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손구제센터, 한 부모 가정 초청 추수감사절 풍성한 모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리빙스톤 장신40 형제교회 시온성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오른손구제센터, 한 부모 가정 초청 추수감사절 풍성한 모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7-11-24 17:01

본문

해마다 오른손구제센터(대표 안승백 목사)는 추수감사절을 맞이하여 뉴욕 일원에 있는 한 부모 가정(싱글맘)들을 초청하여 풍성한 감사절 음식을 대접하고, 전문 강사를 초청 자녀교육 특강 및 치유 프로그램 등을 준비하는 등 뜻 깊은 위로 모임을 가져왔다. 

 

올해 추수감사절인 11월 23일에도 싱글맘 10여 가정과 자녀들과 함께 참석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감사와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38e05dd6f40b1b645c20d0f57436036b_1511563924_29.jpg
 

38e05dd6f40b1b645c20d0f57436036b_1511563977_18.jpg 

 

1부 감사예배에서 안승백 목사가 말씀을 전했으며, 2부에서는  비전맘(싱글맘) 회원 활동 보고 및 자녀 장학금 수여 시간을 가졌다. 특히 특별 간증과 축하 연주 등이 진행됐다. 정성껏 준비한 점심식사 후에 진행된 3부에서는 그룹톡 및 상담, 자녀 치유 프로그램 진행됐다. 전문 상담 분야는 김선주 사모(상담 전문가)가 담당했으며, 자녀 치유 프로그램은 박선욱(미술 전문 치료사, 상담가)가 담당했다.

 

안승백 목사는 “이 날 행사를 위해 몇 몇 교회들과 또 이름 없이 음식과 후원 등으로 성원해 주신 분들이 많았으며, 특히 올해는 뉴욕교협에서 이 날 행사를 위해 특별히 요리한 감사절 터키 음식 세트를 준비해 주셨다”라며 감사를 돌렸다. 

 

안승백 목사는 레위기 23:39-44을 본문으로 “감사절의 성경적 뿌리”라는 제목으로 추수감사절을 맞아 성경적인 감사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말씀내용이다.

 

추수감사절의 기원은 그 뿌리를 원래 성경에서 찾아야 한다. 이스라엘 7대 절기 중 마지막 7번째 절기인 초막절에서 기원한다. 장막절 혹은 수장절이라고도 한다.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이스라엘 백성들이 대대로 지킬 규례로 정한 절기이다.

 

초막절을 지키면서 다음 네 가지를 잊지 말고 기억하라고 명령하셨다(반드시 행하여야 할 자손 대대의 규례, 슥 14:16절 이하 참조)

 

첫째, 광야 생활 40년 기억할 것-이는 우리 인생이 잠깐 있다 본향으로 떠나가는 나그네와 같은 존재임을 잊지 말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땅에 너무 미련 두지 말고, 욕심내지도 말며 늘 본향 되는 하나님 나라를 바라보며 살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잊지 말라는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을 하늘의 만나로, 땅의 메추라기로, 또한 반석을 통한 생수로 먹이셨다. 뿐만 아니라 낮에는 구름 기둥으로 더위를 막으셨고 밤에는 불기등으로 추위를 막아주셨다. 여기서 또한 구름 기둥은 말씀을 상징하기도 한다. 불기둥은 성령을 상징한다 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오늘날도 우리 성도들이 이러한 말씀과 성령으로 인도 받을 때 가장 안전한 것이다.

 

셋째,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감사하라는 것이다. 초막절에는 네 까지 식물을 하나님 앞에 가져온다. 이 네 가지 식물을 '아르바 미님' 이라고 부르는데 각각 그 맛과 향이 다른 네 종류의 이스라엘 백성들을 상징하기도 한다. 그 모습이 어떠하든지 그 죄가 얼마나 많은 것과 상관없이 하나님께서는 모든 인생들이 구원 받기를 원하시는(딤전 2:4) 마음을 이 네 종류의 식물에 담고 있다.

 

38e05dd6f40b1b645c20d0f57436036b_1511564109_38.jpg
 

넷째, 언제나 천국을 소망하며 살아가라는 것이다. 정통 유대인들은 지금도 매년 초막절이 되면 성경 말씀대로 실제로 7일 동안 뒷 뜰에다 초막을 치고 거기서 축제를 벌이며 온 가족이 함께 모여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한다.

 

초막은 장막, 곧 우리가 들어가게 될 영원한 천국을 상징한다. 그래서 초막을 (헬) '스케네' 라고 하는 것이다. 이것은 곧 구원 받은 성도, 곧 교회를 상징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 단어는 여성 명사로 쓰이게 된다. 신랑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 께서 언젠가 강림하셔서 신부 되는 구원 받은 모든 무리와 함께 초막절, 곧 영원한 하나님 나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을 상징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땅에 살아가는 동안 비록 현실이 어렵고, 환경이 힘들더라도 우리 싱글맘 가정들이 이러한 초막절의 교훈을 기억하며 끝까지 인내하고 승리하게 되길 기도한다.

 

사역 문의: 646-233-672(오른손 구제센터 디렉터)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amazing님의 댓글

amazing ()

How great!
This is a really good event for people in need
like single mothers and their children.
Hopefully, they can keep up the good work!

디렉터님의 댓글

디렉터 ()

올해는 여느해보다 더 많은 20가정 가까운
싱글맘 가정이오셔서 감사했어요.
멀리 뉴저지와 맨하탄, 롱아일랜드 등지에서
 오셨는데, 처음 참석하신 분들도  여럿 계셔서
 반가웠어요.

여러가지 은사로 섬겨주시고 참여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디렉터 :646-233-6722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015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이승만 기념사업회 뉴욕지회 14차 정기총회 / 회장 김명옥 목사 댓글(3) 새글 2018-05-24
김정호 목사 “판문점선언과 우리네 이민목회” 댓글(1) 새글 2018-05-24
예장 (합동) 해외총회 제40회 총회 / 총회장 강유남 목사 새글 2018-05-24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5월 월례회 새글 2018-05-24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제42회 총회 / 총회장 김재열 목사 새글 2018-05-23
유기성 목사 “예수믿는 사람은 교회에서 싸울 수 없다” 한 이유 댓글(5) 2018-05-22
뉴욕총신대학교·신대원 제25회 졸업예배 및 학위수여식 2018-05-21
4개 미국교단 한인목회자 연합 친선체육대회 2018-05-21
40주년 뉴욕신학대학교, 학위 수여식과 이현숙 부총장 취임식 2018-05-21
제5회 CCV 말씀축제, 다양한 어린이 프로그램들 선보여 2018-05-21
뉴욕장로교회, 한마음 되어 김학진 목사를 담임목사로 결정 2018-05-21
UMC 한인총회 성명서, 총감독회 추천 내용에 심각한 우려 표명 2018-05-20
든든한교회 9년 분쟁사가 한인교계에 주는 교훈은? 2018-05-19
뉴저지 연합기도 운동과 함께 한 호산나전도대회 제1차 준비 기도회 2018-05-19
제12회 미동부 4개지역 한인목사회 체육대회 2018-05-19
별세한 최양선 목사가 남긴 “한인교계 신학교를 위한 조언” 2018-05-19
[3일] NCKPC 총회장 원영호 목사, 차기 총회장 최병호 목사 2018-05-17
세계예수교장로회(WKPC) 제42회 총회 / 총회장 조의호 목사 2018-05-16
"하나님과 화목하라" 글로벌 뉴욕여성목 5월 어머니기도회 2018-05-16
[2일] NCKPC 제 47회 정기총회 및 전국대회 2018-05-16
NCKPC 제 47회 정기총회 및 전국대회 "이때를 위함이 아닌가" 2018-05-15
1시간 10분 지각한 뉴욕 일찍 철수, 메릴랜드 종합 우승 댓글(2) 2018-05-15
"우리도 달라졌어요!” 2018 호산나전도대회 계획 발표 2018-05-15
“요한 웨슬리 성화운동 미주본부” 설립 / 대표회장 박효성 감독 2018-05-14
기독교대한감리회 미주자치연회, 차기 감독 은희곤 목사 선출 2018-05-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