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옥 사모 "지휘자는 먼저 성가대를 사랑해야 한다!"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리빙스톤 장신40 형제교회 시온성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최현옥 사모 "지휘자는 먼저 성가대를 사랑해야 한다!"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7-11-09 16:51

본문

교회 성가대 지휘자를 위한 제1회 세미나가 10월 14일부터 11월 4일까지 4주간의 일정을 마쳤다. 

 

이번 세미나는 작은 교회 성가대의 비전공 지휘자와 지휘를 전공하지 않은 음악전공 사역자를 타깃으로 하여 △지휘법 △성가대 운영 △음악상식 △좋은 발성과 소리 △레퍼토리 선곡 △화성학 △찬송가학 △지휘의 실제 훈련 등에 관해 배우며 4주 동안 토요일 저녁 뉴욕방주교회에서 열렸다.

 

ebf694d0c3a67df1fac95c1acbc32aae_1510264224_36.jpg
 

ebf694d0c3a67df1fac95c1acbc32aae_1510264229_57.jpg
 

강사는 한울림교회 최현옥 사모. 최 사모는 작곡과 지휘를 전공했으며,  합창단과 성가대, 조이플여성합창단과 뉴욕챔버콰이어 칸타빌레 지휘자로 다년간의 지휘와 강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자신의 달란트를 나누고자 하는 마음으로 시작됐다.

 

최현옥 사모는 “참석하신 모든 분들이 정말 열심히 듣고 배우려고 하는 열정이 넘치고 전문적인 지식이 좀 부족해도 섬기는 교회에서 최선을 다하려는 모습이 은혜로운 세미나였다. 더욱 겸손히 하나라도 더 알아가고 배우고 익히시려고 하는 모습들을 보며 저에게 주신 작은 달란트로 제가 가야 할 길을 본 것 같아 제게도 감사한 세미나였고, 또 앞으로도 계속 힘이 닿는 한 해야겠다는 마음과 결심과 함께 제가 잘 할 수 있는 일에서 여러 모양으로 섬겨야겠다고 다짐하게 된 세미나였다”고 말했다.

 

또 최 사모는 “여기저기서 얻은 단편적 지식에 대해 확신이 없었고 부족함과 목마름이 있었는데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강사로부터 강의를 듣는 동안 분명해지고 확신을 갖게 되어서 너무나도 좋았다는 말씀을 듣고, 오히려 그 동안 제가 최선을 다하고 있었는지 반성하는 계기가 되었다. 좀 더 일찍 그리고 좀 더 열심히 공부했으면 하는 생각에 후회도 있었지만 지금부터라도 앞으로 필요한 사람들에게 더 많이 나누자 하는 생각이 강해졌다. 그래서 제2회 세미나를 내년 6월쯤 다시 열려고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지휘 세미나를 마치며 보내온 한 참가자의 간증이다.

 

"지휘자는 성가대를 사랑해야 한다!"

 

"당신, 지휘 세미나 있는데 가볼래? 도움이 될 것 같아"

남편 목사님이 지나가는 말로 건낸 말이었다.

"네? 어디서요? 누가 가르치나요?"

내게는 너무 반가웠다.

지휘 세미나.

 

지휘 지식이 아주 없었던 내게는 목마름을 해결해 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잔뜩 기대를 하고 갔다. 첫 시간, 많은 경험과 전문교육을 받은 사모님이 강사였다. 성가대 지휘자의 조건을 듣는 순간, 나의 부끄러움의 조건을 듣는 것 같았다. 얼마나 부끄러움의 예를 콕콕 집어주면서 하시던지 자아 반성과 결단과 함께 배꼽 빠지게 웃어가면서 즐겁게 공부했다.

 

ebf694d0c3a67df1fac95c1acbc32aae_1510264250_32.jpg
 

ebf694d0c3a67df1fac95c1acbc32aae_1510264250_62.jpg
 

ebf694d0c3a67df1fac95c1acbc32aae_1510264250_84.jpg
 

ebf694d0c3a67df1fac95c1acbc32aae_1510264251_04.jpg
 

토요일 저녁 4주를 하는 동안 안 빠지려고 애썼다. 장거리 다른 도시를 갔다 와도 그 시간까지는 가려고 스케줄을 짰다. 저녁밥을 대충 차려주고 가방매고 로컬 길을 40마일로 달려갔다. 내게는 이번이 지휘를 처음으로 배우는 시간인 만큼 소중했다. 언제 다시 이런 기회가 있을지 모르기에 더욱 그랬다. 

 

마지막 시간은 실제로 지휘를 해보는 시간이었다. 그동안 너무 열정적으로 우리에게 좀 더 많은 것을 전달해주시고자 애쓰셨던 사모님께 배웠으니 더 잘 할 수 있을 줄 알았던 우리 학생들이었다. 그런데 지휘후 사모님의 심사평은 너무 예리했다. 나의 숨소리, 눈동자 움직임, 손가락 끝의 움직임조차 다 집어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평 받는 사람의 심정이 조금 느껴졌다. 

 

하나님께 참으로 감사를 드린다. 내가 무엇이 필요한지 아시고 미리 준비시켜준 4주간의 지휘세미나였다. 모든 스케줄도 잘 짜주셔서 빠지지 않도록 늘 기쁜 마음으로 참석 할 수 있도록 해주셨다. 최현옥 사모님께서 첫 시간부터 마지막 시간까지 강조했던 것을 다시 한 번 마음에 새겨 본다.

 

"지휘자는 항상 준비하고 철저히 연습하고,

성가대를 사랑해야 한다!"

 

그동안 지휘에 대한 지식은 별로 없었어도 하나님을 사랑하는 성가대와 함께 찬양해왔다. 이 짧은 글을 쓰면서 성가대의 집사님과 권사님들께 더 가슴깊이 사랑스러움과 감사함을 느낀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하연님의 댓글

이하연 ()

정말 부럽네요!뉴욕이니 넘 멀고..저런 강의 들을 수 있음 좋겠어요.
강사님이 지휘하신 거 동영상으로 보았는데 합창을 정말 잘 만드시네요! 지휘도 그냥 하는 지휘가 아니라 각 파트 확실히 챙겨 사인주시고 전체를 아우르는 포스가 뒷모습만 봐도 엄청납니다 폼도 멋있구요.작곡전공이 베이스가 되서 더 그런가..음악을 만드는 분이네요.우리도..부럽부럽!!

조상연님의 댓글

조상연 ()

이런 세미나가 활성화되면 참 좋겠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77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이규범 목사 “필라에서 흑인교회를 개척하고 11년 목회하며 얻은 교훈” 2018-04-19
제2회 앰배서더 컨퍼런스 “혼란한 이 시대, 한인교회 소망은!” 2018-04-04
대사회 최고의 히트 아이템, 이민자보호교회 1주년 2018-03-27
이민자보호교회, 다카 드리머에 이어 인종혐오도 다룬다 2018-03-24
세상적 철조망을 넘어 예수 사랑을 전한 제1회 희망콘서트 2018-02-09
어려운 미국 한인이민교회의 외적 환경변화 2018-01-19
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2018-01-18
220명 30교회가 연합하여 드려진 뉴저지 청소년 연합수련회 2017-12-28
추방위기에 직면한 드리머들을 위한 첫 번째 기도모임 2017-12-08
(2) 도시목회 파트너쉽 모델: 뉴욕 맨하탄 프로젝트 2017-12-05
김진우 목사 “청년들의 이 시대 교회에 대한 고민과 기대” 2017-11-07
박형규 전도사 “왜 교회대신 캠핑장과 커피샵을 찾는가?” 댓글(2) 2017-10-12
톡톡 튀는 201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2017-10-07
미국 백인 기독교인 비율 절반으로 줄어 2017-10-01
정민철 목사 “1세대와 차세대의 관계, 그리고 한인교회의 부르심” 2017-09-30
2세 목사가 제시한 세대간 갈등회복 방법은 “하나님의 가족” 2017-09-15
한인교회 비상 / 뉴욕·뉴저지 한인인구 크게 줄어 댓글(7) 2017-09-15
2세 목회자들 “믿음의 동반자로서 1세와 함께 손잡고 걸어갔으면” 2017-09-14
“왜 미국에 있는지 사명을 찾지 못하면 한인교회 미래는 없다” 2017-08-22
2세들 마음을 움직인 1세들의 십자가 가득한 손 이야기 2017-08-18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주는교회 여름성경학교 2017-07-03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1천명이 참가한 베장 VBS 2017-07-01
정민용 목사 “문제 많음에도 1세 한인교회가 중요한 이유” 2017-06-23
27년 EM 목회한 정민용 목사 “우리교회는 교회들을 연결시키는 허리” 2017-06-22
다음세대와 이민교회를 고민한 2017 열린문 컨퍼런스 2017-06-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