하고 물리치료사로 일하기도 했다. 가현욱 교수는 마음의 상처 때문에 15년이나 교회를 다녔지만 “할렐루야”라고 할 때 “아멘”이라고 답하지 못하는 신앙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다가 주일예배에서 사도신경을 외우다가 전능하신 하나님을 만난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며 공부한 결과 연세대 공학과에 입학하여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공부했다.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했으며, 피츠버그로 유학을 온 후 시각장애인용 컴퓨터를 개발했다. 그리고 “길을 잃고 헤매던 말라 죽어가던 시각장애인을 공학박사로 만드시고, 미국대학에서 연구하고 학생을 가르치고 같은 아픔이 있는 장애인들과 노약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일을 하게 하셨다”고 하나님을 찬양했다.

 

가현욱 교수는 “저의 불굴의 의지가 아니다. 탁월한 지성이 아니다. 저는 이미 장애에 굴복했던 사람이다. 혹시 저를 어디가서 소개할 일이 있다면 장애를 극복한 사람이라고 절대 소개하지 말라. 저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하나님이 그 말씀을 들으시면 섭섭해 하신다. 그렇게 된 유일한 이유는 말라죽어가던 내가 생명나무 되신 그리스도에게 붙었다는 단 한 가지 이유 때문에, 그리고 듣게 하신 주의 말씀과 깨닫게 하신 주의 은혜를 겨자씨보다 작은 믿음을 들여 최선을 다해 순종했을 때 하나님께서 인도하셨을 뿐이다. 모든 것을 주님께서 인도하셨다”고 찬양했다.

 

가현욱 교수는 “천국가면 하나님이 ‘너는 어떻게 살았니?’라고 물으실 것이다. 이런 일도 했고, 저런 것들도 만들었고, 박사학위와 교수 등은 자랑이 아닐 것이다. 그것들은 내가 한 것도 아니며, 그것들은 열매도 아니다. 단지 잎사귀일 뿐이다. 물론 나무에는 광합성을 하고 양분을 만들어 그것으로 열매를 맺게하는데 잎이 필요하다. 그러나 하나님께 드릴 열매는 아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하지 않는 것은 다 헛것이다. 그런 것을 내놓을 수 없다. 내가 했던 어떤 일을 가지고. 아무리 선한 동기를 가지고 했더라도 그 속에 악한 마음이 있다면 어떻게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내놓을 수 있겠는가?”고 반문했다.

 

이어 “그러나 한 가지는 말씀드리고 싶다. 저의 믿음 없음과 저의 불순종으로 인해 많은 시간을 낭비했지만 그래도 하나님께서 저를 버리지 않으시고 포기하지 않으시고 끝까지 저를 인도해 주셨다. 그것이 주님이시다. 내 인생은 오직 주님께서 인도하셨다. 그것 한 가지이다. 혹시 제 장례식에 오실일이 있으면 <예수 인도하셨네> 찬양을 불러달라”며 집회를 마감했다.

 

“내 인생 여정 끝내어 강 건너 언덕 이를 때

하늘 문향해 말하리 예수 인도 하셨네

매일 발걸음 마다 예수 인도 하셨네

나의 무거운 죄짐을 모두 벗고 하는 말 예수 인도하셨네

이 가시밭길 인생을 허덕이면 서갈 때에

시험과 환란 많으나 예수 인도하셨네

매일 발걸음 마다 예수 인도 하셨네

나의 무거운 죄짐을 모두 벗고 하는 말 예수 인도하셨네

내 밟은 발걸음마다 주 예수 보살피시사

승리의 개가 부르며 주를 찬송하리라

매일 발걸음 마다 예수 인도 하셨네

나의 무거운 죄짐을 모두 벗고 하는 말 예수 인도하셨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종용집사님의 댓글

이종용집사 ()

주님 도와주세요http://blog.naver.com/ljyjan0191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487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성결교회 중앙지방회 42회 지방회 / 회장 이용우 목사 새글 2019-02-22
글로벌 한인뉴욕여성목 2월 정기기도회 “기도와 말씀으로” 새글 2019-02-22
UMC 뉴욕연회 한인교회 목회자들, 특별총회 결정 앞두고 입장 밝혀 새글 2019-02-22
뉴욕 장년들이 ‘내 생애 최고의 찬양’으로 선택한 찬양은? 새글 2019-02-21
뉴욕교협, 4번의 교계집회 통해 부흥의 불 지핀다! 새글 2019-02-20
웨스트체스터연합교회, 선교사 출신 전구 4대 담임목사 위임식 새글 2019-02-20
김재홍 목사 (8) 선교하고 전도하는 시니어 새글 2019-02-20
"눈오는 지도"의 윤동주 74주기 추모 뉴저지 공연 2019-02-19
좋은씨앗교회 창립 8주년 감사 및 권사 취임예배 2019-02-19
황태연 목사 뉴욕 떠나 - 확신교회 14주년 임직예배후 2019-02-19
UMC 한인 목회자 49%가 재산 포기하고 교단 떠날 수 있다 2019-02-18
뉴욕목사회 신년기도회 "오늘, 내일, 모레를 가는 목회" 2019-02-18
뉴욕우리교회, 이상현 목사 초청 말씀사경회 2019-02-18
생존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는 소규모 교회들의 연합의 방향성 2019-02-16
해외기독문학협회 2019년 첫 모임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 2019-02-16
유상열 목사 ② 다민족선교 - 이민교회 위기 대처 및 극복 방안 2019-02-15
UMC 한인교회, 중대결정 앞두고 내부정리 이어 외부홍보 2019-02-15
미주여성목 기도회 “여 목회자의 신령한 은사는 모성애” 2019-02-14
조관식 목사 “18교회로 이루어진 원천침례교회 이야기” 2019-02-13
사랑의교회 출신 목사가 말하는 제자훈련과 가정교회 2019-02-13
노승환 목사 “주일학교 교육의 목표는 하나님의 형상 회복” 2019-02-12
홍상설 목사, 브니엘선교교회와 브니엘선교회 설립 2019-02-12
2019년 첫 이민자보호교회 한인교회 방문 설명회 2019-02-12
뉴욕센트럴교회 임직감사예배 "기둥 같은 일꾼되라" 2019-02-11
미주크리스천신문 사장 이취임식 보고 및 출판 감사 예배 2019-02-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