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 동북부연합회 목회자 가족 2017 송년예배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호산나 선예 뉴하트선교 CBSN
뉴장취임 동부개혁세미나 머슴세미나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UMC 동북부연합회 목회자 가족 2017 송년예배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7-12-28 09:44

본문

UMC 한인교회 동북부연합회(회장 이용연 목사) 목회자 가족 2017 송년예배 및 교제가 12월 26일(화) 오후 5시 뉴욕감리교회(강원근 목사)에서 열렸다. 한인총회내 5개의 연합회중 동북부연합회는 메릴랜드에서 메인 주까지 미국 동북부지역 11개주 한인연합감리교회들로 구성되어 있다. 

 

3134bcb3544e64ae84cc9c7d8a968e12_1514472275_23.jpg
 

송년회는 만찬과 예배에 이어 친교의 순서로 진행됐다. 뉴욕감리교회가 준비한 만찬에 이어, 예배당으로 자리를 옮겨 송년예배가 진행됐다. 예배는 사회 박영미 목사(부회장), 환영 강원근 목사, 공동의 기도, 메시지와 캐롤 릴레이, 봉헌기도 한상신 목사(그린랜드연합감리교회), 봉헌송 동북부 사모합창단, 송년 및 새해 메시지와 축도 박정찬 감독의 순서로 진행됐다. 

 

공동의 기도를 통해 “임마누엘의 하나님, 당신은 이 땅에 오셔서 불평, 불의, 불공정이 가득한 세상을 향해 조용히 평화를 심으셨고 정의를 부어주셨습니다. 당신의 빛이 저희를 비추어 저희로 하여금 빛의 자녀, 은총의 도구로 쓰임 받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메시지와 캐롤 릴레이는 스티브 추 목사(뉴욕감리교회 유스)가 ‘희망(Hope)’, 도상원 목사(갈보리한인연합감리교회)가 ‘평화(Peace)’, 강원근 목사가 ‘기쁨(Joy)’, 유니스김 목사(Wolcotth: Faith UMC)가 ‘사랑(Love)’이라는 주제로 메세지를 전했다.

 

짧지만 귀한 말씀들이 이어졌다. 도상원 목사는 평화에 대해 나누며 “목회에 수많은 갈등이 있다. 전쟁으로 치면 지역전이다. 그런데 자기관리를 잘못한 목회자, 영적으로 갈증이 있는 목회자는 지역전을 전면전으로 벌인다. 지역전을 지역전으로 유지하고, 아니 전면전을 지역전 처럼 대할 수 있는 내적인 평화, 혹은 그럼에도 불편한 분들과 같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목회에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말했다. 강원근 목사는 “목회를 해 보니 물론 하나님의 양떼들을 돌보는 것이 목회이지만 그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목회자가 목회자다워지는 과정이 목회가 아닌가 한다”라고 메세지를 전했다. 메시지 내용들은 별도 기사로 소개한다.

 

또 말씀 중간에는 캐롤을 불렀는데 특히 데이빗 이 목사의 알토 색소폰 연주와 장은경 사모가 자신이 작사하고 작곡한 “지극히 높은 곳에서”를 찬양했다. 그리고 동북부 사모합창단이 “이 믿음 더욱 굳세라”를 합창했다. (아래 앨범 링크에서 실력을 확인하세요)  

 

3134bcb3544e64ae84cc9c7d8a968e12_1514472287_25.jpg
 

서스케하나 연회 박정찬 감독은 축도에 앞서 인사를 통해 지난 한해 목회자들의 수고를 치하하고 새해 기도의 복된 성취와 응답을 있기를 기원했다. 그리고 두 가지 기도제목을 나누었는데 한반도 평화와 UMC 동성애 이슈였다.

 

박정찬 감독은 “새해 우리 모두의 바램과 기도는 단연 한반도에서의 평화이다. 아무리 살펴보아도 뚜렷한 해결의 방법이 없는 것 같아 절망스럽게 느껴지는 상황이기에 더욱 절실하게 기도의 줄을 붙잡는다. 무력외에 다른 해결책이 없다는 생각도 있겠지만 전쟁 시나리오에 의한 재난은 상상하기 어렵다. 하나님의 능력과 자비와 긍휼이 한반도 그리고 지구촌 분쟁지역을 덮으시고 감싸주시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또 “교단적인 상황을 위한 기도 역시 절실한 마음으로 이어져야 한다. 내년 7월초순이면 교단 미래의 여정을 갈릴 최종안이 총대들에게 전달되어 2019년 2월 특별총회에서 판가름이 날 예정이다. 저희 연회에서도 기도외에는 길이 없다는 믿음으로 요한복음 17장에 반복적으로 나오는 ‘저들도 우리들과 같이 하나 되게 하소서’라고 기도하신 주님의 일치를 위한 기도를 붙잡고 있는데 교단의 연합위해 기도하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총무 장재웅 목사의 광고후, 뉴드림교회 김남석 목사가 진행하는 즐거운 친교의 시간이 진행됐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cVnxTnLxPTwidEth2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057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여성 리더십 3인의 스토리 “한인이 왜 쇼트트랙을 잘하는가?” 새글 2018-06-19
동부개혁 동문회 세미나 “여성 사역자들의 권위는 어디서 나오는가?” 새글 2018-06-18
뉴욕장로교회 김학진 5대 담임목사 “날마다 죽는 목사될터” 새글 2018-06-18
한울림교회 임직식 “정말 달라져야 하는 것은 임직자 자신” 2018-06-15
고 김은철 목사가 암진단을 받고 한 3가지 감사 2018-06-15
성령님이 함께하시는 선교축제 /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 2018-06-14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0회 북미주연합 컨퍼런스 2018-06-14
김은철 목사 별세, 뉴욕교회 20년 시무후 니카라과 선교사역 댓글(3) 2018-06-13
NCKPC “한반도의 화해, 평화, 통일을 지향하는 우리의 다짐” 댓글(1) 2018-06-13
전 뉴저지 교계가 움직이는 2018년 호산나전도대회 2018-06-12
드림교회, 김영길 목사 초청 부흥성회 “영적전투에서 승리하라” 2018-06-12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 제37차 정기총회 달라스에서 열려 2018-06-12
뉴욕행복한교회, 엘살바도르 황영진 선교사 사역지 협력선교 2018-06-12
“거대한 비전보다 착하게 살려한” 고 차풍언 목사 장례예배 2018-06-11
뉴욕교협 3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및 할렐루야 준비기도회 2018-06-11
한영숙 목사 은퇴 “35년 하나님 기적의 현장 증인으로 감사” 2018-06-11
김진우 목사, 메트로폴리탄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로 파송 2018-06-11
주님의식탁선교회 제4회 후원찬양제 2018-06-09
낮은울타리 부모회복학교 목회자와 평신도 과정 수료식 2018-06-09
뉴욕새벽별장로교회 설립 5주년 감사예배 2018-06-08
앰배서더 컨퍼런스 “한인이민교회가 가야할 3가지 방향성” 2018-06-07
223차 미국장로교 총회에서 한인 노회와 교회들의 역할은? 댓글(1) 2018-06-06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29회 졸업예배 및 학위 수여식 2018-06-05
급변하는 조국의 상황 속에서 국가와 민족을 위한 조찬기도회 2018-06-04
뉴욕영안교회 2주년 감사예배 열려 댓글(1) 2018-06-0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