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아이 마음으로 맞이한 뉴욕그레잇넥교회 창립 40주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호산나 선예 뉴하트선교 CBSN
뉴장취임 동부개혁세미나 머슴세미나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어린아이 마음으로 맞이한 뉴욕그레잇넥교회 창립 40주년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7-10-16 15:30

본문

뉴욕그레잇넥교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이했다. 뉴욕그레잇넥교회는 1977년 고 박성모 목사가 뉴욕한국인그레잇넷교회를 개척함으로 역사의 장을 열었다. 2005년 3월 양민석 목사가 담임으로 있던 뉴욕백합교회와 통합하고, 9월에는 양 목사가 담임목사 취임했다. 이후 교회이름을 뉴욕그레잇넥교회로 바꾸었다. 

 


▲[동영상] 40주년 문화전도축제 실황. 4분50초 전동 보드 타고 나타나시는 예수님을 놓치지 마세요.

 

뉴욕그레잇넥교회는 10월 14일(토)에는 만찬과 문화전도축제를 개최했으며, 15일(주일)에는 창립기념 감사예배와 예수님 사랑 초청잔치를 열었다. 토요일 오후 8시부터 진행된 문화전도축제에서 40세가 된 중년 교회의 성도들은 선교회별로 40년 전부터 오늘날까지 각 시대의 문화를 연극과 연주와 찬양과 간증으로 표현해 냈다.

 

양민석 목사는 “40주년을 맞이하면서 나이는 먹었지만 언제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을 가져야 한다. 주님은 어린아이 같지 않으면 천국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하셨다. 창립 40주년을 맞이하여 세련된 것이 아니라 그대로 우리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투박하고 촌스럽기도 하지만 순수한 어린아이 같은 우리의 마음을 드렸으니 하나님께서 받으신 줄 믿는다. 40주년을 맞이하지만 어린아이의 마음을 잃지 아니하고 복음의 사명을 잘 감당하는 하나님나라를 열어 가는데 쓰임 받는 교회가 되도록 하자”고 부탁했다.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2117_94.jpg
▲GNC 찬양팀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2747_92.jpg
▲이현주 집사의 사회
 

문화전도축제는 이현주 집사의 사회와 GNC 찬양팀의 경배와 찬양으로 문을 열었다. 그리고 각 선교회는 40년 전 70년대부터 2천 년대까지 문화를 소개했다.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2131_76.jpg
▲70년대 - 바울, 한나, 루디아 선교회 연극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2132_08.jpg
▲80년대 - 마가, 에스더, 유니스 선교회 연극
 

70년대는 가장 나이가 많은 선교회인 바울, 한나, 루디아 선교회에서 "당신과 나 그리고 여러분"라는 제목의 연극공연을 통해 성경의 선한 사마리아인의 내용을 소개했다. 80년대는 마가, 에스더, 유니스 선교회가 “그레잇넥 학당”라는 제목으로 개그콘서트 봉숭아학당 무대를 통해 사영리의 내용을 흥미 있게 표현했다.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2430_07.jpg
▲90년대 - 마태와 마르다 선교회 수화찬양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2439_34.jpg
▲2천년대 - 디모데와 마리아 선교회 찬양
 

90년대는 마태와 마르다 선교회 순서에서는 "낮은 자의 하나님"을 수화로 찬양했다. 2천 년대는 디모데와 마리아 선교회에서 "엘리야 때처럼"을 신나게 찬양했으며, 특히 찬양도중 예수님으로 분장한 성도가 뒤에서 전동 보드를 타고 등장했다가 사라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83310_1.jpg
▲이영훈 권사 “나와 찬양” / 
백경희 집사 간증 "나의 사랑 나의 눈물" 

 

백경희 집사는 "나의 사랑 나의 눈물"이라는 제목으로 하나님의 주신 은혜를 간증했다. 이영훈 권사는 “나와 찬양”이라는 제목의 순서를 70-80년대 캠퍼스에서 불렀던 추억의 명곡들을 기타를 치고 불렀으며, 이어진 남성 밴드 순서를 통해 하나님을 만나 변화되고 찬양을 부르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유일한 게스트로는 김경환 형제가 색스폰 연주를 했다.

 

양민석 목사는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통해 도전의 말씀을 전했으며, 다 함께 찬양후 축도함으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r3ek6ZTFo2yKYHcl1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116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한영숙 목사 은퇴 “35년 하나님 기적의 현장 증인으로 감사” 2018-06-11
뉴욕새벽별장로교회 설립 5주년 감사예배 2018-06-08
뉴욕영안교회 2주년 감사예배 열려 댓글(1) 2018-06-04
뉴저지광성교회(김지희 목사) 설립기념 감사예배 댓글(1) 2018-06-04
간증과 감사가 있는 리빙스톤교회 이전 감사예배 2018-05-25
뉴저지 선한말씀교회(조유환 목사) 창립기념 감사예배 2018-05-10
뉴욕충신교회 안재현 3대 담임목사 위임예배 “예수님처럼” 2018-05-07
박근재 목사 “지난 10년간 하나님의 은혜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어” 2018-04-30
끝나지 않는 찬양과 사랑, 조수아의 사랑나눔 찬양콘서트 2018-04-28
사랑의동산교회, 롱아일랜드 새 예배당 입당 감사예배 2018-04-23
감격과 은혜 넘친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증축 봉헌 감사예배 2018-04-23
뉴욕동원장로교회 설립 30주년 감사 및 임직예배 2018-04-17
후러싱제일교회 62명 임직, 뉴욕연회에 10만불 발전기금 전달 2018-04-16
뉴욕한마음교회 5주년 “행복한 헌신자의 3가지 조건” 2018-04-14
뉴저지만나교회, 김동욱 원로목사 추대 및 몽골 선교사 파송 2018-04-13
포레스트팍교회 나영애 담임목사 위임후 RCA 조직교회로 선포 2018-04-11
뉴욕우리교회 제11회 홈커밍 축제 2018-04-06
프라미스교회 창립 43주년, 111명 임직 감사예배 2018-04-03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예배당 증축하고 선교센터 신축 준비 2018-03-16
목양장로교회 송병기 목사 후임에 허신국 목사 2018-03-13
뉴욕어린양교회 2018 차세대 선교무용 발표회 2018-03-11
김진호 목사 은퇴소감 “현대우상은 숫자우상, 사랑이 부흥” 2018-03-08
이전하고 이름 바꾸고 이민자의 친구로 찾아온 친구교회 2018-03-05
리빙스톤교회(유상열 목사) 베이사이드로 교회 이전 2018-03-05
5년째 삼일절 예배후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하는 뉴욕우리교회 2018-03-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