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2018년 신년하례예배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서노회 2018년 신년하례예배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8-01-16 08:14

본문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뉴욕서노회 2018년 신년하례예배가 1월 15일 오후 5시 심령이가난한교회에서 열렸다. 

 

한때 분열의 아픔을 겪었던 뉴욕서노회가 달라졌다. 신년 들어 회복을 넘어 하나님앞에 영광을 돌려드리는 노회가 되자고 선언하는 노회가 됐다. 기도를 통해 임동열 목사는 “노회가 (더 이상 분열의 장소가 아니라) 우리들의 목회의 현장이 되게 하여 주시고, 노회가 저희들의 가정이 되게 하여 주소서”라고 울부짖었다. 사회를 본 부노회장 이종열 목사도 “노회의 아픔이 있었다. 많은 부분들의 상처들이 아물고 있는데 모든 관계들이 회복될 수 있도록 기도하자”라며 기도를 인도했다.

 

36d770d41d5e0c174b43b708f51fecc2_1516108468_36.jpg
 

이종태 목사(노회장, 심령이가난한교회)는 디도서 2:1-10을 본문으로 “열심과 도전”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했다. 신년을 맞아 열심히 그리고 도전하는 삶을 살자는 의미의 설교도 되지만, 고령화 시대를 맞이하여 나이와 재능이 열심과 도전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물어 주목을 받았다.   

 

이종태 목사는 “열심과 도전은 젊고 힘이 있고 달란트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많이 하지만 성경의 가르침은 그렇지 않다”고 말씀을 시작했다. 사회는 노령화로 가고 교회도 점점 고령화가 되고 있는데 과연 이런 상황가운데 목회자와 성도들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물었다.

 

이종태 목사는 우리에게는 열심과 도전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님의 말씀이 비방 받지 않도록 하기위해 △대적하는 자로 하여금 부끄러워 우리를 악하다 할 것이 없도록 하기 위해 △범사에 하나님의 교훈을 빛나게 하기 위해 라고 말씀을 전했다.

 

이종태 목사는 목회하는 교회 성도들의 평균나이가 65세 정도 되는데 성도들에게 “여러분은 은퇴가 없다. 주님이 부르시는 그날이 은퇴하는 날이다. 그러니 은퇴를 생각하지 말고 주님 부르시는 그날까지 열심히 믿음생활을 하라”고 강조한다고 소개했다. 이 목사는 “그런 마음을 가지고 올 한해 열심과 도전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수고할 때 하나님이 감당할 수 있는 힘과 능력을 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광진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치고 만찬과 친교가 진행됐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미동부 목사장로기도회가 뉴잉글랜드노회의 주관으로 2월 5일부터 2박3일간 매사추세스에서 열린다. 또 82회 정기노회가 3월 6일 열리며, 42회 KAPC 총회가 5월 22일부터 25일까지 롱아일랜드에서 열린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H7SXVC80GZ1b7ngG2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143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제6차 다민족선교대회 “천국에 갈 수 있다고 확신하십니까?” 새글 2018-08-13
어려운 한인 입양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 월드 허그 파운데이션 새글 2018-08-11
뉴저지 이보교 - 14교회 가입, 임원 구성, 창작뮤지컬 공연 협력 2018-08-10
[CSO 10주년] 젊은 신학생들의 심장을 움직인 작은 교회 어린 영혼들… 2018-08-08
2018 여름, 세계를 뜨겁게 품은 “4/14 윈도우 어린이선교” 2018-08-07
[CSO 10주년] 이석형 교수 “교인들의 숨고자 하는 경향”을 경계 2018-08-07
[CSO 10주년] 작은 두 교회 연합예배를 시작한 박근재 목사 2018-08-06
[CSO 10주년] 작은 교회의 큰 기쁨은 하나님의 역사를 가장 가까이서… 2018-08-06
분위기가 달라진 DMZ에서 진행된 제5회 국제청소년 평화순례 댓글(1) 2018-08-03
뉴저지초대교회 부임 1년 박형은 목사, 성도들 지지받아 위임목사로 2018-08-02
아마존 인터넷 쇼핑을 하면 뉴욕의 한인 자선기관을 돕는다? 댓글(2) 2018-08-01
뉴욕 총력전도 “짙은 어둠이 덮고 있는 뉴욕에 주의 빛을 비추라!” 댓글(1) 2018-08-0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신임 학장에 김성국 목사 2018-07-31
황인철 목사 “사도 바울을 세운 바나바의 심정으로” 댓글(11) 2018-07-31
뉴욕 성시화 대회 "NYPD가 뉴욕을 살릴 수도 지킬 수도 없다” 댓글(1) 2018-07-30
전 교회가, 전 복음을, 전 도시에 “2018 뉴욕 성시화 총력전도 대회… 2018-07-30
육체의 한계를 넘어 선교현장을 뛰어다니는 박인갑 목사 댓글(4) 2018-07-29
뉴저지 이보교 활동 시작 / 뉴욕 이보교는 사회복지까지 발전 댓글(4) 2018-07-27
"지상낙원 가자"…신도들 감금·폭행한 신옥주 구속 댓글(4) 2018-07-27
이사회 할렐루야대회 위로회에 교협 “너무나 고맙고 감사하다” 2018-07-27
뉴하트 선교대회 종료 “선교하려고 하기 전에 주님의 마음을 먼저 품으라” 2018-07-26
미동부기아대책 7월 정기예배 “하나님께서 이끌어 가신다” 2018-07-25
원로 방지각 목사 “한국 장로교가 크게 잘못한 일 2가지” 2018-07-25
김에스더 회장 “양성평등의 정의와 평화가 강물같이 흐르는 날까지” 댓글(19) 2018-07-24
한장총 미주동부지역연합회 창립총회 / 대표회장 박태규 목사 댓글(1) 2018-07-2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