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춘길 목사 "한인교회 상황은 정체기 혹은 쇠퇴기 진입"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양춘길 목사 "한인교회 상황은 정체기 혹은 쇠퇴기 진입"

페이지 정보

이민ㆍ2015-12-16 00:00

본문

미동부 4개주 교계지도자들이 모여 교계갱신과 발전을 위한 토론회가 12월 15일(화) 뉴욕교협 사무실에서 2시간여동안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뉴욕 교협과 목사회,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필라 교협과 목사회, 커네티컷 교협의 회장들이 참가하여 발언했다. 뉴욕교협 회장 이종명 목사의 사회로 현재 처해있는 한인이민교계의 상황과 문제점, 그리고 개선방향들이 나누어졌다.

뉴저지 목사회 회장 양춘길 목사는 현재 한인교계는 성장이 멈춘 정체기에 있거나, 정체기에서 쇠퇴기로 넘어가는 상황에 있다고 보았다. 양 목사는 인본주의의 폐해에 대해 경고하며, 한인교회가 재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영적 갱신에 이어 전략적인 사역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동부 한인교계가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운동을 대대적으로 벌이자고 제안했으며, 선교적 교회로서의 연합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발언 전문이다.

16a.jpg
▲발언하는 양춘길 목사

현재 교계의 상황은 우리가 너무나 잘알고 있는대로 일단은 한인이민교회의 성장이 멈추었다는 것이다. 저는 그렇게 보고, 멈춘 것 뿐만 아니라 감소의 추세로 돌아섰다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지는 적신호이다. 한인교계가 위기상황에 봉착되어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이것이 지속되는 가운데 교회의 지도자 뿐만 아니라 성도들까지도 개인의 신앙생활은 잘 모르지만 교회생활에 있어서는 의욕을 상실해 가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조금 더 심각한 문제라고 나름대로 생각하는 것은 '인본주의'이다. 종교다원주의도 밑바닥에 들어가면 인본주의이고, 최근에 비성서적인 해석이 미국의 교단들에서 나오는 이유가 인본주의, 즉 모든 인간을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사람들의 아픔을 끌어안기위해 가령 예를 들어 동성애는 죄가 아니라고 한다. 이것은 사실 인본주의에서 나오는 것이다. 세속주의, 인본주의, 소비자주의 이런 것들이 위험한 것은 굉장히 자연스러운 것이기에 사탄이 틈을 타고 들어오기가 쉽다. 인권을 존중한다는데 처음부터 누가 반대를 하겠는가. 사탄이 이런 틈을 타고 들어와서 영적싸움이 벌어지고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무너져 내리고 있는 것이다.

감사한 것은 이런 토론회가 우리에게 새로운 소망이 되는 것은 모든 변화와 재활성화 그리고 종교적인 개혁은 위기의식에서 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그래서 위기의식을 가지고 시작되는 것이 소망적이고, 저 나름대로는 그러면 재활성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모든 생명체는 일방통행이다. 출생하고, 성장하고, 정체하고, 쇠퇴하고, 그리고 사망하는 것이다. 교회를 유기체로 볼때 생명체의 일방통행과 비슷하다. 주변의 백인교회들이 무너져 내려가는 것을 보면 일방통행이 있었다. 출생하고, 엄청난 성장이 있었고, 정체기에 들어갔다가, 쇠퇴하게 되고, 이제 문을 닫고 식당으로 카페로 팔려 나갔다. 우리 한인교회도 재활성화를 이루지 않으면 백인교회 같이 일방통행으로 가게 된다. 어쩌면 우리 한인교회들은 정체기에 진입했거나, 정체기에서 쇠퇴기로 넘어가는 상황에 있다고 본다.

늘 이야기하듯이 교회의 재활성화를 위해 두가지가 같이 가야 한다. 먼저 영적 갱신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리고 영적 갱신만 가지고는 안되고 전략적인 사역이 따라야 한다. 영적 갱신에 있어서 영적 싸움의 측면에서 보면 먼저 기도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 교계가 교계 지도자들을 중심으로 해서 영적 대각성이 좀 뜨겁게 일어나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두 번째는 말씀으로 돌아가야 겠다. 내후년인 2017년은 종교개혁 500주년인데 500년전에 종교개혁의 기치를 들었던 개혁자들은 오직 은혜, 오직 믿음, 오직 성경이었는데 이제 그 때가 다시 온 것 같다. 성경에서 너무 많이 벗어나 있고, 절대적인 진리를 이제는 받아들이지 않으려고 하는 특히 포스터모더니즘에서 이제는 교회가 다시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이런 영적갱신이 일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생각해 본다. 미동부지역의 한인교회들을 중심으로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면서 한해동안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운동을 벌이고 큰 이벤트를 했으면 좋겠다. 어느 정도 이벤트인가 하면 한인 미디어뿐만 아니라 미국 주류언론에서도 취재하지 않을 수 없는 규모의 이벤트이다. 이벤트를 위한 이벤트가 아니라 무브먼트를 위한 이벤트이다. 내년 한해동안 준비해서 2017년에 행사를 펼쳐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혼자 생각했던 것은 종교개혁이 10월이니 지역별로 10월에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주제로 연합집회를 하는 것이다. 집회를 할때 한인뿐만 아니라 타민족교회도 초청해서 대대적으로 했으면 한다. 2017년 캠페인에 동참하는 교회는 교회 표어를 "성경으로 돌아가자"로 하고, (필라 교협 회장이 작은 규모의 교회를 위한 교회달력 제작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달력을 제작해서 만들고 배부한다. 또 한해동안 교인들을 대상으로 성경읽기 운동, 성경필사 운동을 펼쳐가면서 우리가 기도로 준비하면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운동이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성경으로 돌아가자고 하는 기도와 말씀 중심으로 영적 갱신이 먼저 일어나고, 그 다음에 가서는 결국은 전략이 따라가야 한다. 첫 번째는 비전이 새롭게 필요하다. 한인교회가 존재하는 목적이 무엇인가? 한인교회는 초창기부터 선교를 부르짖고 오늘까지 왔다. 우리가 이민온 것은 세계선교를 위해서 라는 것이다. 그래서 선교사들도 많이 나오고 선교를 열심히 했는데 다시 한 번 집고 넘어가야 하는 것은 우리가 미국에 존재하는 한인교회의 존재목적이 무엇인가를, 즉 비전을 새롭게 찾아야 한다. 비전이 없이는 전략이 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존재목적을 다시 한 번 분명히 집고 가야 한다.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우리 한인교회의 존재목적은 한인 울타리를 뛰어 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단지 한인들을 위해서만 우리교회를 세워주신 것이 아니라 지역의 타민족을 품고 나가는 교회들로 새로운 비전이 제시되어야 한다. 그 다음에 전략적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창의적인 사역이 이루어져야 한다. 사회는 정말 급변하고 있다. 그런데 가장 변화에 느린 것이 교회이다. 다민족 예배는 우리 한인교계에서는 새로운 이야기이다. 그런데 2세 목회를 하는 딸이 이제는 2세들 사이나 미국사회에서 그런 말을 안쓴다고 했다. 이미 사회나 교회나 대부분이 다문화이고 다민족이 되어 있는데 아직도 그런 단어를 쓰는가 반문해서 깜짝 놀랐다. 사회가 굉장히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대에 우리가 적응이 너무 늦지 않는가.

그래서 창의적인 새로운 전략 방법이 나와야 하는데 저 나름대로 현재까지 이렇게 해야 되지 않는가 하는 것이 '연합'이다. 지금까지 사실 우리들은 우리끼리 경쟁을 많이 했다. 한인교회끼리 경쟁을 많이 했다. 우리에게 주어진 자원과 시간이 이미 믿는 사람들을 교회에 유치하는데 많이 투자했다.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어내는 것도 대부분이 이미 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다. 그러다 보니 직접적인 표현은 안해도 내면적으로는 교회끼리 지도자끼리 경쟁이 심한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지역사회가 우리의 선교지라고 하는 확신을 가지고, 선교지에서 훌륭한 선교를 하시는 분들을 보면 다른 선교사들과 연합해서 복음화를 이루어 나가듯이 선교적 교회로서의 연합을 이루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쩌면 이러한 위기로 인해서 우리가 새롭게 교회 재활성화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변화를 연합해서 만들어나갈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4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