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교협 이병준 회장 "이단대처는 최우선 사업"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뉴저지교협 이병준 회장 "이단대처는 최우선 사업"

페이지 정보

신학ㆍ2015-03-26 00:00

본문

25.jpg
▲이병준 회장은 취임사를 하면서도 이단대처를 주요 사업으로 발표했다.

뉴욕과 뉴저지, 그리고 필라 지역의 한인교협들이 하나가 되어 이단을 대처하기 위해 2007년 결성한 미동부이단대책위원회(이하 미동부 이대위)가 교계 관계자들의 무관심으로 사실상 그 활동을 중단했다. 그동안 미동부 이대위 회장은 매년 뉴욕-필라-뉴저지 지역교협에서 돌아가며 맡았는데, 2014년 부터 회장을 맡아야 할 뉴욕교협의 비협조로 총회가 열리지 못하고 있다.

뉴저지 교협 회장 이병준 목사는 "빨리 미동부 이대위를 조직해서 이단대책에 대한 공동전선을 펴야 한다"고 뉴욕교협 측에 빨리 총회를 열 것을 촉구했다. 이병준 목사는 "이단대처는 교협이 해야 할 사업중 최우선 순위를 가진 사업"이라며 "뉴욕교협이 엉뚱한 것을 붙들고 있는 것이 아니라 지금 당장 해야 할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병준 목사는 "지금 어떤 기독언론은 이단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단들은 열심을 가지고 하는데 이성교회 교인들은 제대로 된 교육이나 경고 한 번 없이 이단의 위험성에 노출되어 있다"라며 미동부 이대위의 사업등을 통해 교회와 교인들이 각성할 수 있도록 지금 당장 미동부 이대위를 구성하자고 촉구했다.

미동부이단대책위원회는 뉴욕교협의 비협조때문에 정기총회를 열지 못하고 1년이상 그 활동을 중지하고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