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장로교회 21년째 사랑의 바구니 “그리스도의 사랑을 담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스피드 제이미 제이미혜택 에바다 손소혜


뉴스

퀸즈장로교회 21년째 사랑의 바구니 “그리스도의 사랑을 담아”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1-12-16 15:15

본문

▲[동영상] 퀸즈장로교회 21년째 사랑의 바구니 현장

 

퀸즈장로교회(김성국 목사)는 21년째 연말마다 과일과 캔디에 따뜻한 그리스도의 사랑을 함께 담아 "사랑의 바구니"를 만들어 사랑과 위로가 필요한 곳에 전달하고 있다. 12월 16일(목) 오전에 퀸즈장로교회 지붕아래에 있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러시아 교직원들과 선교회 회원들이 사랑의 바구니를 만들었으며, 오후에는 전달에 나섰다.

 

911 사태가 일어났던 2001년, 퀸즈장로교회는 고통을 당한 뉴욕의 경찰관과 소방관들을 감사하고 격려하기 위해 사랑의 바구니를 시작했으며, 올해에도 전체 117개중 70개를 이들에게 전달했다. 지역의 109경찰서와 유니온 소방서를 방문했을 뿐만 아니라 어려운 불우이웃과 지역을 위해 수고하는 분들에게 병원, 이웃 주민 등 감사와 사랑이 필요한 기관에 사랑의 바구니를 전달했다.

 

95c39ed50468863e9833051c4cd37c57_1639685665_71.jpg95c39ed50468863e9833051c4cd37c57_1639685665_92.jpg
 

95c39ed50468863e9833051c4cd37c57_1639685666_06.jpg
 

바구니에는 각종 계절 과일과 과자와 더불어 사랑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도 들어있다. “크리스마스”가 사라지고 “시즌 그리팅”과 “해피 홀리데이”가 판치는 이 세대 속에 카드에는 "메리 크리스마스"이라는 큰 글씨와 함께 "힘들고 어려운 시기이지만 성탄과 새해를 맞이하여 하나님의 은혜가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라는 메시지가 한국어, 영어로 쓰여 있다.

 

퀸즈장로교회는 팬데믹이 한참이던 지난해에도 따뜻한 그리스도의 사랑이 가득한 "사랑의 바구니"를 만들어 사랑과 위로가 필요한 곳에 전달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특히 지난해에는 뉴욕시에 불어 닥친 1피트 폭설도 이를 막지 못했다.

 

김성국 목사는 "성탄절은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크신 선물, 예수 그리스도를 주신 날이다. 우리가 먼저 받은 사랑을 주님의 이름으로 이웃들과 함께 그 사랑을 나누고 싶은 마음으로 사랑의 바구니를 준비했다. 특별히 우리는 이민교회인데 다민족들이 같이 살아가는 이 플러싱에서 그들과 함께 주님의 사랑을 나누며 주님의 이름을 높이는 일이 사랑의 바구니를 통해 이루어지기를 소망한다"고 '사랑의 바구니'의 취지를 설명한 바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526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오미크론을 극복한 뉴욕교협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새글 2022-01-17
다이어트 해서 다시 돌아온 뉴욕교협 주소록 새글 2022-01-16
사역 임시중단 뉴욕선교사의집 위한 한인교회들의 지원이어져 새글 2022-01-15
더나눔하우스 거액 기부금은 모두 약한 자에게서 온다 새글 2022-01-15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와 미시오신학교, 공동학위 제공 MOU 2022-01-14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2022년 신년하례예배 2022-01-13
하나님의성회 성장 이끈 조지 우드 목사 하나님의 부르심 받아 2022-01-13
뉴욕교협 2022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준비기도회 2022-01-13
AG 동중부 및 동북부 지방회 연합 2022년 신년하례 감사예배 2022-01-12
유태웅 목사, ‘카페가 교회가 된 곳’에서 23일부터 예배 시작 2022-01-11
뉴욕노회 등 2년 연속 화상으로 교단들의 신년하례예배 이어져 2022-01-10
RCA교단 보수적 교회들 새해들어 대거 ARC교단으로 이동 댓글(1) 2022-01-10
찬양인도자 학교 여는 박종윤 목사 “40여년 찬양인도의 노하우 나눌터” 댓글(1) 2022-01-10
고훈 목사, 하은교회 사임하고 시카고로 목회지 옮겨 2022-01-09
혁명적인 성경 읽기 노하우는 무엇인가? 2022-01-08
2022 신년금식기도성회 폐회 “더 이상 밀리면 안된다” 2022-01-04
[2일] 마원석 학장 “기도가 항상 성공일 수밖에 없는 이유” 2022-01-03
마원석 학장 “하나님의 선교와 성령충만” 2022-01-02
뉴욕교계, 결박을 푸는 신년금식기도성회로 2022년 열어 2022-01-02
“회기의 포커스가 강조된” 뉴욕교협 제1차 임실행위원회 회의 2021-12-30
뉴욕교협, 연말맞아 증경회장 부부들을 초청하여 섬겨 2021-12-28
프라미스교회, 뉴욕선교사의집 구하기에 1만 불 동참 2021-12-28
지역교회부흥선교회, 사모 위로의 시간 및 성탄감사 예배 2021-12-24
미스바 회개운동 집회 마무리 “어떻게 행사라고 할 수 있나?” 2021-12-23
뉴욕장로연합회 제12회 정기총회, 신임 회장 황규복 장로 댓글(1) 2021-12-2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