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박사가 국민에게 남긴 유언은 갈라디아서 5:1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이승만 박사가 국민에게 남긴 유언은 갈라디아서 5:1

페이지 정보

탑2ㆍ2017-12-06 08:03

본문

대한민국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 기념사업회는 이승만 포럼 및 5차 미주총회를 뉴욕에서 개최했다. 

 

먼저 환영만찬 및 이승만 포럼이 12월 4일(월) 오후 6시 프라미스교회에서 열렸으며, 5일(화) 오전에는 5차 미주총회가 열려 김남수 목사가 총회장에 추대됐으며, 정관을 통과시켰다. 총회 참석자 명단을 보면 미주에는 뉴욕, 필라델피아, 워싱톤, 시애틀, 플로리다, 하와이 등 6개 지회가 있으며 총회에는 4개 지역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f5d57e92987b7420dc06fee1714037ea_1512565405_49.jpg
▲전임 미주회장 손영구 목사를 대신하여 뉴욕지회장 안창의 목사가 신임 미주회장 김남수 목사에게 기를 전달하고 있다.  

 

f5d57e92987b7420dc06fee1714037ea_1512565404_72.jpg
▲둘째 날 정기총회후 단체사진
 

f5d57e92987b7420dc06fee1714037ea_1512565405_11.jpg
▲첫날 포럼후 단체사진  

 

4일(월) 포럼은 이인수 박사(이회장 대표, 양자)가 “나의 아버지 이승만”, 조혜자 여사(이승만 며느리)가 “시어머니 프란체스카 여사의 사랑”, 정성길 박사(한국본부 사무총장)이 “이승만 운동을 말한다”라는 주제로 발제했다. 진행은 문무일 이사(해외본부장)이 맡았다.

 

이인수 박사는 이승만 박사가 하와이로 망명한 후 같이 생활하며 경험한  일화를 나누었다. 이 박사는 이승만 박사와 프란체스카 여사의 기도생활에 대해 언급하며 “아버지와 어머니는 모범적인 기독교인이셨다. 아침식사를 하는데 어머니가 ‘당신 기도해주세요’ 하니 아버지가 기도를 했다. 영어로 기도했는데 가만히 들으니 하나님께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건강이 허약해서 하나님이 맡겨주신 사명을 더 이상 감당하기 어렵게 되었다며 하나님께서 우리 한민족의 앞날을 축복하시고 지켜달라고 늘 기도했다”고 말했다.

 

또 매일 저녁마다 성경을 읽었던 일화를 나누며 “인상 깊은 것은 저녁식사가 끝나면 성경을 꼭 읽었다. 영어성경인데 빨간 줄로 전부 쳐 놓은 성경이었다. 어머니도 읽고 저보고도 읽으라고 해서 읽기도 했다. 형식적인 것이 아니라 마음속 깊이 하나님을 굳게 믿고, 모든 것을 하나님이 주신다는 믿음을 가진 신실한 기독교인의 모습을 보았다”고 말했다.

 

이인수 박사는 이승만 박사가 우리 민족에게 남긴 유언이 성경말씀이었다며 “아버지는 내가 우리민족에게 하고자 하는 유언은 갈라디아서 5:1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건하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라는 말씀이라고 하셨다. 기독교인들은 하나님께서 없어졌던 나라를 찾아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면서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지켜 나가야 한다. 하나님에 대한 감사로 시작한 나라이다. 한국민족을 사랑하신 하나님의 뜻을 지키는 수성의 정신으로 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혜자 여사(이승만 며느리)는 “시어머니 프란체스카 여사의 사랑”이라는 발표를 통해 “남편이 뉴욕에서 공부할 때 형편이 어려워서 이화장을 수리하여 5개의 방을 세 놓았다. 돈이 항상 모자라니 어떻게 하면 집세를 올릴까 궁리하면서 어머니 눈치를 보는데 어머니는 기도하면 ‘우리나라에 집 없는 사람 특히 우리 집에 세를 사는 5가정이 빨리 집을 사도록 해달라’고 기도하니 힘이 빠졌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어머니는 항상 북한에 고생하는 우리 동포들에게 자유를 허락해 달라고 기도했으며, 해외 동포들이 천대멸시를 받고 고생하는 것을 하는 것을 보고 동포들이 성공해서 잘살게 해달라고 항상 기도를 하셨다”고 전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 환영만찬과 이승만 포럼
https://photos.app.goo.gl/tUKuFJpenx6Hik6l1
2일 - 이승만 기념사업회 5차 미주총회
https://photos.app.goo.gl/XSSVBpEnsuFgHa6p1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킹콩 킴님의 댓글

킹콩 킴 ()

홈  뉴스
교육  딸에게 들려주는 역사 이야기
좀비처럼 온 나라를 헤멘 50만 국민방위군
한국전쟁 당시 ‘국민방위군 사건’은 최대의 국방비리 사건이었다. 50만명의 예비 병력을 확보해놓고 보급품과 식량을 간부들이 가로채는 바람에 많은 장정이 추위와 굶주림으로 죽었다.
김형민 (PD) webmaster@sisain.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533호
댓글 0        폰트
한국전쟁 때 ‘눈보라가 휘날리는 바람찬 흥남부두’를 떠나 남으로 온 할아버지 가족은 제주도에 상륙하게 돼. 고달픈 피란살이 중의 어느 날 할아버지는 기묘한 경험을 하게 된다. 나이 어린 여동생과 함께 항구 주변을 걷던 할아버지는 큼직한 수송선 위에서 “얘들아!” 하고 애타게 부르짖는 청년을 발견해. 깡마른 얼굴의 그는 두 손을 싹싹 빌면서 밧줄을 늘어뜨리고 있었다는구나. “얘들아 배가 너무 고프다. 뭐든 먹을 걸 밧줄에 매다오.” 배고프기는 마찬가지였지만 할아버지는 그 청년이 너무 불쌍해 보였고 할아버지 남매의 그날 점심이었던 감자를 밧줄에 달린 주머니에 넣어주었다고 해. 감자 몇 개를 낚은 청년은 눈물을 흘리며 고맙다는 말을 수십 번 한 뒤 배 안으로 사라졌어. 얼마 뒤 이 얘기를 사람들에게 했더니 매우 낯선 단어 하나를 접하게 됐어. “그 사람들 국민방위군이다.”


ⓒGoogle 갈무리
예비 병력으로 소집된 국민방위군이 늘어서 있다.
이들은 주먹밥이나 감자를 먹으며 버텼다.
국민방위군 사건이란 중공군의 개입으로 한국 정부가 다시 남쪽으로 후퇴하면서 전쟁 초반 북한 인민군이 ‘의용군’이라는 이름으로 남한 청년들을 징발했던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막고, 예비 병력을 확보하고자 군 입대 연령의 청년 약 50만명을 소집한 데에서 비롯됐다. 이 생때같은 장정들을 구름처럼 모아놓고는 보급품과 식량을 몇몇 간부들이 홀랑 가로채고 말았어. 하늘도 노할 도둑놈들이 그 막대한 돈과 물량을 삼키는 동안 정확히 얼마인지도 모를 수의 젊은이들은 엄동설한에 얇은 군복 하나 입고 소금국 먹으며 ‘행군’하다가 굶어 죽고 얼어 죽고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고 말았지.

1951년 2월, 국민방위군 작전처장 이병국 중령은 미군 헌병대로부터 뜻밖의 전화를 받아. “수만명의 거지 떼 같은 장정들이 문경새재를 넘어가고 있소.” 악에 받친 국민방위군 장정들이 대규모로 탈주하던 때였지. 이병국 중령은 나는 듯이 현지로 달려갔지만 말이 통할 상황이 아니었어. “죽더라도 고향에 가서 죽겠소.” 이병국 중령은 충남도청에 긴급 의뢰하여 장정들에게 쌀을 지급한 뒤 다시 후방 경상도로 이들을 이끌고 가려 했는데 문경새재를 넘어 내려오던 장정들은 주저앉고 말았어. “우리를 다시 죽이려고 데려가는 겁니까.” 이병국 중령은 마이크를 잡고 무슨 말이든 해보려 했지만 그만 서러워서 울음을 터뜨렸고 장정들도 함께 땅을 치며 통곡했다고 해(<동아일보> 1974년 2월11일자). 보급품도 무기도 식량도 없이 수십만 ‘대군’을 건사하라는 명령을 받은 군인과 굶어 죽으나 탈영병으로 죽으나 마찬가지였던 ‘예비’ 군인들은 그렇게들 목 놓아 울었다.

한두 명도 아니고 수십만의 청년이 요즘 말로 하면 좀비처럼 온 나라를 헤매고 있으니 어떻게 눈에 띄지 않을 수가 있겠니. 이럴 수는 없다는 얘기들이 오가고 국회에서도 문제가 됐지만 국방부 장관 신성모를 비롯한 고위 지휘관들은 코웃음을 쳤어. 병력 이동 중에 발생하는 불가피한 손실이라고 둘러대는 건 기본이고, 신성모는 이렇게 일갈한다. “국민병 문제 역시 불시적인 사태였음에도 희생자가 ‘아주 적게 난’ 것은 국민에게 아주 행복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니 제5열(즉 간첩이나 불순분자)의 책동에 동요되지 마시기 바랍니다.” 국회의원들이 난리가 나고 대통령에게까지 얘기가 들어가서 헌병대의 조사가 시작되는 상황에서도 신성모는 헌병대 조사관을 불러 이렇게 얘기하고 있었어. “조사는 철저히 하되 김윤근 국민방위군 사령관은 구속시키지 마시오.”


ⓒGoogle 갈무리
신성모 국방부 장관(왼쪽)은 국민방위군 보급품 착복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했다.
보급품도 무기도 식량도 없던 50만 대군

많은 이들이 분노했어. 그 가운데에는 수사를 담당했던 헌병사령관 최경록 장군의 장모 윤덕련 여사도 있었어. 그분은 야당 의원들을 직접 만나 사위가 수사 중인 국민방위군의 내막과 수사 상황까지도 털어놓았어. “장정들이 굶어 죽어가는데 국민방위군 지휘관들은 가는 곳마다 첩을 두고 살고 있어요.” 당시 장군들 가운데에서는 꽤 강직하다고 이름났던 최경록 장군이 장모를 부추겼는지도 모르지만.

참상은 눈에 보이고 윤곽도 그려지는데 확실히 국민방위군 지휘관들의 멱살을 거머쥘 만한 내부 증언이 아쉬운 상황. 후일 7선 국회의원으로 성장하게 되는 청년 이철승 역시 국민방위군의 실체를 까발리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었어. 국민방위군으로 끌려간 동료들의 참상을 접하고 이를 갈고 있던 그는 피란 수도 부산에서 깔끔한 미군 장교복을 차려 입은 사람 하나와 마주친다.

“어 김대운씨 아니오? 웬 장교복이오?” 김대운은 북 치고 장구 치는 재주가 있는 풍류꾼이었지만 장교복 입을 사람은 아니었거든. 그러자 김대운은 큰소리를 쳤다. “국민방위군 정훈공작대장을 몰라본단 말이오?” 무슨 조화를 부렸는지 김대운은 국민방위군 정훈공작대 산하 ‘국악연예대(國樂演藝隊)’를 거느리고 있었고 상관들 술자리에서 풍악을 제공하거나 미인계로 누군가를 매수하기도 하는 아름답지 않은 임무를 수행하는 장본인이었지. 당연히 그는 국민방위군 수뇌부의 사정을 손바닥 보듯 들여다보고 있었어. 이철승이 술을 권하며 김대운의 장단을 맞춰주자 그는 놀라운 얘기를 털어놓기 시작해. “국민방위군 간부들이 돈을 가마니로 돌리고 있어요(<동아일보> 1974년 2월15일자).” 국민방위군 내부의 정보를 목 놓아 기다리던 국회의원들도 합세하여 “국민방위군의 진실을 밝히는 애국자”로 김대운을 치켜세우자 더욱 우쭐해진 김대운은 자신이 알고 있던 국민방위군의 실상을 홍수같이 토해놓았어. 그 실상은 국회의원들이 기가 질려버릴 정도였지.

국민방위군 지휘관들은 국회 조사단마저 매수하거나 눈을 속이려고 발버둥쳤어. 부산의 국민방위군 집결지를 방문한 국회조사단은 뜻밖에 고깃국을 먹고 있는 장정들을 만나게 돼. 뼈와 살이 붙어버린 몰골로 보아 그들의 일상이 고깃국과 거리가 멀다는 걸 금세 알 수 있었지만 장정들은 입을 다물었어. 국회의원 장홍염이 “여러분의 실정을 알고 왔는데 거짓말을 하니 도와줄 수 없다.” 일장연설을 하자 한쪽에서 흐흑 울음소리가 삐져나왔고 울음은 전염이라도 되듯 연병장을 통곡으로 가득 채우고 말았어. 세상에서 가장 슬픈 무언(無言)의 폭로.

국민방위군 지휘관들만 배를 채웠다고 보기에는 빼돌린 물자와 돈이 어마어마했어. 이승만 정권이나 기타 권력층에게로 흘러간 심증도 있었지만 그 몸통까지는 이르지 못하고 김윤근·윤익헌 등 국민방위군 지휘부를 사형시키는 것으로 이 사건은 서둘러 마무리된단다. 1951년 4월30일 국회는 국민방위군 해산을 결의했는데 그로부터 9일 뒤 당시 대한민국 부통령이자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존대를 받던 원로였던 성재 이시영은 부통령을 사임하면서 이렇게 통렬한 고백을 남긴단다. “…탐관오리는 가는 곳마다 날뛰어 국민의 신망을 상실케 하며, 나아가서는 국가의 존엄을 모독하여서 신생 민국의 장래에 어두운 그림자를 던지고 있으니 이 얼마나 눈물겨운 일이며 이 어찌 마음 아픈 일이 아닌가. (중략) 관의 기율이 흐리고 민막(民瘼)이 어지러운 것을 목도하면서도 워낙 무위무능 아니하지 못하게 된 나인지라 속수무책에 수수방관할 따름이니 내 어찌 그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것인가.”

탐욕 앞에 속수무책이었고 범죄를 두고 수수방관했던 나라. 그래도 뭔가를 하려고 했던 사람들, 밝히고자 했던 사람들에 의해서 그 나라의 민낯은 서러울 만큼 느릿느릿 까발려졌어. 비록 그 치부를 완전히 해 아래 내놓지는 못했지만.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