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사이드장로교회, 크리스마스 예배/찬양 페스티발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호산나 선예 뉴하트선교 CBSN
뉴장취임 동부개혁세미나 머슴세미나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베이사이드장로교회, 크리스마스 예배/찬양 페스티발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6-12-28 00:00

본문

베이사이드장로교회(이종식 목사)는 성탄절인 12월 25일(주일) 오후 5시 크리스마스 예배와 찬양 페스티발을 열었다. 지난해에는 시온 찬양대 주관으로 메시아 공연이 열렸으며, 올해는 할렐루야 찬양대 주관으로 ‘한 작은 아기(One Small Child)’라는 제목의 찬양공연이 진행됐다. 오케스트라와 찬양대, 합창과 독창, 노래와 율동, 성인과 어린이가 조화되어 사람의 모습으로 이 세상에 한 작은 아기로 오신 예수님을 8곡의 찬양곡으로 찬양했다.

그 8곡의 찬양 내용은 “한 작은 아기 오늘 나셨네 한 작은 소망 이뤄졌네. 우리 위하여 나셨네 그 이름 예수. 예수 바라볼 때에 새 힘 솟아오르네. 평화의 왕이 되시어 참 자유 내려 주시니 죄 짐은 사라지도다 아기 예수 나셨다. 만유의 주 높임을 받으소서 영광중에 계신 주. 이 아기 그는 전능하신 주 독생자 그 이름 부르리라 예수. 우리의 죄를 대신 지실 분 아기 예수 귀하도다. 주 예수 다스리시리 주 예수 영원히 영원히”로 이어진다.

할렐루야 찬양대 대장 신인목 집사는 “성탄의 노래는 우리를 슬픔과 절망, 갈등과 미움에서 떠나게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예수님 탄생을 기뻐하며 행복과 희망을 느끼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소중한 시간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으며, 정훈희 찬양팀 리더도 “세상이 줄 수 있는 그 어느 기쁨보다 비교할 수 없을 아기 예수 오심”을 찬양했으며, 이효정 반주자도 “하늘도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날에 기쁨의 축제를 드리자”며 함께 찬양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보기
https://goo.gl/photos/YgXeHnWrfGtyAcmE6
동영상으로만 보기
https://goo.gl/photos/pQZBt2rqvQgN5g1H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아멘넷님의 댓글

아멘넷 ()

할렐루야 찬양대 대장 신인목 집사는 “성탄의 노래는 우리를 슬픔과 절망, 갈등과 미움에서 떠나게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예수님 탄생을 기뻐하며 행복과 희망을 느끼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소중한 시간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으며, 정훈희 찬양팀 리더도 “세상이 줄 수 있는 그 어느 기쁨보다 비교할 수 없을 아기 예수 오심”을 찬양했으며, 이효정 반주자도 “하늘도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날에 기쁨의 축제를 드리자”며 함께 찬양했다.

아멘넷님의 댓글

아멘넷 ()

할렐루야 찬양대 대장 신인목 집사는 “성탄의 노래는 우리를 슬픔과 절망, 갈등과 미움에서 떠나게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예수님 탄생을 기뻐하며 행복과 희망을 느끼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소중한 시간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으며, 정훈희 찬양팀 리더도 “세상이 줄 수 있는 그 어느 기쁨보다 비교할 수 없을 아기 예수 오심”을 찬양했으며, 이효정 반주자도 “하늘도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날에 기쁨의 축제를 드리자”며 함께 찬양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913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별세한 최양선 목사가 남긴 “한인교계 신학교를 위한 조언” 2018-05-19
김의원 목사 세미나 "진정한 전도는 그리스도인답게 사는 것" 댓글(2) 2018-05-09
홍정길 목사 “말로만 아닌 보여주는 기독교가 되어야 한다” 2018-04-26
김홍석 목사 “사역을 직업으로 하느냐 아니면 사명으로 하느냐?” 2018-04-25
홍정길 목사 “성도 앞에 서기 전에 하나님 앞에 먼저 서라” 2018-04-20
홍정길 목사 “제가 목회자란 말을 감히 못 쓰는 이유” 댓글(7) 2018-04-18
뉴욕사모기도회 “내면이 아름다운 사람” 세미나 2018-04-10
"너 진짜 목사냐?" 저자 손형식 목사, 회복의 복음 세미나 2018-03-02
방지각 목사 “목사가 경건을 잃어버리면 다 잃어버리는 것” 2018-02-27
정춘석 목사 “목회자의 가장 중요한 품성은 정직” 댓글(1) 2018-02-15
김현일 선교사 “유대인을 전도할 때 그들의 공허함을 보아야” 2018-02-10
채규만 교수 “정서적으로 건강한 목회자상” 세미나 2018-02-05
"24시간 주님과 함께" 전주남 목사 목회자 세미나 2018-02-03
김인기 목사 “목사의 사명은 성경적 다이나믹을 불어 넣는 것” 2018-01-29
이종식 목사 “헌금과 바자회, 그리고 차세대에 대한 목회지침” 2018-01-04
도상원 목사 “갈등 목회속에서 평화를 유지하는 유일한 방법” 2018-01-03
권금주 목사 “고 한진관 목사님을 추모하면서” 2017-12-22
이종식 목사 “교회문을 닫아야 할 위기에서 전환점 2가지” 2017-12-20
이종식 목사 “왜 교인 40, 80, 150 명 고개를 넘기 힘든가?” 댓글(2) 2017-11-30
(1) 도시목회 파트너쉽 모델: 뉴욕 맨하탄 프로젝트 댓글(1) 2017-11-23
강신용 목사는 왜 목사안수를 축하하지 못하고 위로했나? 2017-11-01
양춘길 목사 “종교개혁의 교훈과 선교적 교회 ②” 2017-10-21
양춘길 목사 “종교개혁의 교훈과 선교적 교회 ①” 2017-10-09
허봉기 목사 “작은 교회라도 경쟁력을 갖추어야 한다” 2017-10-03
백동조 목사 행복목회 컨퍼런스 “예수 제대로 믿으면 행복” 2017-10-0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