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교회가 성정순 집사의 백수를 축하하는 법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나무교회가 성정순 집사의 백수를 축하하는 법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7-02-06 12:37

본문

나무교회(정주성 목사)는 2월 5일 주일을 아주 특별한 주일로 드렸다. 성정순 집사의 백수를 온교인들이 축하하며 백수연을 준비를 했다. 백수연을 준비하면서 어떤 성도는 ‘회고영상’을 만들고 사진을 촬영했고, 젊은 여집사들은 ‘풍선 아트’로 데코레이션을 하고, 또 꽃꽂이와 음식으로 섬긴 성도들도 있었다. 

 

7989dc741d7ee26c0c0146bba90be3b9_1486402570_86.jpg
▲성정순 집사와 정주성 목사 부부
 

정주성 목사는 “놀랍게도 성정순 집사님은 나무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단 한 번도 빠지신 적이 없습니다. 더욱이 나무교회가 3년 동안 두 차례의 전교인수련회가 있었는데 2박3일 일정의 수련회를 늘 처음부터 끝까지 다 참석하셨습니다. 그만큼 하나님께서 특별히 건강의 축복을 주시기도 하셨지만 일주일 중 교회 가는 것을 제일 기다리시고 사모하신다고 가족들이 늘 말씀하실 정도입니다”라고 성정순 집사를 소개했다.

 

주일예배에서 성정순 집사의 가족들이 나와 특송을 불렀다. 이어 정주성 목사는 창세기 50:1-9을 본문으로 “존귀한 인생, 존귀한 죽음”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정 목사는 “경사스런 날인데 웬 장례식을 성경본문으로 잡았을까 의아스럽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리 그리스도인에게 장례식은 예기치 못한 인생의 파국이 아니라 하나님이 인도하심의 결말이요 오히려 인생의 절정으로 볼 수 있기에 저는 성정순 집사님의 백세 생신을 오늘 본문을 통하여 함께 돌아보기를 원한다”라고 말씀을 전했다. 

 

정주성 목사는 존귀한 인생, 존귀한 죽음을 맞이하기 위해 세 가지 원리는 △축복에 집착하는 삶이 아니라 축복을 유통하는 삶 △용서와 화해로 마무리되는 삶 △유한한 것이 아니라 영원한 것을 지향하는 삶이라고 말씀을 선포했다. 그리고 “이 땅에 던져진 우리의 삶은 그냥 왔다가 물거품처럼 그냥 사라지는 무의미한 인생이 아닙니다. 하나님 앞에서 ‘존엄한 인생, 존엄한 죽음’을 맞이해야 합니다. 여기에 있는 우리 모두가 이런 복된 삶을 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라고 축복했다.

 

7989dc741d7ee26c0c0146bba90be3b9_1486402596_75.jpg
▲예배에서 특송을 하는 성정순 집사 가족  

 

교회에서 이런 잔치를 하는 데에는 어떤 목회적 의미가 있을까? 정주성 목사는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예전에는 환갑잔치만 해도 아주 특별했습니다. 환갑잔치는 그 집안의 경사이기도 했지만 온 동네의 잔치이기도 했습니다. 장수하신 어르신은 온 동네의 축복으로 여기며 존경을 표하였지요. 하지만 요즘 개인주의의 팽배로 공동체가 점차 사라지고 있습니다. 더욱이 이민사회는 혈연공동체나 지역공동체도 거의 없다시피 하지 않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이민 교회가 함께 기뻐하고 함께 슬퍼하는 아름다운 공동체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목회적으로 생각해 본다면, 교회는 하나님을 예배하는 곳이고 동시에 성도가 서로 교통하는 곳입니다. 우리가 암송하는 사도신경에도 그 내용이 나옵니다. ‘성도의 교제’는 단지 예배드리고 식사를 같이 하고 돌아가는 것이 아닙니다. 성도의 교제는 우리가 그리스도의 지체로서 한 가족됨을 전제합니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께로부터 받은 모든 은사와 재능과 시간을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그리고 다른 지체를 섬기고 하나되기 위하여 기꺼이 그리고 즐거이 사용할 때 그것이 진정한 성도의 교제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정주성 목사는 “그런 의미에서 특별히 백세 생신을 맞이하신 분이 우리 공동체 내에 있다는 것을 우리 모두에게 큰 기쁨과 축복으로 받아들이고 함께 축하하고 감사하는 것은 교회가 마땅히 추구해야 할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일을 통하여 우리 교우들이 교회가 무엇인지, 교회가 얼마나 풍성하고 복된 곳인지를 느낄 수 있었으면 하는 목회적 바램이 있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7989dc741d7ee26c0c0146bba90be3b9_1486402610_14.jpg
▲백수 떡
 

7989dc741d7ee26c0c0146bba90be3b9_1486402620_58.jpg
▲성정순 집사 가족
 

6d2fa4774745f1e9c5f95f52cfa9c996_1486484771_24.jpg
▲성정순 집사 가족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hurkyong님의 댓글

hurkyong ()

보기 좋습니다.
아멘넷에서 모범적인 평신도들의
귀한 기사들이 더 많이 보여지기를
기대합니다.
신선합니다.

별똥별님의 댓글

별똥별 ()

네,
정말 아름답고 훈훈한 모습입니다.

허윤준님의 댓글

허윤준 ()


무엇보다도 이렇게 미국에 이민오셔서 온 가족이 예수님 믿고 그 안에서 자손들과 성도들이 모두모여 예배하며 축하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아름답습니다.

김시원님의 댓글

김시원 ()

할럴루야 ,참,보기좋습니다.하나님께 영광입니다. .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540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필그림선교교회로 이름 바꾸고 하나님께 감사하며 첫예배 댓글(2) 2018-01-01
PCUSA 필그림교회, 떠난 양춘길 목사와 교인들을 축복 댓글(12) 2017-12-31
PCUSA 필그림교회와 ECO 필그림교회 따로 예배 댓글(5) 2017-12-29
법원 “필그림교회는 모든 재산을 동부한미노회에 넘겨라” 명령 댓글(17) 2017-12-23
김지연 “동성애와 교회의 미래 / 우아하게 믿는 것 그만” 2017-12-19
벤자민 오 목사는 뉴저지 교계에 안착할 수 있을까? 2017-12-15
뉴저지 교계 분열 조짐, 그 중심에 벤자민 오 목사 2017-12-05
후러싱제일교회, 1천만불 건물 받고 맨하탄으로 사역 확장 댓글(1) 2017-11-23
롱아일랜드성결교회 할렘 섬김 통해 살아난 베드로의 고백 2017-11-15
이규섭 목사 “설교표절 잘못 인정, 교인들이 설교표절 논할 수 없어” 댓글(11) 2017-09-20
동부한미노회, 필그림교회와 물리적 충돌피하고 법인체 이전 추진 2017-09-12
정민철 목사 “동성애에 대해 알아야 할 9가지” 댓글(2) 2017-08-29
찬양하는 가족, 어머니 배정주 집사와 두 딸(전영은, 전혜성) 댓글(1) 2017-08-17
“필그림교회는 여전히 미국장로교 소속, 행정전권위 파송 및 당회 해산” 댓글(14) 2017-08-15
양춘길 목사 “교단탈퇴는 다니엘과 같은 신실한 믿음” 댓글(16) 2017-08-14
필그림교회, 96.7% 교인지지로 ECO 교단 가입키로 2017-08-14
필그림교회, 98% 교인지지로 미국장로교 탈퇴 댓글(6) 2017-08-14
김정호 목사가 “동성애 논쟁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한 이유 댓글(5) 2017-06-19
UMC 뉴욕연회 한인코커스, 동성애 목회자 안수 설문조사 결과 2017-06-14
황규복 장로 “매우 큰 어른 김석형 목사님을 보내며” 댓글(2) 2017-06-07
김종성 목사의 휴먼 스토리 “받은 생명, 생명 살리기로 보답!” 2017-05-12
김정호 목사 “교계 탄핵의 대상은 누구인가?” 댓글(18) 2017-03-14
바보 목사, 황상하 목사의 5개 노회 통합 주장의 이유는? 댓글(2) 2017-03-10
동북노회의 노회원 무효조치와 이를 반박하는 오종민 목사 댓글(2) 2017-03-04
2017 할렐루야대회 강사 정성진 목사의 탄핵관련 발언 논란의 진실은? 2017-03-03
정치적인 혼란속에서도 뉴욕교계 단체들 성숙한 모습 보여 댓글(14) 2017-02-20
나무교회가 성정순 집사의 백수를 축하하는 법 댓글(4) 2017-02-06
김동욱 목사, 개혁필치 내세운 “김동욱 500 닷 컴” 개설 댓글(11) 2017-01-24
뉴욕시노회 박성갑 노회장 내정자가 말하는 필그림교회 케이스 댓글(1) 2017-01-21
“문석호 목사, 부회장 당선 이상 없다” 뉴욕목사회 9인위 결론 댓글(2) 2016-12-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