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사이드장로교회, 크리스마스 예배/찬양 페스티발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호산나 선예 뉴하트선교 CBSN
뉴장취임 동부개혁세미나 머슴세미나 북미원주민
아멘넷 뉴스

베이사이드장로교회, 크리스마스 예배/찬양 페스티발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6-12-28 00:00

본문

베이사이드장로교회(이종식 목사)는 성탄절인 12월 25일(주일) 오후 5시 크리스마스 예배와 찬양 페스티발을 열었다. 지난해에는 시온 찬양대 주관으로 메시아 공연이 열렸으며, 올해는 할렐루야 찬양대 주관으로 ‘한 작은 아기(One Small Child)’라는 제목의 찬양공연이 진행됐다. 오케스트라와 찬양대, 합창과 독창, 노래와 율동, 성인과 어린이가 조화되어 사람의 모습으로 이 세상에 한 작은 아기로 오신 예수님을 8곡의 찬양곡으로 찬양했다.

그 8곡의 찬양 내용은 “한 작은 아기 오늘 나셨네 한 작은 소망 이뤄졌네. 우리 위하여 나셨네 그 이름 예수. 예수 바라볼 때에 새 힘 솟아오르네. 평화의 왕이 되시어 참 자유 내려 주시니 죄 짐은 사라지도다 아기 예수 나셨다. 만유의 주 높임을 받으소서 영광중에 계신 주. 이 아기 그는 전능하신 주 독생자 그 이름 부르리라 예수. 우리의 죄를 대신 지실 분 아기 예수 귀하도다. 주 예수 다스리시리 주 예수 영원히 영원히”로 이어진다.

할렐루야 찬양대 대장 신인목 집사는 “성탄의 노래는 우리를 슬픔과 절망, 갈등과 미움에서 떠나게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예수님 탄생을 기뻐하며 행복과 희망을 느끼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소중한 시간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으며, 정훈희 찬양팀 리더도 “세상이 줄 수 있는 그 어느 기쁨보다 비교할 수 없을 아기 예수 오심”을 찬양했으며, 이효정 반주자도 “하늘도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날에 기쁨의 축제를 드리자”며 함께 찬양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 보기
https://goo.gl/photos/YgXeHnWrfGtyAcmE6
동영상으로만 보기
https://goo.gl/photos/pQZBt2rqvQgN5g1H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아멘넷님의 댓글

아멘넷 ()

할렐루야 찬양대 대장 신인목 집사는 “성탄의 노래는 우리를 슬픔과 절망, 갈등과 미움에서 떠나게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예수님 탄생을 기뻐하며 행복과 희망을 느끼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소중한 시간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으며, 정훈희 찬양팀 리더도 “세상이 줄 수 있는 그 어느 기쁨보다 비교할 수 없을 아기 예수 오심”을 찬양했으며, 이효정 반주자도 “하늘도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날에 기쁨의 축제를 드리자”며 함께 찬양했다.

아멘넷님의 댓글

아멘넷 ()

할렐루야 찬양대 대장 신인목 집사는 “성탄의 노래는 우리를 슬픔과 절망, 갈등과 미움에서 떠나게 합니다. 우리 모두 아기 예수님 탄생을 기뻐하며 행복과 희망을 느끼는 시간이 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에서 소중한 시간을 드립니다”라고 인사했으며, 정훈희 찬양팀 리더도 “세상이 줄 수 있는 그 어느 기쁨보다 비교할 수 없을 아기 예수 오심”을 찬양했으며, 이효정 반주자도 “하늘도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예수님이 세상에 오신 날에 기쁨의 축제를 드리자”며 함께 찬양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060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베장에서 교역자 청빙시 필수적 질문은 “소명을 받았는가?” 새글 2018-06-21
뉴저지 목사회가 뉴저지 교협에게 사과를 한 사연 새글 2018-06-21
2018 뉴욕할렐루야대회 특징은 찬양의 축제 댓글(2) 새글 2018-06-20
여성 리더십 3인의 스토리 “한인이 왜 쇼트트랙을 잘하는가?” 새글 2018-06-19
동부개혁 동문회 세미나 “여성 사역자들의 권위는 어디서 나오는가?” 새글 2018-06-18
뉴욕장로교회 김학진 5대 담임목사 “날마다 죽는 목사될터” 2018-06-18
한울림교회 임직식 “정말 달라져야 하는 것은 임직자 자신” 2018-06-15
고 김은철 목사가 암진단을 받고 한 3가지 감사 2018-06-15
성령님이 함께하시는 선교축제 /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 2018-06-14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제10회 북미주연합 컨퍼런스 2018-06-14
김은철 목사 별세, 뉴욕교회 20년 시무후 니카라과 선교사역 댓글(3) 2018-06-13
NCKPC “한반도의 화해, 평화, 통일을 지향하는 우리의 다짐” 댓글(1) 2018-06-13
전 뉴저지 교계가 움직이는 2018년 호산나전도대회 2018-06-12
드림교회, 김영길 목사 초청 부흥성회 “영적전투에서 승리하라” 2018-06-12
미주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 제37차 정기총회 달라스에서 열려 2018-06-12
뉴욕행복한교회, 엘살바도르 황영진 선교사 사역지 협력선교 2018-06-12
“거대한 비전보다 착하게 살려한” 고 차풍언 목사 장례예배 2018-06-11
뉴욕교협 3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및 할렐루야 준비기도회 2018-06-11
한영숙 목사 은퇴 “35년 하나님 기적의 현장 증인으로 감사” 2018-06-11
김진우 목사, 메트로폴리탄 연합감리교회 담임목사로 파송 2018-06-11
주님의식탁선교회 제4회 후원찬양제 2018-06-09
낮은울타리 부모회복학교 목회자와 평신도 과정 수료식 2018-06-09
뉴욕새벽별장로교회 설립 5주년 감사예배 2018-06-08
앰배서더 컨퍼런스 “한인이민교회가 가야할 3가지 방향성” 2018-06-07
223차 미국장로교 총회에서 한인 노회와 교회들의 역할은? 댓글(1) 2018-06-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