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외압이나 금권에 휘둘리지 않는 세이연 제6차 총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정치적 외압이나 금권에 휘둘리지 않는 세이연 제6차 총회

페이지 정보

신학ㆍ2017-03-14 10:28

본문

제6차 세계한인기독교이단대책연합회(대표회장 김순관 목사, 이하 세이연) 총회가 3월 6일부터 10일까지 “소리치는 돌들!(누가복음 19:40)”이란 주제로 바자 멕시코 카니발 크루즈에서 진행됐다. 크루즈를 통해 실행위원들만 모여 세이연 총회가 진행된 것은 경비도 절약되고, 지난 회기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0d81a9612451ef397ba58a5eb9c4f861_1489501668_61.jpg
 

미주 사역자들이 먼저 기치를 들고 한국의 이단대책 사역자들과 연합으로 시작된 세이연은 김성곤 목사가 시작한 두날개양육시스템 대처를 놓고 분열되어 한국과 미국이 나누어져 있는 상태이다. 최삼경과 진용식 목사가 중심이 된 한국측 세이연은 2014년 잠정폐쇄했다가 지난 2월에 5차 총회를 열고 다시 활동을 시작하며 미주측이 중심이 된 세이연은 불법 단체임을 선언한 바 있다.

 

크루즈 총회후 미주측 세이연은 두날개양육시스템에 대한 강성입장을 다시 밝히며 “두날개에 대한 세미나를 통하여 회원들이 두날개의 잘못된 내용을 확실히 알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또 “세이연의 설립취지에 걸맞게 순수하게 정치적 외압이나 금권에 휘둘리지 않고 진리를 바로 세워 나가는 일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회원들이 감사할 뿐”이라며 한국측 세이연에 대해 조용하지만 확실한 대응을 했다.

 

0d81a9612451ef397ba58a5eb9c4f861_1489501654_05.jpg
 

세이연 산하 세계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소장 한선희 목사)는 총회를 통해 예장 합신측 이단사이비 대책위원회 역할을 하며 한국에서 선명한 이단대처를 하고 있는 박형택 목사가 소장으로 있는 한국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와 MOU를 체결했다. 세이연은 “MOU 체결로 인하여 서로 적극 협조하고 정보를 교환하며 상담에 필요한 자료들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미주를 중심으로 해외에 산재해 있는 디아스포라 한인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힘과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또 세이연은 11월중에 독일을 중심으로 프랑스, 영국 등지에서 연합 이단대책세미나를 계획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회장단이 바뀌는 총회는 내년에 열린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