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방주교회 제4회 이웃초청 작은 음악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뉴욕방주교회 제4회 이웃초청 작은 음악회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7-10-16 09:55

본문

뉴욕방주교회(김천수 목사)는 제4회 이웃초청 작은 음악회를 10월 15일 주일 오후 5시 열었다. 그런데 작은 음악회가 아니라 큰 음악회였다.

 


▲[동영상으로 보기] 뉴욕방주교회 이웃초청 작은 음악회

 

김천수 목사는 “저희 이웃초청 작은 음악회를 처음 시작할 때는 우리들에게 주신 작은 재능을 통해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리고 가까운 이웃들을 초청해서 함께 나누자는 뜻이 있었다”라고 소개했다.

 

그런데 사랑의 배려가 더욱 풍성한 자리로 보답됐다. 뉴욕방주교회는 몇 년 전부터 연습 공간을 필요로 하는 교계단체들에게 주중에 교회를 무료로 사용하실 수 있도록 배려했다. 그런데 공간을 사용하게 된 단체들의 대부분이 음악을 하는 분들이어서 자연스럽게 작은 음악회 게스트로 출연하여 음악회를 더욱 의미 있고 풍성하게 만들었다.

 

현재 뉴욕방주교회 공간을 사용하는 단체는 나눔밴드, 뉴호프 중창단, 문화교실(어린이 음악 레슨), 크로마하프, 칸타벨레 중창단, 키보드 교실 등이다. 이중 나눔밴드, 뉴호프중창단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또 유진웅 원장이 초청되어 여러 악기들을 연주했다.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62073_61.jpg

 

d01638b8816c04598f78e3cb29b6c663_1508162089_79.jpg
 

교인들도 참가했다. 방주교회 지휘자이며 실력뿐만 아니라 영성있는 찬양사역자로 잘 알려진 이광선 집사의 독창, 김천수 목사와 친밀한 김성수 집사의 프렌치 혼 찬양연주, 토니 박의 클라이넷 연주, 홍길자 권사의 색스폰 연주, 이정애 권사의 오토하프 연주, 브라이언 박의 바이올린 연주가 진행됐다.

 

말은 쉽지만 교회공간을 다른 이들을 위해 내놓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도 중대형교회도 아닌 교회에서 그렇게 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김천수 목사는 “함께 나누라고 주신 공간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라며 “작은 나눔을 통해 서로 행복을 경험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뉴욕방주교회

34-57 Francis Lewis Blvd Flushing NY 11358

718-928-8100

홈페이지 http://nyark.org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W1lRoL26QCGxFNGe2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