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한 뉴욕교협 증경회장들의 자세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한 뉴욕교협 증경회장들의 자세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7-01-10 10:32

본문

43회기를 맞이한 뉴욕교협에 전임 회장들이 많은 것은 당연하다. 교협의 전임 회장들을 ‘증경회장’이라고 부른다. 권위적인 느낌을 주는 ‘증경회장’이라고 부르는 것이 시대적으로 맞지 않다며 한때 헌법으로 ‘전임 회장’으로 바꾸기도 했으나 다시 ‘증경회장’으로 돌아왔다. 증경회장들은 1년간 교협을 운영해 본 경험이 있을 뿐만 아니라 회장이 되기 전 교계를 섬기며 다양한 교계의 경험을 가진 뉴욕교계의 자산이다.

 

지나치게 현 집행부의 사업에 간섭해서는 안된다는 시선 속에 증경회장들은 친목모임을 가져왔는데, 그 친목모임의 이름도 대표호칭도 시시때때로 변했다. 스스로 ‘증경회장단’이라고도 불렀고 ‘증경회장협의회’라고도 불렀다. 또 그 대표를 ‘회장’이라고 부르기도 했고 ‘의장’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언제 그런 모임이 시작되었는지도 확실하지 않았다. 어떻게 보면 그런 형식적인 것이 중요하지 않을 정도로 친목적인 성격을 가졌다는 것을 말해준다.

 

지난해 말 총회를 통해 대표로 선출된 신현택 목사의 취임식에서 그 역사가 나왔다. 신현택 목사는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12대 회장이며, 초대 회장은 박희소 목사였다. 아멘넷의 2005년 기사에 의하면 2003년 증경회장단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창설주역인 김용걸 신부는 박희소 목사와 장석진 목사와 함께 모임을 만들었으며, 증경회장들의 대표를 ‘회장’이라고 하면 중복되기에 그 대표를 ‘의장’이라고 불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신현택 목사는 취임식을 앞두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들었는데 ‘회장’이 좋겠다는 자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조용한 모임을 가지던 뉴욕교협 증경회장단이 회장이 바뀌었다고 유례없이 취임식을 열었다. 신현택 목사의 증경회장단 회장 취임 감사예배가 1월 9일(월) 오후 5시 뉴욕초대교회(김승희 목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증경회장들 뿐만 아니라 뉴욕 교협과 목사회 현 회장, 그리고 일선의 목회자들도 참가하여 축하했다.

 

회장이 된 신현택 목사가 만든 개인적인 축하의 자리라는 의미도 있었지만, 축하의 분위기 보다 증경회장들의 결연한 의지들이 드러난 출대식 같은 자리였다. 

 

김용걸 신부의 축사의 발언에 이번 취임식의 분위기가 다 들어가 있다. 김 신부는 “뉴욕교계에서 요즘 증경회장들에 대한 시선이 따갑다. 왜냐하면 증경회장들이 너무 지나치게 행동하기에 신뢰와 존경이 어려운 지경이다. 증경회장들에게 투표권도 주지 말고 회원권도 박탈하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렇게 된 것을 증경회장들이 회개해야 한다. 왜 이런 지경이 되었는가. 존경과 신뢰를 잊어버리면 일선의 목사는 목회도 할 수 없다. 교협의 증경회장들도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환경속에서 증경회장들의 존경과 권위를 회복하는데 신현택 목사가 적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신현택 목사도 취임사에서 앞서 “저는 가끔 증경회장이 된 것을 후회한다. 이유는 몇 사람 때문에 많은 증경회장들이 지탄의 대상이 되기에 저는 한두 번 증경회장에서 사퇴해야 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다. 그렇기에 저는 시대적인 요청에 따른 역할을 하기위해 구심점이 있어야 증경회장들이 하나가 될 수 있다는 마음을 가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신현택 목사는 “오늘 저는 뉴욕교협의 모습을 보면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지난 40여 년간 교협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헌신한 증경회장들이 있기에 오늘이 있다. 역사는 단절되어서도 안되고 왜곡되어서도 안되고 부정되어서도 안된다. 지난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끓임 없는 도전과 새로운 역사와 전통을 계승해 나가기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무도 구체적으로 드러내기를 원하지 않았지만 뒷이야기는 이렇다. 지난 교협의 선거와 관련되어 일부 증경회장들이 구설수에 올랐으며, 증경회장단 집행부에서는 이를 조사해달라고 교협에 공문을 보냈다. 뉴욕교협은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조사가 진행중이다. 이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들이 존재하며, 역사적으로 4-5년 전에도 비슷한 증경회장단의 움직임이 있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goo.gl/photos/tbMg7otxndXYpg8k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76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제2회 앰배서더 컨퍼런스 “혼란한 이 시대, 한인교회 소망은!” 2018-04-04
대사회 최고의 히트 아이템, 이민자보호교회 1주년 2018-03-27
이민자보호교회, 다카 드리머에 이어 인종혐오도 다룬다 2018-03-24
세상적 철조망을 넘어 예수 사랑을 전한 제1회 희망콘서트 2018-02-09
어려운 미국 한인이민교회의 외적 환경변화 2018-01-19
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2018-01-18
220명 30교회가 연합하여 드려진 뉴저지 청소년 연합수련회 2017-12-28
추방위기에 직면한 드리머들을 위한 첫 번째 기도모임 2017-12-08
(2) 도시목회 파트너쉽 모델: 뉴욕 맨하탄 프로젝트 2017-12-05
김진우 목사 “청년들의 이 시대 교회에 대한 고민과 기대” 2017-11-07
박형규 전도사 “왜 교회대신 캠핑장과 커피샵을 찾는가?” 댓글(2) 2017-10-12
톡톡 튀는 201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2017-10-07
미국 백인 기독교인 비율 절반으로 줄어 2017-10-01
정민철 목사 “1세대와 차세대의 관계, 그리고 한인교회의 부르심” 2017-09-30
2세 목사가 제시한 세대간 갈등회복 방법은 “하나님의 가족” 2017-09-15
한인교회 비상 / 뉴욕·뉴저지 한인인구 크게 줄어 댓글(7) 2017-09-15
2세 목회자들 “믿음의 동반자로서 1세와 함께 손잡고 걸어갔으면” 2017-09-14
“왜 미국에 있는지 사명을 찾지 못하면 한인교회 미래는 없다” 2017-08-22
2세들 마음을 움직인 1세들의 십자가 가득한 손 이야기 2017-08-18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주는교회 여름성경학교 2017-07-03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1천명이 참가한 베장 VBS 2017-07-01
정민용 목사 “문제 많음에도 1세 한인교회가 중요한 이유” 2017-06-23
27년 EM 목회한 정민용 목사 “우리교회는 교회들을 연결시키는 허리” 2017-06-22
다음세대와 이민교회를 고민한 2017 열린문 컨퍼런스 2017-06-07
감동의 순간이 이어진 2017 앰배서더 컨퍼런스 2017-06-0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