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주교회, 정철웅 목사(예수사랑교회 1대 담임) 초청하여 말씀 들어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방주교회, 정철웅 목사(예수사랑교회 1대 담임) 초청하여 말씀 들어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7-10-05 07:21

본문

5422755e239d5c9f95056a25dc2d4040_1507202440_53.jpg
▲왼쪽 : 오범준 목사, 오른쪽 : 정철웅 목사 

 

방주교회(담임 오범준 목사)가 창립 1주년을 맞았다. 예수사랑교회와 허드슨장로교회가 통합하여 방주교회로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도우시고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는 예배를 드리기 4일 전인 9월 27일(수)밤에 방주교회는 아주 뜻 깊은 수요 예배를 드렸다.

 

이야기는 이렇다.

 

예수사랑교회의 1대 담임목사였던 정철웅 목사가, 많은 어려움 가운데 끝까지 예수사랑교회를 지키다가 허드슨장로교회와 통합을 이루어 낸 옛 교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오범준 목사가 정철웅 목사에게 주일 예배의 설교를 부탁했다. 이미 정해진 스케줄 때문에, 오범준 목사의 고마운 뜻을 받아들일 수 없었던 정철웅 목사는 양해를 구했다. 그러자, 오범준 목사는 '주일 설교가 어려우시면 수요 예배에 꼭 와 주십사'고 간곡히 부탁을 했다.

 

이렇게 해서, 정철웅 목사가 방주교회의 수요 예배 강단에 서게 됐다.

 

경배와 찬양이 끝난 후, 오범준 목사는 "우리 안에서 모든 혼합된, 복합적인 그리고 순수하지 못한 모든 생각들을 내려 놓고 오직 하나님 아버지만을 바라보기 원합니다.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거룩한 예배가 되게 하여 주시고, 예배를 통하여 하나님을 만나는 예배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낙심한 마음들이 있습니까? 분주한 심령들이 있습니까? 하나님 앞에 정돈되지 않은 내면들을 가지고 나온 심령들이 있습니까? 하나님 앞에 나아갈 때에, 지성소의 예배를 통하여서 모든 것들이 새로와지고, 정돈되어지고, 하나님 앞에 우리의 모든 삶이 재정비되어지는 예배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라고 간절히 기도한 후에, 정철웅 목사와 손영진 사모를 소개했다.

 

"오늘 말씀을 전해주실 분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정철웅 목사님이십니다. 예수사랑교회의 1대 목사님으로 귀하게 섬기셨던 분이시구요, 현재 순회 선교사로서 전세계를 다니시면서 선교지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증거하고 또 말씀과 찬양을 통하여서 선교사님들의 심령속에 하나님께서 일으켜주시는 불꽃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돕는 사역을 하고 계십니다. 

 

오늘 찬양을 해주신 손영진 사모님과 함께 우리 교회를 방문하여 주셔서 참으로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다 알고 계시듯이 우리 교회는 예수사랑교회와 허드슨장로교회가 통합한 교회가 아닙니까? 그런데, 예수사랑교회의 1대 담임목사님께서 우리 교회에 오셔서 통합한 우리 교회와 교우들을 축복하시고 말씀을 전해 주시기 위하여 우리들을 방문하여 주셨으니 얼마나 뜻깊은 자리입니까? 이제 목사님 나오실텐데요, 사랑하는 마음으로 큰 박수로 격려하며 맞아주시겠습니까?"

 

5422755e239d5c9f95056a25dc2d4040_1507202454_5.jpg
 

5422755e239d5c9f95056a25dc2d4040_1507202460_27.jpg
 

오범준 목사의 소개로 단 위에 오른 정철웅 목사의 얼굴에는 감사와 감격이 넘쳐나고 있었다.

 

정철웅 목사는 "반가운 얼굴들을 봅니다. 제가 지난 주까지도 전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언론들을 통해서, 예수사랑교회를 지켜주신 교우들께서 교회를 통합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는데, 목사님과 장로님들께서 초대해 주셔서 이런 아름다운 자리에 서게 된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한 가지만 기억하길 원합니다. 다 낮아지고, 주님만 높아지는, 주님만 나타나는 자리가 되기 원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한 가지 더 기억할 것은, 우리가 이렇게 예배드릴 수 있게 된 것은 앞서 간 성도들의 기도와 희생과 헌신과 사랑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흔적들마다 주님을 사랑해서 헌신했던 성도들의 수고와 희생이 담겨져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여러분들은 그분들의 바톤을 이어받아 뉴저지 지역에 복음을 증거하고 우리 주님이 얼마나 좋으신 분이신지를 나타내며 교회의 진정한 모습으로 단합하고 화합하며 우리 주님 다실 오실 날을 기다리며 방주교회를 굳건하게 지켜나가는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라는 인사말을 한 후에 설교를 시작했다.

 

아가서 2장 1-5절을 본문으로 하여 "너는 내 사랑"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다음은 정철웅 목사가 전한 말씀의 요지이다.

 

"그리스도께서 '너는 수선화야'라고 하시는 말씀은 '너는 참 아름다운 사람이야'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내가 부족할지라도 주님께서 나를 사랑하신다는 말씀입니다. 우리는 주님 안에서 우리가 아름다운 존재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주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아가기 위하여 때로는 세상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눈물을 흘리며 살아가는 것이 성도의 삶입니다.

 

우리 주님은 '네가 나의 전부야'라고 말씀하십니다. 그것이 아가서 전체를 통하여 흐르고 있는 우리를 향한 우리 주님의 사랑입니다. 

 

세상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영원한 곳을 바라보며 살아가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입니다. 

 

열심히 사는 것이 꼭 바르게 사는 것은 아닙니다. 방향을 정하고, 주님께서 주신 생명을 전하고 증거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높아지는 삶을 사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걸어가신 고난의 길을 기억하며, 가시 면류관을 쓰셨던 주님의 삶을 따라가야 합니다. 

 

소명이 분명하지 않은 사람은 오늘만 보지만, 소명이 확실한 사람은 주님 오실 날까지를 바라봅니다.

 

소명이 분명한 사람은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며, 기도의 끈을 놓지 않습니다. 

 

우리를 망치는 것은 큰 것들이 아닙니다. 우리를 망치는 것은 작은 죄악들입니다. 사소한 죄악들과 타협하지 말아야 합니다."

 

정철웅 목사는 "오랫만에 만난 반가운 분들, 여러분 새 교회로 통합하여서 이제 창립 1주년을 맞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멀리서도 여러분들과 방주교회를 기억하며 기도하겠습니다."라는 말로 설교를 마무리했다.

 

축도를 마친 정철웅 목사가 단에서 내려오면서 오범준 목사 뒤에서 내려오려고 하자, 오범준 목사가 뒤로 물러서 정철웅 목사가 앞서 걷도록 예우하는 모습이 기자의 눈에 비쳤다. 

 

방주교회는 10월 1일 오후 5시에 '교회 창립 1주년 감사 및 안수집사 임직 예배'를 드렸다. 김광휘, 김용세, 김창연 등 세 사람을 안수하여 집사로 세웠다.

 

방주교회는 95 30th St., Fair Lawn, NJ 07410 에 위치하고 있다. 전화 번호는 201-398-9100 / 201-965-9876, 홈페이지 주소는 www.njark.org 이다.

 

김동욱 기자ⓒ 복음뉴스(BogEumNews.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