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에 봄이 왔다. 수용인원 50% 즉시 예배 가능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조문휘 문석호 이정환 김진화 이의철 송윤섭 조원태 황영송 김재열 유상열 전희수 손성대 김희숙 이미선 박춘수 김재관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뉴스

뉴저지에 봄이 왔다. 수용인원 50% 즉시 예배 가능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2-23 11:28

본문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코로나 바이러스 통계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타나자, 2월 22일(월) 브리핑에서 뉴저지의 교회의 예배인원을 수용인원의 50%까지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이는 즉시 발효된다. 

 

71d663365acf05cd21782a062469074d_1614097711_12.jpg
 

뉴저지는 코로나 팬데믹후 예배당이 처음 문을 다시 열도록 허용되었을 때 예배인원을 10명으로 제한했으며, 지난해 6월에는 예배당 수용인원의 25%(최대 50명)으로 완화했으며 이 제한은 7개월여 지속됐다. 새해 들어 35%(최대 150명)에 이어 다시 50%로 완화했다.

 

머피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많은 주민들에게 함께 모여 예배하는 것이 웰빙과 정신 건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말하며 필요하면 50% 이하를 유지할 수 있다고 권유했다.

 

수용인원의 50%가 가능하지만 마스크는 성찬식과 같은 종교적 목적을 위해 잠시 벗을 수 있으며 여전히 착용해야 하며, 다른 가정의 사람들과는 6피트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뉴욕은 제한구역 중 가장 약한 단계인 엘로우 존이 예배당 수용인원의 50%까지 모일 수 있으나, 지난해 11월에 연방대법원은 이런 제한조차 위법이라고 판단한 바 있다.

 

지역정부의 제한은 많이 풀렸지만, 코로나에 예민한 성도들이 수용인원의 50%에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지는 또 다른 문제이다.

 

라이프웨이의 최근 조사 결과에 의하면 미국교회는 2021년 1월과 팬데믹 이전인 1년 전과 교회 출석인원을 비교하면 30% 교회가 70~100%, 37% 교회가 50~70%, 31% 교회가 50%이하 이라고 발표했으며, 성도들이 자기들의 기준에 따라 교회에 돌아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999건 56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