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동안 뉴욕포도원교회 섬겨온 임선순 목사 은퇴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23년 동안 뉴욕포도원교회 섬겨온 임선순 목사 은퇴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6-12-19 00:00

본문

23년 동안 뉴욕포도원장로교회를 섬겨온 임선순 목사가 은퇴했다. 12월 18일 주일 오후 6시 뉴욕한인연합교회에서 열린 이취임예배에서 임 목사는 이임사를 통해 교회와 성도들에게 감사를 돌리며, 교회와 목회라는 큰 짐을 벗어 놓았지만 신학교와 선교회 사역을 통해 끝까지 주님께 충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교회와 새로운 담임목사를 위해 지속적인 기도를 부탁했다.

포도원교회 23년 목회를 통해 임 목사는 원로목사가 될 수도 있었으나 교회를 크게 성장시키지 못했다고 스스로 고사했다.

19.jpg
▲임선순 목사(우)와 후임 조태성 목사

19a1.jpg
▲임선순 목사와 뉴욕포도원교회 성도들

임선순 목사는 목회와 함께 모교인 뉴욕장신대에서 20년 동안 교수와 행정사역을 하며 후임 조태성 목사를 직접 가르치기도 했다. 조 목사는 늦게 신학을 공부하여 힘들고 지칠 때마다 기댈 언덕이 되어주시고, 사랑으로 안아주시고 따뜻하게 대해주었다고 감사를 돌렸다. 또한 브루클린 거주 성도들을 중심으로 선교와 구제사역을 하고 있는 바나바선교회 사역을 펼쳤으며 은퇴 후에도 이 사역들은 계속한다. 이취임예배에서 뉴욕장신대 학생들과 바나바선교회 회원들이 나와 찬양을 했다.

19a2.jpg
▲뉴욕장신대 학생 찬양

19a3.jpg
▲바나바선교회 회원들 찬양

김종훈 목사(직전 총회장)은 임선순 목사의 인격을 높이 샀으며, 특히 후임 조태성 목사가 전임 임선순 목사와 비슷한 이미지라 포도원교회 성도들이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도 목사(뉴욕장신대 학장)도 축사를 통해 목회자에게 그 무엇보다 가장 축하하고 귀한 일은 명예롭게 은퇴하는 것이라고 축하를 했다. 성도들은 감사패와 화환 그리고 선물을 증정했다.

임선순 목사는 한국에서 법과 정치 그리고 행정을 공부했다. 하지만 1978년 미국에 와 사업을 하다 콜링을 받고 1989년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장신대에 입학하여 목회학과 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졸업후 1993년부터 뉴욕포도원장로교회 담임시무를 시작했으며, 1994년 해외한인장로회 뉴욕노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다. 해외한인장로회 총회 기획정책위원회 위원장, 뉴욕노회 노회장, 뉴욕장신대 동문회장과 미주 총동문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goo.gl/photos/9xbzwEKbxoLzdc9f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