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과 뉴저지 교회들, 몇 명까지 예배가 가능한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과 뉴저지 교회들, 몇 명까지 예배가 가능한가?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11-16 22:16

본문

미국 내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각 주정부들의 제한이 다시 시작되고 있다. 

 

뉴욕주는 11월 13일부터 식당 등은 매일 오후 10시부터 오전 5시까지 문을 닫아야하며, 개인 가정의 모임은 10명 이하로 제한했다. 

 

9a14a6b5a58cf46c643bc50c80accbc5_1605582992_74.jpg
 

뉴저지 머피 주지사는 17일(화)부터 실내 및 실외 수용 능력 한도를  낮추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실내모임은 25명에서 10명으로, 야외 모임은 500명에서 150명으로 제한을 늘렸다. 이는 뉴저지의 코로나 양성율이 9% 이상으로 치솟았으며, 지난 3월 이후 코로나19 확진자의 5%가 지난 4일 동안 발생할 정도로 재확산 상황이 심각해진 것과 관련이 있다.

 

하지만 교계가 관심을 가지는 예배 제한인원은 다르다. 발표에 따르면 예배 실내 모임은 150명 또는 예배당 수용인원의 25% 중 더 적은 수로 제한된다. 야외 예배는 인원제한이 없다. 결혼식과 장례식도 마찬가지이다.

 

https://covid19.nj.gov/faqs/nj-information/reopening-guidance-and-restrictions/how-can-people-safely-get-together-what-are-the-limits-for-indoor-and-outdoor-gatherings

 

지난 6월에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예배당의 수용인원의 25% 또는 50명 중 적은 수로 실내 예배가 가능하다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만약 400명이 들어가는 예배당이 있으면 25%인 100명이 아니라 50명만 예배가 가능했다.

 

그런데 17일(화)부터 “150명 또는 예배당 수용인원의 25% 중 더 적은 수”라는 제한이 주어지면, 이제는 400명 수용 예배당은 50명이 아니라 100명이 예배가 가능하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뉴욕도 혼란스러운 것은 마찬가지이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0월 6일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뉴욕주 일부 지역을 빨간색, 주황색, 노란색으로 분류하고 새로운 제한을 발표했다. 빨간색 지역 예배는 수용인원 25%나 최대 10명까지, 주황색 지역 예배는 수용인원 33%나 최대 25명까지, 노란색 지역 예배는 수용인원 50%까지 예배가 가능하다.

 

그렇다면 빨간색, 주황색, 노란색 지역이 아닌 제한이 없는 뉴욕지역의 예배 인원제한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생긴다. 적어도 수용인원 50% 이상이 될 것이라는 상식이 가능하며 이는 이전에 아는 수용인원 25%나 33% 제한과 확실히 다른 내용이다.

 

이런 혼란을 해결하기위해 지역 교협들이 나서 확실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857건 56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