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르뽀] 김명희 선교사, 할렘 홈리스 점심 사역 15년 외길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현장 르뽀] 김명희 선교사, 할렘 홈리스 점심 사역 15년 외길

페이지 정보

선교ㆍ2010-12-14 00:00

본문

12월 14일(화)는 김명희 선교사에게 특별한 날이다. 할렘 사역 15년을 기념하는 조촐한 기념행사를 준비 했기 때문이다.

1214p1.jpg
▲할렘선교 15년 김명희 선교사.

매주 화요일 오전이면 어김 없이 김 선교사는 브니엘 선교팀과 함께 이 할렘에 있는 홈리스 교회를 찾는다. 외로운 그들을 위해 점심을 대접하기 위해서다. 그러기를 무려 15년.

15년 전 할렘이라면 대낮에도 차 창문을 열지 못했던 서슬 퍼런 무서운 흑인 동네였다. 지금이야 할렘 개발 정책과 범죄 조직 소탕으로 인해 여느 도시처럼 빌딩이 들어서고 안정된 모습을 보어 주고는 있지만 그래도 할렘은 할렘.

김 선교사가 점심을 준비하는 홈리스 교회는 124가에 위치한 Soul Saving Station Church란 교회이다. 50년 전에 홈리스가 세운 홈리스를 위한 교회다. 이곳은 정부의 지원을 받아 주 4회 무료로 점심을 나눠주는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어느 특정 종교가 개입하는 것도 원치 않고, 원한다고 해서 이곳에서 사역을 하가 받는 일도 쉽지 않았다고 김 선교사는 말한다.

그런데 지금 김 선교사는 그들과 예배를 드리고 점심을 나눠 먹는 일을 해내고 있는 것이다. 처음엔 40-50명, 그 후로 한인 교회들의 후원을 받아 맛있다는 입 소문이 나자 현재 250-300명이 찾아 오고 있다.

이런 세월들을 하나님의 은혜로 보내고 오늘, 14일은 10 년 전부터 이 사역을 같이 동참 준 필그림 교회에서 크리스마스 선물도 준비했고, 불고기가 가득 담긴 점심도 준비했다. 또 하나 테너 서병선 씨도 캐롤 송을 선물로 들고 왔다. 마지막으로 오늘까지 함께 해준 동료와 필그림 교회 식구들에게 전할 감사패도 마련했던 것이다.

양춘길 목사(필그림교회 담임)는 이들에게 크리스마스가 각자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생각해보자고 말했다. 2천년 전에 우리에게 오신 예수님은 어떤 의미가 있는지. 오직 하나님 만이 우리의 구원이자 새로운 창조의 시작임을 깨닫고 하나님을 받아 들이는 계기가 되길 축원했다. 양목사의 설교 후 많은 인원은 아니어도 결단의 기도를 갖는 시간도 있었다. 양 목사는 산타 모자를 쓰고 홈리스들에게 음식을 나누어 주었다.

12시가 되기 전부터 모여든 사람들은 오후 2시가 넘어가자 선물 보따리를 들고 하나 둘씩 자리를 일어섰다.

이렇게 작은 행사는 막을 내렸다.

오늘 공로패를 받은 필그림교회 신숙자 집사는 역사의 증인이 되어 이렇게 말했다.

“10 년쯤 됐나 봐요 김 선교사님이 우리 교회에 오셔서 도움을 호소하시고 그것이 계기가 되었죠. 처음에는 한 달에 한번 정도 왔었는데 요즈음에는 일년에 몇 차례씩 이곳에 와요. 참여해주시는 교회가 많아 졌다는 의미죠. 반가운 일이예요. 오시는 분들도 예전과 비교하면 많이 다른 모습입니다. 예전에는 정말 술에 취하고 약에 몸이 망가져서 자기 몸하나 지탱하기 어려운 상태인 사람들도 참 많았어요. 그런 사람들이 하나님의 구원을 믿고 결단의 의지를 보일 때면 비록 많지 않은 숫자 이기는 하지만 보람을 느낌니다.”

새벽부터 제법 쌓이듯 오는 눈과 갑자기 영하로 떨어진 기온에 김 선교사의 눈빛은 바쁜 와중에 걱정이 비쳤다. 하지만 이내 행사는 순조롭게 진행이 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그들의 짧은 한마디 한마디 인사에 모든 걱정이 한 순간에 내려 앉는다.

하지만 캐롤 송을 마지 못해 부르는 그들의 많은 모습들 속에는 세상과 담을 쌓은, 혹은 세상을 혐오하는, 간간이 점심만을 위해 발걸음을 옮긴 약간은 비굴한 얼굴까지 할렘의 현주소가 그대로 보이기도 했다.

그래서 김 선교사와 브니엘 선교회가 할렘에 계속 남아 있어야 하는 기쁜 이유가 되는 것인가 보다.

ⓒ 2010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269건 7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교계, 6년째 북미원주민 연합선교 나섰다 2011-05-22
프라미스교회, 아프리카와 중남미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대형행사 2011-03-31
호성기 목사 "선교를 하기전에 먼저 사람이 되라" 2011-03-11
미동부지역 나눔과 기쁨, 히스패닉 선교대회 2011-02-09
미동부이대위 이종명 회장, 한기총의 이단해제 결정 강력항의 2010-12-17
[현장 르뽀] 김명희 선교사, 할렘 홈리스 점심 사역 15년 외길 2010-12-14
정이철 목사 "앞으로도 신사도 운동 관련연구 계속" 2010-10-25
임현수 목사 "협력선교 중요, 세상보다 협력 잘하는 교회가 되자" 2010-10-18
한규삼목사 "중국선교의 새로운 패러다임-BY CHINA" 2010-10-16
최바울 선교사 "한국정부, 인터콥 이슬람 선교를 막지마라" 2010-10-06
2010 북미원주민 선교 파송기도회-연합 5년 2010-08-01
뉴욕교계의 자랑, 2010 북미원주민 연합선교 훈련 시작 2010-05-23
미동부지역 교계, 아이티 현황 파악위한 연합방문 2010-05-08
뉴욕교계 피켓시위, 박옥수씨측과 일촉즉발의 위기속 진행 댓글(1) 2010-04-12
유병국 선교사 "우리는 후원을 요청하지 않고 믿음으로 선교" 2010-02-15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지역 노회들 중남미 선교바람 2009-12-06
김혜택 목사 "선교에 목회생명을 걸었다" 2009-11-11
SEED 선교회, 미전도 종족 선교 위한 선교 전략 세미나 2009-11-03
감동있는 한편의 드라마 - 2009년 북미원주민 선교 선교간증집회 2009-09-20
감동과 은혜의 연속, 2009 카자흐스탄 선교간증집회 2009-09-19
캄보디아의 슈바이처, 김우정 선교사의 꿈과 희망 2009-09-13
김남수 목사 "4/14 윈도우의 생일은 2009년 9월 7일" 2009-09-10
2009년 북미원주민 선교 파송기도회 “복음의 북소리 울려” 2009-08-02
북한선교 포럼 - 북한에 지하교회를 세우자 2009-08-01
라마단 집중 새벽기도회 - 이슬람은 금식기도/기독교는 중보기도 2009-07-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