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식 목사 "조승희의 부모님에게 드리는 글"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이종식 목사 "조승희의 부모님에게 드리는 글"

페이지 정보

이민ㆍ2007-04-27 00:00

본문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이하여 어린이 주일과 어버이 주일 설교를 구상하다가 이 주간에 얼마나 마음이 착찹하시겠는가 하는 생각을 하며 이 글을 씁니다.

만일 내 아들이 그런 일을 저질렀다면 나는 어떤 생각을 하며 이 달을 보낼 것인가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32명의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아들이지만 너무 보고싶고 불쌍해서 견딜 수 없는 마음이 될 것이라는 생각과 함께 제 마음 깊은 곳에 진통이 왔습니다. 저는 승희의 부모님처럼 딸 하나에 아들 하나를  자녀로 갖고 있습니다.

동생에 대한 선경씨의 말을 읽었습니다. “동생이 그런 일을 저질렀다니…내가 잘 알던 사람이 아닌 것 같이 느껴진다”는 말… 그렇지요. 자녀가 그리고 동생이 아무리 나쁜 일을 행했다고 해도 우리에게는 단지 사랑하던 가족일뿐이지요. 특히 정신적인 병을 앓고 있었다고 한다면 더욱 그가 불쌍히 여겨지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5월을 맞이하면서 승희를 생각하며 제 마음이 아픈 것 같습니다.

교회에 나가서 기도하신적이 있으셨다고 들었습니다. 혹시 그 일로 하나님을 원망하는 일이 있으시지 않은가 염려가 됩니다. 기도를 했는데도 하나님이 들으시지 않으신 것 처럼 느끼시지는 않으실까 해서입니다. 솔직히 저도 그 문제에 대해서는 답을 하기가 곤란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기도를 했는데 왜 하나님은 그 일을 막아주시지 않으셨을까 하고 말입니다.

그러나 성경을 읽으면 하나님은 자기의 백성의 기도를 외면하신 적이 있으셨다는 것을 통해 빈약한 위로를 드리고 싶습니다. 이전에 다윗이 사랑하는 아들을 위해 금식하며 기도를 드렸건만 하나님은 그 어린 아들을 데리고 가셨습니다. 그리고 믿음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아브라함이 소돔과 고모라를 위해 간절히 중보기도를 드렸건만 하나님은 그 곳을 불로 멸망시키셨습니다. 또한 동방의 의인이라고 하는 욥이라는 사람도 자신의 열 자녀를 위하여 그들이 자기가 모르는 사이에 죄를 짖지나 않았을까 하여 미리 그들을 위하여 기도를 드렸습니다.

그러나 그는 하루 아침에 그의 열 자녀를 재앙가운데 모두 잃고 말았습니다. 이러한 일들은 우리를 당황하게 만듭니다. 그러나 역사를 통해 발견하게 되는 것은 하나님은 실수가 없으신 분이시다는 것과 그 분은 선하시다는 것입니다.

지금 승희의 문제로 미국은 물론 온 세상이 발칵 뒤집어 지면서 자라나는 청소년들과 1.5세들에 대하여 크게 자각을 하고 있습니다. 교회는 교회대로, 세상은 세상대로 그들의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며 실제적인 방안을 마련하느라 고심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을 보면 승희의 죽음은 또 다른 귀한 열매를 가지고 오는 계기가 되었음을 알게됩니다.

미국인들은 승희의 비석을 세우고 그를 희생자의 하나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승희를 향하여 “네가 도움이 필요할 때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말하였습니다. 이 말과 같이 승희는 사회의 한 희생자로서 죽었으며, 그 죽음은 사회적인 희생자로 죽어가야 하는 또 다른 1.5세와 2세들을 살리는 일이 벌어지게 될 것을 기대하게 하는 것입니다.

오늘 저는 제 아들에게서 모처럼 전화를 받았습니다. 20살이되는 제 아들이지만 저에게 전화를 하는 경우는 좀처럼 없었는데 전화를 했더군요. 그동안 공부를 하지 않고 자꾸만 다른 길로 간다고 해서 미운 생각이 들었었는데 오늘 갑자기 그 아이가 불쌍해지는 이유는 무엇인지요. 승희를 생각하면서 이 아이도 한 희생자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겠지요.

그래서 저에게도 이 아들을 위해 무엇인가 아버지로서 책임을 다하여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와 같이 온 세상에 승희의 죽음으로 인하여 2세들에 대하여 새로운 자각이 일어나고 있음을 생각하며 이 5월이 위로의 달이 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종식 목사(베이사이드장로교회)
ⓒ 2007년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190건 6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송흥용 목사 "한인교회와 미국교회 비교-교회의 예배와 찬양과 영성에 대해… 2008-12-10
김남수 목사, 전도한 사람을 가까운 교회로 인도하라 선언 2008-11-27
뉴저지 초대교회 - 주일예배의 노른자위는 영어예배로 2008-10-06
나구용 목사 인도 "1-3세들을 위한 집중토론" 2008-07-01
박성일 목사 "한인이민교회의 당면 과제와 대안" 2008-06-30
정희수 감독 "미주한인이민교회의 현실과 미래적 과제" 2008-05-07
버지니아텍 조승희 사건 1주년 맞아 한인 2세 위한 포럼 열려 2008-04-13
"어느 교회야!" 뉴욕소재 한인회중의 영어회중 학대사례 2008-03-26
강민수 목사 "1세대와 차세대의 협력을 위한 7가지 제안" 2008-03-26
박형은 목사 "문화적 안목으로 보는 세대의 갈등과 해결책" 2008-03-25
뉴욕한인 58.5% 개신교인, 19% 무종교, 14% 천주교, 8% 불교 2008-01-16
북미주한인교회 성장세 ‘기우뚱’ / 미국내에는 1년전에 비해 61개 줄어 2008-01-02
목양교회+어린양교회 청소년 연합집회 "커피하우스" 2007-10-20
김승욱 목사 인터뷰 “남가주사랑의교회 지교회는 전도의 방법” 2007-10-17
뉴욕전도협, 북미주내 타민족 타종교 선교대회 연다 2007-09-28
미국과 캐나다 거주 한인 고교ㆍ대학생 대상 조사, 42.2%가 개신교 2007-09-26
[인터뷰] 순복음뉴욕교회 영어권 교회, PIF 김상래 목사 2007-09-06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어린이 위한 AWANA 교육 프로그램 개설 2007-09-06
순복음뉴욕교회 스데반청년선교회 Jesus Festival 2007 2007-09-02
뉴욕침례교지방회, 청소년 Challenge 2007 2007-08-27
200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폐막 "끝이 아니라 시작" 2007-07-14
200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탈렌트 콘테스트 2007-07-14
2007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개막 "한 젊은 영혼이 변한다면" 2007-07-13
이종식 목사 "조승희의 부모님에게 드리는 글" 2007-04-27
최호섭 목사 (5) 한국계 미국인 2세를 넘어서 아시아인 그리고 다인종으… 2007-03-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