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은혜교회(김홍선 목사) 창립 2주년 감사 예배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새은혜교회(김홍선 목사) 창립 2주년 감사 예배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7-08-21 23:41

본문

새은혜교회(담임 김홍선 목사)가 창립 2주년을 맞았다.

 

교회 창립 2주년을 맞은 새은혜교회는 김홍선 목사의 “선생님이시고 아버지이신” 조정칠 목사를 초청하여 말씀을 들었다. 손님을 초청하지도 않고, 아무런 장식도 없이 오직 말씀을 들었다. 이 날이 교회 창립 2주년인 것은 오직 주보에만 표시되어 있었다.

 

2e9ea248deff7784250578d10254e0d6_1503373279_12.jpg
 

2e9ea248deff7784250578d10254e0d6_1503373286_17.jpg
 

예배는 여느 주일과 다름없이 김홍선 목사의 사회로 드렸다. 정순국 장로가 “새은혜교회를 허락하시고 지난 2년 동안 교회를 지켜주신 하나님의 크신 은혜에 감사”하는 기도를 드렸다.

 

조정칠 목사가 마태복음 11장 28-30절을 본문으로 “내게로 와서 할 일”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설교를 보통 15-20분 정도 하는 조 목사가, 이 날은 길게 설교를 했다. 설교를 시작하면서, “20분 정도 하겠다”고 했으나 40분 동안 설교를 했다. 아끼고 사랑하는 후배 목사가 담임하고 있는 교회의 성도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조금이라도 더 전해주고 싶은 바람이 강했던 것 같았다.

 

조 목사는 “예수를 믿는 사람이 엄청 많은데, 예수 믿는 사람들이 예수를 무시한다. 예수께서 아주 중요한 정보를 주셨는데, 예수 믿는 사람들이 그 정보를 무시한다. 그 정보는 천국에 관한 정보이다. 예수님은 천국에 관한 이야기만 하셨다.

 

천국은 문을 통해서만 들어갈 수 있다. 그 문은 밖에서는 열 수 없는 문이다. 어떤 기술로도, 어떤 힘으로도 열 수 없는 문이다. 오직 안에서만 열 수 있는 문이다.

 

우리가 그 문 앞에 섰을 때, 문이 열려야 한다.

 

예수 믿는 사람들은 약간은 걱정을 하면서 살아야 한다. 그 문 앞에 섰을 때, 그 문이 열릴 것인지를 걱정하며 살아가야 한다. 예수 믿는다고 하는 사람들의 반은 그 안에 들어가지 못한다.

 

나는 예수님을 알지만, 예수님이 나를 모르는 사람이 반이다. 그런 사람들이 그 문 앞에 서면, 그 문이 열리지 않는다. 예수님께서 나를 아셔야 한다. 그래야 그 문이 열린다.

 

예수님이 아신다고 말씀하실 사람들은 첫째, 예수님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둘째, 예수님의 고마움을 아는 사람들이다. 셋째, 예수님을 아는 사람들이다. 예수님을 좋아하고, 예수님께 감사하고, 예수님을 아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증거할 수 있다.“고 말씀을 전했다.

 

조정칠 목사의 축도로 “창립 2주년 감사 예배”를 마친 새은혜교회의 교우들은 닭죽으로 오찬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새은혜교회는 주일 오후 1시에 주일 예배를, 오후 7시 30분에 수요 찬양 예배를 드리고 있다.

 

매주 평균 35명 정도가 함께 예배를 드리고 있다.

 

새은혜교의 주소와 전화 번호는 아래와 같다. 

 

New Grace Community Church

@Barnabas Church

2 Revolutionary Road Ardsley, NY 10502 

914-815-5526 김홍선 목사

 

ⓒ 복음뉴스(BogEumNews.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6,59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