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종교개혁 500주년 포럼 "루터의 경고 - 양보다 질"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뉴저지 종교개혁 500주년 포럼 "루터의 경고 - 양보다 질"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7-10-08 02:55

본문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뉴저지 교계에서는 교협과 목사회가 연합하여 종교개혁 500주년 행사를 연속으로 열고 있다. 

 

10월 7일(토)부터 2일간 가나안교회(최성남 목사)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포럼이 열렸으며, 29일(주일) 오후 6시에는 영적대각성집회가 잉글우드 소재 Dwight 고등학교 강당에서 열린다. 강사는 호성기 목사. 그 중간인 22일(주일) 오후 6시 한소망교회(김귀안 목사)에서 열리는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 제1회 정기연주회도 500주년 행사이다.

 

152067611b6ecf03b5e8e06ceb397b82_1507445675_52.jpg
 

152067611b6ecf03b5e8e06ceb397b82_1507445682_99.jpg
 

7일(토) 오후 7시에 열린 포럼에서 직전 뉴저지 교협 회장이며 공동준비위원장인 김종국 목사는 “종교개혁 500주년 맞이하여 교협과 목사회가 연합하여 준비하고 계획하는 가운데 특히 종교개혁이 일어난 10월을 맞아 말씀으로 돌아가는 종교개혁의 취지를 되살리고자 뉴저지지역에서 종교개혁에 권위를 가진 4분을 모시고 포럼을 가지게 되었다. 뉴저지 교계 지도자들이 다시금 마음을 여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또 10월 마지막 주일에는 조나단 에드워드가 미동부에서 영적대각성 운동을 벌인 것처럼 기도운동과 회개운동을 했으면 좋겠다고 취지로 영적대각성집회를 열기로 했다. 교계와 섬기는 교회를 살리는 복된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인사했다.

 

포럼의 강사는 4명이다. 7일(토)에는 NYTS 어빈 총장이 “Looking Back in Order to Move Forward; Renewal Through word and Worship”라는 제목으로, 임선순 목사(뉴욕장신대 교수)가 “루터의 이신칭의에 대한 올바른 이해”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했다. 8일(주일)에는 차재승 교수(NBTS 교수)가 “종교개혁과 자유”, 양춘길 목사(필그림교회)가 “종교개혁의 교훈과 선교적 교회”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했다.

 

뉴저지교협 부회장 홍인석 목사의 사회와 통역으로 진행된 NYTS 어빈 총장의 강의내용은 제목에서 나온다. 앞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과거를 돌아보아야 한다는 취지로 마틴 루터의 말씀과 설교, 그리고 예배의 갱신에 대한 내용의 강의를 이어나갔다.

 

152067611b6ecf03b5e8e06ceb397b82_1507445693_19.jpg
 

어빈 총장은 “지금 이시대의 중요한 기독교 문제는 성경을 읽지 않는다. 성경을 읽지 않고 우상시 한다”라고 경고했다. 예배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요즘 많은 교회에서 예배를 엔터테인먼트 식으로 한다. 성도들을 즐겁게 하는데 예배를 사용한다. 그래서 성도들은 적극적이지 않고 수동적인 자세로 예배에 임한다”라고 지적했다.

 

어빈 총장은 루터의 경고에 대해 소개했는데 “중요한 것은 양적인 것이 아니라 질적인 것이다. 마틴 루터는 자기가 정말 힘이 있었을 때는 오히려 성도들의 숫자가 줄었을 때였다고 했다. 지금 이 시대 교회들은 숫자적인 성장에 집중하는데 이것은 술수이다. 숫자가 많이 늘어난다고 해서 주님을 잘 따라가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어빈 총장은 “정말 루터와 같이 예배의 본질로 돌아가서 우리를 돌아보는 기회가 필요할 것이다. 그래서 예수님에 대한 체험을 간증하고 회개하고 서로 그런 것들을 나누는 예배를 말한다. 그리고 주의를 집중해서 보이지 않으시는 주님의 음성을 들어야 한다. 예배를 통해 우리의 연약함을 고백하고 예수님의 능력을 체험하는 예배가 필요하다”라고 강의했다.

 

152067611b6ecf03b5e8e06ceb397b82_1507445702_48.jpg
 

이어진 강의에서 임선순 뉴욕장신대 교수는 “루터의 이신칭의에 대한 올바른 이해”라는 제목의 강의를 통해 “구원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와 믿음으로 이루어진다”라는 이신칭의의 교리에 대해 최근 일어나고 있는 도전과 논쟁을 소개했다.

 

임 교수는 루터의 이신칭의의 고백속에는 당연히 성화가 전제되어 있다고 전했다. 임선순 교수는 “균형적인 이해가 중요하다. 바울서신에는 교리편과 실천편이 있는 것처럼 성경은 두 가지 관점을 동시에 말하고 있다. 칭의와 성화는 논리적으로는 구분이 되나 동전의 양면과 같은 것이다. 둘을 이분법적으로 구분하는 것은 곤란하다”라고 말했다.

 

임선순 교수는 “우리의 믿음은 단순한 지식의 동의나 깨달음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전인적인 결단이 필요하다. 십자가의 은혜는 결코 값싼 은혜가 아니며 말씀과 삶은 하나가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별도 기사가 이어집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qjHQS6yQiAgsff6B3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7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어려운 미국 한인이민교회의 외적 환경변화 2018-01-19
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2018-01-18
220명 30교회가 연합하여 드려진 뉴저지 청소년 연합수련회 2017-12-28
추방위기에 직면한 드리머들을 위한 첫 번째 기도모임 2017-12-08
(2) 도시목회 파트너쉽 모델: 뉴욕 맨하탄 프로젝트 2017-12-05
김진우 목사 “청년들의 이 시대 교회에 대한 고민과 기대” 2017-11-07
박형규 전도사 “왜 교회대신 캠핑장과 커피샵을 찾는가?” 댓글(2) 2017-10-12
톡톡 튀는 201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2017-10-07
미국 백인 기독교인 비율 절반으로 줄어 2017-10-01
정민철 목사 “1세대와 차세대의 관계, 그리고 한인교회의 부르심” 2017-09-30
2세 목사가 제시한 세대간 갈등회복 방법은 “하나님의 가족” 2017-09-15
한인교회 비상 / 뉴욕·뉴저지 한인인구 크게 줄어 댓글(7) 2017-09-15
2세 목회자들 “믿음의 동반자로서 1세와 함께 손잡고 걸어갔으면” 2017-09-14
“왜 미국에 있는지 사명을 찾지 못하면 한인교회 미래는 없다” 2017-08-22
2세들 마음을 움직인 1세들의 십자가 가득한 손 이야기 2017-08-18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주는교회 여름성경학교 2017-07-03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1천명이 참가한 베장 VBS 2017-07-01
정민용 목사 “문제 많음에도 1세 한인교회가 중요한 이유” 2017-06-23
27년 EM 목회한 정민용 목사 “우리교회는 교회들을 연결시키는 허리” 2017-06-22
다음세대와 이민교회를 고민한 2017 열린문 컨퍼런스 2017-06-07
감동의 순간이 이어진 2017 앰배서더 컨퍼런스 2017-06-02
2세 사역자를 위한 앰배서더 컨퍼런스 폐회 - 내년에도 계속 2017-06-02
회중 45%가 비한인, 신동일 목사 “한인교회의 방향성은 다민족교회” 2017-06-02
조원태 목사 “퀘렌시아가 되어야 하는 한인이민교회” 2017-06-01
점점 뚜렷해지는 이민자보호교회 - 1차 기도모임과 워크샵 2017-05-13
서류 미비자가 이민자보호교회에 도움을 요청시 대응절차 2017-05-13
이민자보호교회 FAQ - 이민자보호교회 활동은 불법인가? 2017-05-12
이번에는 4.29 LA 폭동 25주년 심포지엄 / 뉴욕과 뉴저지 교협 주… 2017-05-06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제1차 화요기도모임 2017-05-06
원로들이 앞장서 공립학교 성경적 가치관 회복 10만 서명운동 2017-05-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