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장로교 결혼에 대한 정의를 원위치시키는 헌의안 상정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미국장로교 결혼에 대한 정의를 원위치시키는 헌의안 상정

페이지 정보

화제ㆍ2015-12-02 00:00

본문

2014년 열린 미국장로교(PCUSA) 221차 총회에서 규례서의 결혼의 정의를 "한 남자와 한 여자사이(between a woman and a man)"에서 동성애자들의 결혼도 포함하는 "두 사람, 전통적으로 한 남자와 한 여자 사이(between two people, traditionally a man and a woman)"로 바꾸는 안이 통과되고, 2015년에는 172개 노회의 과반수의 찬성으로 확정됐다.

2016년 6월 오레건주 포틀랜드에서 열리는 미국장로교(PCUSA) 222차 총회를 앞두고 펜실바니아주 키스키미네타스(Kiskiminetas) 노회가 결혼의 정의를 다시 "한 남자와 한 여자사이(between one man and one woman)"으로 바꾸는 헌의안을 냈다.

2b.jpg
▲사진을 클릭하면 키스키미네타스 노회 상정안을 볼 수 있습니다. 빨간색은 삭제내용, 푸른색은 추가내용입니다.

동부한미노회는 12월 1일 열린 76차 정기노회를 통해 이 헌의안을 재청했다. 또 222차 총회를 앞두고 헌의안 전권위원회를 구성하고 자체 헌의안을 올리거나 다른 노회의 헌의안에 재청할 수 있도록 했다. 동부한미노회는 지난 221차 총회를 앞두고 7인의 헌의안 전권위원회를 구성하고 2개의 자체 헌의안을 냈으며, 다른 노회에서 헌의한 4개의 헌의안에 재청한 바 있다. 자체 헌의안중 John Knox 탄생 500주년 기념 관련 헌의안은 총회에서 통과됐다.

키스키미네타스 노회가 상정한 헌의안은 결혼은 동성애자도 포함되는 "커플"이 아니라 "한 남자와 한 여자"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또 추가된 내용은 "결혼식은 하나님의 선물로서 그리고 크리스찬 생활의 한 표현으로서의 결혼에 초점이 맞추는 특별예식으로 거행된다", "혼인예식은 성경 말씀을 읽고, 이 예식의 간단한 목적을 밝힘으로 시작된다. 한 남자와 한 여자는 크리스찬 결혼관계 안으로 들어가고자 하는 그들의 의도를 선포해야 하며, 서로를 사랑하고 신실한 삶을 살겠다는 서약을 교환해야 한다. 예식에서는 적절한 성경 본문을 선택하여 다양한 형태로 선포할 수 있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이름으로 목사는 여자와 남자가 이제 결혼을 통해 연합하겠다는 것을 공적으로 선포해야 한다" 등이다.

키스키미네타스 노회가 헌의안은 총회에서 통과된 후 172개 노회의 과반수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15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김진산 목사 “히브리인, 이스라엘 백성, 유대인 - 3가지 다른 정체성” 새글 2018-08-17
남침례회 뉴욕과 뉴저지 지방회 연합 목회자 가족 수양회 새글 2018-08-16
박용규 교수 “옥한흠 목사는 메시지 한편에 생명을 걸었다” 댓글(1) 새글 2018-08-16
배임순 목사 “어머니의 2가지 정체성” / 21차 어머니 기도회 새글 2018-08-16
영생장학회 제2회 장학금 수여식 / 30명에게 5만7천여불 장학금 수여 새글 2018-08-16
김진산 목사 “히브리어로 알아가는 성서의 땅” 2018-08-15
박용규 교수 “설교만큼 삶이 아름다운 이동원 목사” 2018-08-15
그레이스뉴욕교회(조항제 목사) 창립감사예배 2018-08-14
정주성 목사가 “나무”라고 교회이름을 정한 이유 2018-08-14
제6차 다민족선교대회 “천국에 갈 수 있다고 확신하십니까?” 2018-08-13
어려운 한인 입양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 월드 허그 파운데이션 2018-08-11
뉴저지 이보교 - 14교회 가입, 임원 구성, 창작뮤지컬 공연 협력 2018-08-10
[CSO 10주년] 젊은 신학생들의 심장을 움직인 작은 교회 어린 영혼들… 2018-08-08
2018 여름, 세계를 뜨겁게 품은 “4/14 윈도우 어린이선교” 2018-08-07
[CSO 10주년] 이석형 교수 “교인들의 숨고자 하는 경향”을 경계 2018-08-07
[CSO 10주년] 작은 두 교회 연합예배를 시작한 박근재 목사 2018-08-06
[CSO 10주년] 작은 교회의 큰 기쁨은 하나님의 역사를 가장 가까이서… 2018-08-06
분위기가 달라진 DMZ에서 진행된 제5회 국제청소년 평화순례 댓글(1) 2018-08-03
뉴저지초대교회 부임 1년 박형은 목사, 성도들 지지받아 위임목사로 2018-08-02
아마존 인터넷 쇼핑을 하면 뉴욕의 한인 자선기관을 돕는다? 댓글(2) 2018-08-01
뉴욕 총력전도 “짙은 어둠이 덮고 있는 뉴욕에 주의 빛을 비추라!” 댓글(1) 2018-08-01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신임 학장에 김성국 목사 2018-07-31
황인철 목사 “사도 바울을 세운 바나바의 심정으로” 댓글(11) 2018-07-31
뉴욕 성시화 대회 "NYPD가 뉴욕을 살릴 수도 지킬 수도 없다” 댓글(1) 2018-07-30
전 교회가, 전 복음을, 전 도시에 “2018 뉴욕 성시화 총력전도 대회… 2018-07-3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