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우 목사, 메트로폴리탄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로 파송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김진우 목사, 메트로폴리탄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로 파송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8-06-11 04:51

본문

7월 1일자로 연합감리교회(UMC) 뉴욕연회 한인목회자들의 자리 이동이 있다. 김성찬 감리사에 따르면, 메트로폴리탄 연합감리교회 한영숙 목사가 은퇴하고 후러싱제일교회 청년부를 담당하던 김진우 목사가 후임으로 파송됐다. 롱아일랜드연합감리교회 이원택 목사 후임으로는 후러싱제일교회에서 목양을 담당하던 김재현 목사가 파송을 받았다.

 

de1e7fe0e1b082e17d0b9acf849ddadd_1528707056_12.jpg
▲메트로폴리탄 연합감리교회에 파송된 김진우 목사(좌)와 롱아일랜드연합감리교회에 파송된 김재현 목사(우)
 

후러싱제일교회에서 기획과 목양을 담당하던 박형규 전도사가 후러싱제일교회 부목사로 파송됐다. 한인 2세들 교회인 모닝사이드교회 박재영 목사가 맨하탄 중국연합감리교회에 동시 파송을 받았다. 또 다수의 한인 전도사들이 미국교회에 파송을 받았으며, 30대 한인목회자 5명이 미국교회에 파송을 받았다. 

 

후러싱제일교회 김정호 목사는 주보 칼럼을 통해 6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219차 뉴욕연회를 소개했다. 이번 뉴욕연회 주제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교회: 길과 가능성(Pathways & Possibilities Transforming The World)”이었으며, 첫날 개회예배에서 토마스 빅커톤 감독이 “우리가 맞이하게 될 세상은 우리가 살아온 지난날의 그것과 전혀 다르다”로 시작되었다고 소개했다.

 

김정호 목사는 “전혀 다르다는 것은 교단 미래에 닥쳐올지 모를 큰 어려움을 제시하는 것이다. 저는 대도시에서 성장하는 한인교회 목회를 계속 했기에 감독이 제시하는 미래에 대한 위기감이 실감나지는 않지만 끊임없이 거론되는 교단의 어려움에서 자유하지는 못할 것 같다. 우리가 ‘연결성과 연대감(connectionalism)’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연합감리교회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호 목사는 시카고 17년, 애틀란타 18년, 뉴욕 3년의 연회참석을 비교했다. 김 목사는 “교회에 대한 희망의 소리가 많았던 시카고연회 시절, 교회성장의 파도를 타는 특혜를 누린 애틀란타 연회 시절에 비해 뉴욕연회는 전혀 다르다. 지금은 급격한 교세 감소의 위기의식이 팽배한 시대이고 뉴욕연회는 더욱 이 문제가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뉴욕연회에서 하나님이 보여주시는 소망이 있었다”며 “올해 뉴욕연회 두드러진 현상이 새로 세워지는 목회자들 가운데 절대 다수가 30대 한인 목사들이었다. 당당하게 세움을 받는 그들이 자랑스러웠다. 이들이 소망이고 이들이 목회하는 교회들이 소망”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웨슬리신학교에 다니는 이유진 전도사는 연회에서 주는 최고 장학생으로 선정되어 단상에 올라갔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340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법적 사각지대에 놓인 한인 성인입양인들…권익보호 시급 2018-12-06
동부한미노회 88차 정기노회 - 50대 우종현 노회장 세대교체 2018-12-05
미주한인여성목, 2018 여성목회자의 날은 신입회원 환영의 날 2018-12-05
서울고법 “오정현 위임목사 무효” / 사랑의교회 "수용 어렵다" 2018-12-05
손태환 목사, 시카고 기쁨의교회에서 청빙 받아 2018-12-04
존 파이퍼 목사 “성경을 암송해야 하는 이유” 2018-12-04
퀸한 4대 담임 김바나바 목사 부임 “불같은 설교전해” 2018-12-03
뉴욕모자이크교회 4주년 - C&MA 가입, 입당, 임직, 기금전달 2018-12-03
뉴욕목사합창단 제5회 정기연주회 - 목사/사모의 아름다운 찬양 2018-12-02
원주민에 살해된 美 청년 선교사 열정이 남긴 것 2018-12-02
이스라엘 메시아닉 쥬의 급성장 - 3만 성도, 3백 교회 2018-12-01
이홍길 교수 “말씀대로 살지 못해도 설교해야 하는 이유” 2018-12-01
세계기독언론협회 주최 독후감 공모 수상자 발표 2018-11-30
해외기독문학협회, 2018 등단 및 출판기념 감사예배 2018-11-30
TGC의 콘텐츠를 이제 한국어로 만난다 - TGC코리아 창립 2018-11-29
동성애 등 총회 이슈 점검…KUMC 미래포럼 열려 2018-11-29
"프레스 ABC" 3회 토크 - 교회분쟁의 예방과 대책 2018-11-28
“설교의 권위는 어디에서 오는가?” 뉴저지 목사회 세미나 2018-11-26
뉴욕목사회 47회기 정기총회 - 3파전 벌인 부회장 선거 결과? 댓글(2) 2018-11-26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2018 해외아동결연 후원자의 밤 2018-11-26
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의 둘째 안혜림 성도 장례예배 2018-11-26
기감 미주자치연회 감독 이취임예배 - 취임 은희곤 감독, 이임 박효성 감… 2018-11-26
오른손구제센터, 싱글 맘들과 함께 한 추수감사절 2018-11-24
합신 “창세기 1-3장은 실제 있었던 사건” 2018-11-24
글로벌 뉴욕한인여성목, 3회기 시무예배 및 회장 이취임예배 2018-11-2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