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동성결혼 합법화 뒤에 있는 미국의 영적현황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2015년 동성결혼 합법화 뒤에 있는 미국의 영적현황

페이지 정보

이민ㆍ2015-12-29 00:00

본문

미국과 한국의 개신교가 쇠퇴하고 있다. 그리고 무종교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 추세이다. 이는 한국과 미국의 여러 통계에서 나타나고 있다. 그런데 미국에 있는 한인이민교계의 쇠퇴는 미국교계와 한국교계중 어디에 더 많은 영향을 받을까? 기자 개인적으로는 미국의 한인교회들이 디아스포라 교회의 역할을 하기 보다는 바다위에 떠 있는 배타적인 섬의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교회를 구성하는 목회자와 성도들도 경향상 미국보다는 한국의 영향을 더 크게 받는다는 생각이다. 또한 한국의 경제성장으로 인한 한국 이민자들의 숫적감소도 한인교회에 위기를 가져오고 있다.

29f.jpg

하지만 고개를 돌려보면 미국사회의 영향도 무시하지 못한다. 올해의 가장 핫이슈중 하나는 미국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법화가 아닌가 한다. 최근 뉴욕교협이 미동부 교계지도자를 초청해 연 간담회에서 한 목사는 한인교계의 쇠퇴는 미국의 영적인 기류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입장을 펼쳤다. 미국에 사는 한인교회들은 미국의 영적인 현황을 알아야 한다.

최근 갤럽의 조사발표에 의하면 1950년대 미국의 크리스찬 비율이 95%가 넘었는데 2015년에는 75.2%가 되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개신교 보다 캐톨릭이 더 후퇴하고 있으며 무종교주의자들도 크게 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뉴욕과 뉴저지는 영적으로 혼란의 지역이다. 미국의 다른 주와는 달리 개신교 보다 캐톨릭의 비율이 높으며 무종교자들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들이다. 미국의 오늘을 알 수 있는 두가지 통계를 소개한다.

갤럽의 조사결과

갤럽은 성탄절을 하루 앞두고 미국의 크리스찬 인구가 줄어들고 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17만4천명을 인터뷰 한 결과 2015년 미국인의 종교분포는 크리스찬 75.2%, 타종교 5.1%, 무종교 19.6% 등이었다. 2008년에는 크리스찬 80.1%, 타종교 5.3%, 무종교 14.6%였다. 8년전과 비교하면 크리스찬뿐만 아니라 종교인구가 줄어들고 무종교가 늘었다. 1950년대 미국의 크리스찬 인구는 95%이상이었다. 75.2%의 크리스찬의 범주에는 개신교라고 부를 수 있는 복음주의 계통 50%, 캐톨릭 24%, 몰몬교 2% 등이 포함되어 있다.

크리스찬 인구의 쇠퇴에도 불구하고 크리스찬 인구는 미국 전체 종교인구의 94%를 차지했다. 하지만 통계에 의하면 앞으로 더욱 크리스찬 및 종교의 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층의 무종교 비율이 높기 때문이다. 25-29세중 크리스찬 62%, 타종교 7%, 무종교 32%인 반면 나이가 들수록 종교인의 비율이 높아지고 무종교자의 비율이 낮아져 70-74세 그룹에서는 크리스찬 85%, 타종교 4%, 무종교 11%이다.

퓨포럼의 조사결과

퓨포럼의 결과는 더욱 구체적이다. 퓨포럼이 지난 11월 발표한 통계에서도 갤럽의 조사와 비슷한 결과를 보이고 있다. 2014년 미국의 50개주 3만5천명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 크리스찬 70.6%, 타종교 5.9%, 무종교 22.8%를 나타냈다. 2007년 통계는 크리스찬 78.4%, 타종교 4.7%, 무종교 16.1%으로 7년만에 약 8%의 크리스찬의 쇠퇴가 나타나고 있다. 무종교는 6.7% 늘었다.

2014년 크리스찬 범주안에는 복음주의 계열 46.5%(51.3%), 캐톨릭 20.8%(23.9%), 몰몬교 1.6%(1.7%)가 들어가 있다(괄호안은 2007년 통계). 타종교의 비율은 유대교 1.9%(1.7%), 무슬림 0.9%(0.4%), 불교 0.7%(0.7%), 힌두교 0.7%(0.4%) 등이다. 갤럽의 조사같이 나이별로 종교의 차이가 나타났는데 1990-1996년생은 무종교 비율이 36%이지만 1928-1945생은 11%이다. 나이가 어릴수록 무종교 비율이 높았다.

흥미롭게도 종교와 무종교의 관계도 발견됐다. 크리스찬 복음주의 계열 즉 개신교에서 13%가 떠나고 9.4%가 들어온 결과 3.7% 감소를 기록했으며, 카톨릭은 12.9%가 떠나고 2%가 들어와 10.9% 감소를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무종교는 4.3%가 떠나고 18%가 들어와 13.6%의 증가를 보였다. 즉 크리스찬의 쇠퇴를 말할때, 개신교의 후퇴도 있지만 캐톨릭의 쇠퇴는 더욱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동성애와 동성결혼에 대한 시각은 어떨까? 2014년 미국인들은 동성애를 62%가 찬성하고 31%가 반대한다. 동성결혼은 53%가 찬성하고 39%가 반대했다. 동성애에 대한 시각도 바뀌었다. 미국인의 동성애를 받아들이는 비율이 2007년 50%에서 2014년 62%로 상승했다. 크리스찬의 동성애를 받아들이는 비율도 2007년 44%에서 2014년 54%로 상승했다. 동성애를 받아들이는 종교의 비율은 불교 88%, 무종교 83%, 유대교 81%, 힌두교 71%, 캐톨릭 70% 순이다. 복음주의 계열 개신교중에는 미국장로교 등 미국주류교단이 포함된 메인랜드 계열이 66%로 가장 높았다.

특히 뉴욕시는 영적으로 혼란의 도시이다. 뉴욕시민의 종교비율은 크리스찬 59%, 타종교 16%, 무종교 24% 등이다. 그런데 크리스찬 범주에는 다른 주와 달리 개신교라 부르는 복음주의 계열이 23% 밖에 되지 않으며, 캐톨릭이 33%나 된다. 특히 타종교중 유대교는 8%나 된다. 뉴저지 또한 뉴욕과 크게 다르지 않다. 크리스찬 67%, 타종교 14%, 무종교 18% 순이며, 개신교가 31%인 반면 캐톨릭은 34%나 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