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째 삼일절 예배후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하는 뉴욕우리교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5년째 삼일절 예배후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하는 뉴욕우리교회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8-03-05 07:04

본문

뉴욕우리교회(조원태 목사)는 99주년 삼일절 기념 주일예배를 2월 25일 드렸다. 일주일 뒤 3월 4일에는 차세대들과 성도들이 기림비를 방문하는 기회를 가졌다. 

 

지난 4년 동안에는 롱아일랜드 아이젠하워파크에 있는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했는데, 올해에는 뉴저지 버겐카운티 법원 앞에 있는 '명예의 전당(Honor Island)에 건립된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했다. 이곳에는 흑인노예, 홀로코스트, 아르메니안 학살, 아일랜드 대기근 등 4개의 세계적인 추념비가 있으며 위안부 기림비는 5번째 추도비이다. 위안부 문제가 홀로코스트, 흑인노예와 같이 조명되고 있는 것.

 

45d90d76a6d961b170c823099ef713f3_1520251486_43.jpg
 

45d90d76a6d961b170c823099ef713f3_1520251486_75.jpg
 

위안부 기림비 방문에는 50여명의 뉴욕우리교회 차세대들과 성도들이 함께 했다. 매서운 찬바람으로 태극기가 휘날리는 가운데 애국가가 제창됐으며, 요한복음 8:32 성경낭독과 기도, 차세대의 영어로 된 기미독립선언문 낭독, 조원태 목사의 선창으로 만세삼창,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의 위안부 역사와 기림비 설명, 자유발언대를 통해 차세대들이 소감 발표, 우리의 소원은 통일 부르기, 마무리 기도의 순서로 진행됐다. 조원태 목사는 “다음세대에게 대한의 자녀로 자긍심을 심어주는 아름다운 정체성 교육의 기회였다”라고 말했다.

 

조원태 목사는 “삼일절과 위안부는 시간적인 차이가 있지만 일본 제국주의로 인한 아픔을 기억하고 하나님의 위로하심을 감사하며 기도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를 차세대와 나누는 것은 교회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며, 이런 일을 함으로 이민자로서 정체성을 잃지 않고 크리스천 한민족으로 살아가는데 큰 공헌을 하고 있다. 미움과 증오가 아니라 포용과 사랑과 평화를 함께 배우고 깨닫고 나누는 시간이 해마다 하는 위안부 기림비 방문에 담겨 있는 의미”라고 소개한 바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56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글로벌한인여성목, 중남미 중심으로 확산되는 어머니 기도운동 새글 2019-03-22
하나님의성회(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38차 정기총회 새글 2019-03-20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필라델피아노회, 정진호 목사 안수 새글 2019-03-20
뉴욕의 장년세대를 위한 정기 화요찬양 모임 새글 2019-03-20
교계의 관심 가운데 교협과 목사회 따로따로, 그러면 앞으로는? 댓글(1) 2019-03-18
미주 한인 드리머 문예 공모전 "꿈의 전시회 및 시상식" 2019-03-18
뉴저지 이보교 "이민자보호교회 설명회" 열어 2019-03-18
뉴욕수정교회 임직식, 13명의 교회 일꾼 세워 2019-03-18
새찬양후원회, 링컨센터 연주회 앞두고 뉴욕과 뉴저지 오디션 2019-03-17
세이연, 미국 달라스서 제8차 정기총회 / 성명서 채택 2019-03-16
황상하 목사 "믿음의 거인, 태산 같은 우리 엄마" 2019-03-16
조원태 목사 "10년 후를 대비하여 교회들이 필요한 3가지” 2019-03-16
존 파이퍼 “세포 하나도 하나님의 통제권을 벗어날 수 없다” 2019-03-15
최호섭 목사 “10년 후 준비는 교회의 정체성 바른 설립부터” 2019-03-15
유상열 목사 ④ 다민족선교 - 선교적 교회 2019-03-15
KAPC 필라델피아노회 제87회 정기노회, 노회장 채왕규 목사 2019-03-14
고 문동환 목사 추모예배 "역사와 통하고 예수와 교류한 삶" 2019-03-14
김정호 목사 “UMC 특별총회 후 한인교회를 생각합니다” 2019-03-13
“우분투” 뉴욕교협과 뉴욕목사회 댓글(1) 2019-03-13
47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회 2019-03-13
믿음의 가문을 이룬 고 박장하 목사 장례예배 2019-03-12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일원 3개(뉴욕,뉴저지,동북) 노회 정기노회 2019-03-12
눈물과 감동있는 제2회 희망콘서트 - 드리머 8명에 장학금 수여 2019-03-12
미투 운동과 관련하여 총회에 ‘목회자 윤리위원회’ 구성 헌의안 2019-03-12
낮은울타리 <부모회복학교(HMMS) 리더십 컨퍼런스> 열려 2019-03-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