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2016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페이지 정보

이민ㆍ2016-09-09 00:00

본문

뉴욕교협 산하 청소년센터(AYC)가 주최하는 2016 청소년 할렐루야대회가 9월 9일(금)부터 2일간의 일정으로 퀸즈한인교회(이규섭 목사)에서 열렸다. 아멘넷 지난 기사를 찾아보니 10년전인 2006년 대회준비와 진행의 책임을 맡은 분이 황영송 목사였다. 황 목사가 1세 목회를 시작하고 청소년사역에서 한걸음 뒤에 있다가 이번에 청소년센터 대표가 되어 복귀했다. 그리고 이상호 이사장도 참가하여 첫날 집회를 지켜보았다.

9b1.jpg
▲예년 청소년대회를 열 때는 퀸즈한인교회 본당을 사용했는데 이번에는 체육관을 사용했다. 대회장에 들어가 보니 성인 할렐루야대회와 같이 청소년대회에도 청소년들도 많이 모이지 않는다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었다. 올해만의 문제는 아니며 청소년센터측도 사정이 있었다. 여러 해결해야 할 난제도 있었고, 현재 사무총장도 없는 상태로 자원 봉사자들이 돌아가며 자리를 지키는 상황이다. 그래서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나아지리라는 기대가 있다. 한 청소년센터 스탭은 올해 대회는 침체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자세로 준비를 했는데 지역교회들의 참가가 부족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내며, 그 원인을 잘 분석하여 내년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9b2.jpg
▲이번 대회에서 찬양은 박지수 목사가 리더하는 팀이 담당했는데, 박 목사는 목회자가 아닌 성도일때부터 JPM 등 찬양사역자로 활동하며 수차례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찬양을 담당했다. 음악을 전공한 박 목사는 ATS를 졸업하고 목사가 되어 업사이드다운라이프교회 담임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박 목사는 황영송 목사의 처남이기도 하다.

9b3.jpg
▲이번 대회의 ‘illuminate’란 주제는 포스터에서 잘 나타난다. 강사 샘 원 목사는 한인 2세로 뉴저지교회에서 설교 목사로 있으면서 ‘Pursuit NYC’라는 단체를 설립하고 청소년들을 복음으로 인도하는 사역을 하고 있다. ATS를 졸업한 샘 원 목사는 뉴저지 청소년호산나대회에 관련하기도 했으며, 이번 할렐루야대회를 기회로 앞으로 청소년센터와 협력하며 사역을 해 나갈 예정이다.

9b4.jpg

9b5.jpg

9b6.jpg
▲청소년들의 기도는 어른과는 또 달리 간절한 모습이다. 강사의 설교후 세상의 빛이 되고자하는 청소년들이 앞으로 나와 강사와 스탭들의 기도를 받았다.

9b7.jpg
▲첫날 청소년 할렐루야대회에는 한국에 나가있는 뉴욕교협 회장을 대신하여 총무 박진하 목사가 축도를 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청소년센터가 뉴욕교협측에 큰 감사를 한 사연이 있다. 그동안 교협은 청소년대회가 끝난후 사용한 경비를 차후 지원하는 정도였는데, 이번 회기에는 청소년 할렐루야대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1만불을 지원했다. 한국에 가기 전 이종명 회장은 청소년 사역보다 중요한 것이 어디에 있는가 반문하며 교계적인 지원이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는 오후 7시부터 시작하며, 오후 6시30분에 문이 열린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으로 보기
https://goo.gl/photos/sZb14Z2W2P4cdK5z6
동영상으로 보기
https://goo.gl/photos/sfnebisqqGeqP9eb7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7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어려운 미국 한인이민교회의 외적 환경변화 2018-01-19
이민자보호교회, 워싱턴 DC에서 다카 드리머 위한 믿음의 행진 2018-01-18
220명 30교회가 연합하여 드려진 뉴저지 청소년 연합수련회 2017-12-28
추방위기에 직면한 드리머들을 위한 첫 번째 기도모임 2017-12-08
(2) 도시목회 파트너쉽 모델: 뉴욕 맨하탄 프로젝트 2017-12-05
김진우 목사 “청년들의 이 시대 교회에 대한 고민과 기대” 2017-11-07
박형규 전도사 “왜 교회대신 캠핑장과 커피샵을 찾는가?” 댓글(2) 2017-10-12
톡톡 튀는 201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2017-10-07
미국 백인 기독교인 비율 절반으로 줄어 2017-10-01
정민철 목사 “1세대와 차세대의 관계, 그리고 한인교회의 부르심” 2017-09-30
2세 목사가 제시한 세대간 갈등회복 방법은 “하나님의 가족” 2017-09-15
한인교회 비상 / 뉴욕·뉴저지 한인인구 크게 줄어 댓글(7) 2017-09-15
2세 목회자들 “믿음의 동반자로서 1세와 함께 손잡고 걸어갔으면” 2017-09-14
“왜 미국에 있는지 사명을 찾지 못하면 한인교회 미래는 없다” 2017-08-22
2세들 마음을 움직인 1세들의 십자가 가득한 손 이야기 2017-08-18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주는교회 여름성경학교 2017-07-03
한인교회의 미래가 어둡다고요? 1천명이 참가한 베장 VBS 2017-07-01
정민용 목사 “문제 많음에도 1세 한인교회가 중요한 이유” 2017-06-23
27년 EM 목회한 정민용 목사 “우리교회는 교회들을 연결시키는 허리” 2017-06-22
다음세대와 이민교회를 고민한 2017 열린문 컨퍼런스 2017-06-07
감동의 순간이 이어진 2017 앰배서더 컨퍼런스 2017-06-02
2세 사역자를 위한 앰배서더 컨퍼런스 폐회 - 내년에도 계속 2017-06-02
회중 45%가 비한인, 신동일 목사 “한인교회의 방향성은 다민족교회” 2017-06-02
조원태 목사 “퀘렌시아가 되어야 하는 한인이민교회” 2017-06-01
점점 뚜렷해지는 이민자보호교회 - 1차 기도모임과 워크샵 2017-05-13
서류 미비자가 이민자보호교회에 도움을 요청시 대응절차 2017-05-13
이민자보호교회 FAQ - 이민자보호교회 활동은 불법인가? 2017-05-12
이번에는 4.29 LA 폭동 25주년 심포지엄 / 뉴욕과 뉴저지 교협 주… 2017-05-06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제1차 화요기도모임 2017-05-06
원로들이 앞장서 공립학교 성경적 가치관 회복 10만 서명운동 2017-05-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