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페이지 정보

이민ㆍ2018-01-18 14:02

본문

정부의 예산안 상정 마감일이 1월 19일이다. 이 날짜에 맞추어 연일 정치권에서는 다카(DACA,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프로그램) 협상안을 도출하기 위해 초미의 관심을 두고 있지만 난항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민자보호교회(위원장 조원태 목사)는 다카 드리머를 위한 클린 드림액트 법안 통과를 위해 다카 드리머들과 함께 18일(목) 워싱턴 DC에서 매우 중요한 시간을 보냈다. 오늘 11시부터 1시 까지 백악관과 국회 의사당에서 행진을 벌이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상원과 하원들 사무실에서 요구를 전달하려고 면담 약속들을 잡았다.

 

0a67ec575e76304f11f0aeb43cd8bd92_1516310921_47.jpg
 

0a67ec575e76304f11f0aeb43cd8bd92_1516310929_97.jpg
 

0a67ec575e76304f11f0aeb43cd8bd92_1516302110_08.jpg
 

0a67ec575e76304f11f0aeb43cd8bd92_1516304069_76.jpg
 

조원태 목사는 SNS 메신저를 통해 “현재 뉴욕의 상원의원이자 민주당 가장 실력자인 척 슈머 상원의원 사무실에 들어와 있다. 사실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는데 미국 정부의 셧다운이 오늘이 지나면 현실이 되어서 지금 기적적으로 희망의 빛이 조금씩 보이고 있다”라는 소식을 보내 왔다. 또 “뉴욕에서 드리머들이 50여명 내려와 있고, 전국에서 드리머들이 1000여명이 내려와 상원의원 방들을 전부 차지해 아름다운 절규를 하고 있다”라며 기도를 부탁했다.

 

조원태 목사는 “저희의 바램은 3월 5일이 다카 유예 최종시한인데 그 기간 안에 다카들이 체류하도록 드림액트 법안이 통과되는 것이다. 그들의 잘못이라면 부모 따라온 것뿐인데, 꿈을 꿀 기회마저 박탈될 위기에 처해 있다. 각 영역에서 꿈을 가지고 살아가는 다카 드리머들에게 꿈을 꿀 기회를 열어 달라고 기도해 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조원태 목사는 “DC에서 펼쳐질 믿음의 행진과 예수사랑으로 연약한 자들과 함께 웃고 함께 울고자 하는 이민자보호교회에 성령님의 능력이 함께 있도록 기도 부탁 드린다. 최악의 경우 드림액트가 통과되지 못해 다카들이 추방위기에 몰릴 때 98개 이민자보호교회와 그 중에 12개의 센터교회들이 피난처로 준비되도록 기도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SAsIg3yRY2gjt3co1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90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CSO 10주년] 젊은 신학생들의 심장을 움직인 작은 교회 어린 영혼들… 2018-08-08
[CSO 10주년] 이석형 교수 “교인들의 숨고자 하는 경향”을 경계 2018-08-07
[CSO 10주년] 작은 두 교회 연합예배를 시작한 박근재 목사 댓글(1) 2018-08-06
뉴저지 이보교 활동 시작 / 뉴욕 이보교는 사회복지까지 발전 댓글(4) 2018-07-27
이민자보호교회 미전국 대회 열려 / 미주한인 풀뿌리 컨퍼런스 댓글(5) 2018-07-16
"VBS 매일 하면 안되나요?” 베이사이드장로교회 VBS 2018-06-30
교계와 한인회가 하나되어 준비한 커네티컷 이보교 집회 2018-06-28
앰배서더 컨퍼런스 “한인이민교회가 가야할 3가지 방향성” 2018-06-07
앰배서더컨퍼런스 “70년 내다본 땅투자와 한인 2세 사역” 댓글(4) 2018-06-02
제2회 앰배서더 컨퍼런스 “복음이라는 강력한 돌직구 던져” 2018-05-29
김정호 목사 “판문점선언과 우리네 이민목회” 2018-05-24
이민자보호교회, 한인사회 최초 인종증오범죄 대처 매뉴얼 발표 댓글(4) 2018-05-12
아멘넷 15주년 집회 “이민한인교회 오늘과 내일” 2018-05-03
이규범 목사 “필라에서 흑인교회를 개척하고 11년 목회하며 얻은 교훈” 2018-04-19
제2회 앰배서더 컨퍼런스 “혼란한 이 시대, 한인교회 소망은!” 댓글(1) 2018-04-04
대사회 최고의 히트 아이템, 이민자보호교회 1주년 2018-03-27
이민자보호교회, 다카 드리머에 이어 인종혐오도 다룬다 2018-03-24
세상적 철조망을 넘어 예수 사랑을 전한 제1회 희망콘서트 2018-02-09
어려운 미국 한인이민교회의 외적 환경변화 2018-01-19
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2018-01-18
220명 30교회가 연합하여 드려진 뉴저지 청소년 연합수련회 2017-12-28
추방위기에 직면한 드리머들을 위한 첫 번째 기도모임 2017-12-08
(2) 도시목회 파트너쉽 모델: 뉴욕 맨하탄 프로젝트 2017-12-05
김진우 목사 “청년들의 이 시대 교회에 대한 고민과 기대” 2017-11-07
박형규 전도사 “왜 교회대신 캠핑장과 커피샵을 찾는가?” 댓글(2) 2017-10-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