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의 2020 팬데믹 크리스마스에는 어떤 변화가 있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인들의 2020 팬데믹 크리스마스에는 어떤 변화가 있나?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12-02 06:57

본문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며, 팬데믹으로 인해 올해 크리스마스 일상이 변화될 것이라고 말한다. 

 

620242cfeb204c6fd4684abb20189308_1606910245_84.jpg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93%가 크리스마스를 축하한다. 그 비율은 2010년 조사의 91%와 거의 다르지 않다. 가톨릭 신자(98%)와 개신교 신자(95%)가 크리스마스를 더 많이 기념하지만, 종교가 없는 미국인(88%)과 심지어 다른 종교의 신자(81%)조차도 12월 25일을 기념한다.

 

이렇게 대부분 미국인들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지만, 올해는 팬데믹으로 미국인들이 축하하는 방식을 바꾸고 있다. 미국인 3명 중 2명(65%)은 팬데믹으로 인해 예정된 계획을 변화 시켰다. 미국인들은 팬데믹으로 인한 안전과 재정 또는 심리적인 상태로 인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는 전통을 축소하고 있다.

 

팬데믹으로 다른 사람과 접촉을 제한하는 가운데 미국인의 35%는 올해 크리스마스에 가족을 방문하는 시간을 줄일 것이라고 답했다. 약 절반(47%)은 방문계획이 변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13%는 팬데믹 때문에 가족을 더 많이 방문 할 계획이다.

 

미국인 5명 중 1명(20%)은 이번 크리스마스에 선물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여행 감소나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 침체 때문일 수 있다. 3분의 2(67%)는 선물이 동일하게 유지 될 것이며, 9%는 올해 더 많은 선물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팬데믹은 이렇게 크리스마스의 문화적 전통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또한 영적인 면에서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미국인의 25%는 올해 크리스마스 교회 예배에 참석할 가능성이 적다고 답했다. 약 11%는 오히려 가능성이 더 높으며, 37%는 팬데믹 전과 동일하다고 답했다. 매년 크리스마스 때에 교회에 가는 미국 성인 중 50%는 다른 해와 같이 교회에 갈 가능성이 높고, 35%는 가능성이 적으며, 15%는 참석할 가능성이 더 높다. 

 

올해 크리스마스는 팬데믹으로 인해 교회가 덜 혼잡 할 수 있지만, 미국인들은 영적으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더 가진다.

 

미국 성인 59%는 크리스마스와 연휴기간에 영적 성찰이 지난해와 동일할 것이라고 답했지만, 19%는 오히려 영적 성찰이 증가 할 것으로 예상했다. 팬데믹이 닥친 올해는 평상시보다 영적 성찰이 덜할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9%). 종교에 속하지 않는 사람들(10%) 조차도 팬데믹으로 인해 올해 연휴 기간 동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보낼 가능성이 더 높다.

 

복음주의적 신앙을 가진 미국인들은 믿음이 없는 미국인보다 가족을 더 많이 방문하고 (18% 대 12%), 더 많은 선물을 주고(15% 대 7%), 더 많은 영적반성(39% 대 14%)을 한다. 복음주의적 신앙을 가진 신자들은 팬데믹으로 인해 오히려 이번 크리스마스에 교회 예배에 참석할 가능성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 높다(23% 대 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005건 6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박성일 목사 “CS 루이스, 기쁨의 신학” 3월부터 온라인 특강 2021-02-08
뉴욕새생명장로교회, 설립 18주년 감사 및 임직감사예배 2021-02-08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기도회 및 회장 이취임식 2021-02-07
손태환 목사 “교회의 공공성 회복하라” 이보교와 교회갱신의 가능성 2021-02-05
이태후 목사의 도전 “서류미비자를 품어야 할 3가지 이유” 2021-02-05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함께 걸어온 길, 함께 가야할 길” 2021-02-05
동부개혁 개강부흥회, 이용걸 목사 “믿음이란 무엇인가?” 2021-02-04
조문길 목사 “포스트 코로나, 하이브리드 목회의 5가지 방향성” 2021-02-02
ERTS 세미나, 박성일 목사 “기독교 유신론과 세속적 인본주의” 2021-02-02
훼이스선교회, 기도운동 및 선교사역 새해에도 힘차게 진행 2021-02-02
프라미스교회, IM선교회 사건 관련 교회의 입장 밝혀 2021-01-31
잠언을 제대로 이해하는 네 가지 원리 2021-01-30
김한요 목사 “제직의 태도가 교회의 영적 고도를 결정한다” 2021-01-29
14개 선진국에 코로나 팬데믹이 신앙과 가족 관계에 가져온 영향 2021-01-28
뉴저지실버선교회 정기총회 "뉴욕 및 한국과 연합 선교훈련" 2021-01-28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정기총회, 회장 유상열 목사 중임 2021-01-28
하나님의성회 신년하례 감사예배 “기본기에 충실하라!” 2021-01-27
오순절 목회자들이 신년기도로 찬양한 “선한 능력으로” 2021-01-27
웨체스터목사합창단, 온라인 활동 시작하며 “오 신실 하신 주” 찬양 2021-01-26
2021년에 주목해야 할 4가지 교회사역 트렌드 2021-01-26
차세대 뉴욕시의원 출마자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겠다” 2021-01-26
뉴욕교협 “이민사회와 함께하는” 신년하례회 현장에서는? 2021-01-25
임형빈 장로, 뉴욕교협 2021 자랑스러운 동포상 수상 2021-01-25
할렐루야대회 강사 마이클 조 목사가 한국 언론에 등장한 이유? 댓글(1) 2021-01-24
미국인의 성직자 신뢰는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깝다 2021-01-2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