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목사회 부회장 후보 - 1번 이재덕 목사, 2번 마바울 목사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목사회 부회장 후보 - 1번 이재덕 목사, 2번 마바울 목사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11-05 10:02

본문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는 제49회기 정기총회를 앞두고 회장 및 부회장 입후보 등록을 받았으며, 11월 4일(수)에는 서류심사후 후보를 확정했다.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정순원 목사)는 심사에 앞서 열린 경건회에서 정순원 목사는 출애굽기 18:21 말씀으로 메시지를 전하며 “능력있는 사람, 인격있는 사람,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 신뢰할 수 있는 정직한 사람, 불의한 이익에 깨끗한 사람”을 교계 리더의 덕목으로 강조했다.

 

e04c7e3282e01bf456abbcc5f67ad113_1604588505_47.jpg
 

e04c7e3282e01bf456abbcc5f67ad113_1604588508_97.jpg
 

회장 후보는 현 부회장 김진화 목사(미래비전교회)이다. 또 부회장 후보는 1번 이재덕 목사(뉴욕사랑의교회), 2번 마바울 목사(퀸즈성령강림교회)이다. 서류심사후 후보들은 제비뽑기로 번호를 정했으며, 선거운동에 대한 세칙을 확인하는 사인을 했다.

 

후보들이 사인한 내용에는 △회원의 투표권은 3년 회비를 완납(1년, 70불, 2년 120불, 3년 170불) △선관위 결정에 불복하거나 위반하여 언론회견 및 세상법원에 제소할 경우 피선거권 제한 및 일체의 법정 비용을 지불 △후보자들은 교계행사 순서를 맡지 않는다 등이 포함되어 있다. 

 

선거운동기간은 11월 14일까지이며 팬데믹으로 위축되어 있는 교계분위기와 관련하여 예년과 달리 자유롭게 회원들과 만나 선거운동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과열을 방지하기위해 상대후보 비방, 그리고 별도의 소견발표 및 언론 인터뷰 등은 피하도록 조치했다. 

 

11월 14일까지 사전등록을 해야 하지만, 총회현장에서도 등록이 가능하도록 했다. 그리고 교협 선거에서 주목을 받은 위임장은 받지 않기로 했다. 정기총회는 11월 16일(월) 오전 10시 뉴욕효신장로교회에서 열린다. 총회가 끝난 후 20일까지 불법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는다.

 

e04c7e3282e01bf456abbcc5f67ad113_1604588523_14.jpg
 

이번 목사회 부회장 후보들은 역시 경선으로 치러진 교협 부회장 후보들보다 홍보방법이 발전했다.

 

부회장 후보 1번 이재덕 목사는 교협 회장을 역임했으며, 목사회 총무와 서기로 오랫동안 섬겨온 경력을 내세우며 "지금 당장 일할 수 있는 준비된 후보자"임을 강조했다. 2번 마바울 목사는 현 총무의 프리미엄을 가지고 있으며, 갈수록 이민목회가 힘든데다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운 목회자들을 돕고 섬기고 싶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gix2sVuDpAsYz5rx6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909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밀알선교단, 제16회 밀알 추수감사절 후원의 밤 2020-11-29
미동부기아대책 2020년 해외아동결연 후원자의 날 2020-11-26
연방대법원, 뉴욕주의 예배 수용인원 제한 막아 2020-11-26
교계의 모범을 보인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정기총회 2020-11-24
제10회 CCV 말씀축제 “팬데믹도 막을 수 없는 어린이들의 하나님사랑” 2020-11-24
후러싱제일교회, 팬데믹 성경필사본 추수감사 제단에 놓아 2020-11-24
48주년 뉴저지연합교회 임직식, 18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2020-11-23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2020-11-23
프라미스교회, 1천5백 명의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구제식품 나눔 2020-11-21
교협 주소록이 <뉴욕의 새벽을 여는 사람들>로 변하는 이유 2020-11-21
강민수 목사 “청교도의 감사생활-하나님으로 인한 감사” 2020-11-21
뉴욕 교협과 목사회, 유례없는 상호협력 “같은 집” 선언 2020-11-20
미국인들은 팬데믹 추수감사절에 누구와 무엇에 감사하나? 2020-11-20
뉴저지 34기 실버미션스쿨 화상 선교훈련에 23명 수료해 2020-11-19
호성기 목사 “청교도의 기도생활, 종교생활 아닌 생활신앙” 2020-11-19
오덕교 교수 “NO 내로남불, 바뀐 사람을 통해 개혁된다” 2020-11-19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어떻게 진행됐나? 2020-11-19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교회의 미래’ 남가주 공개 포럼 2020-11-18
뉴저지교협 제34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섬기는 교협” 2020-11-18
뉴욕목사회 김진화 회장 “화평함과 거룩함으로의 변화를 소원” 댓글(1) 2020-11-17
이성철 목사 ① 청교도 예배회복과 주일성수 2020-11-17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사랑나눔 운동 전개 2020-11-17
아름다운교회, 3대 담임목사 청빙 79% 찬성에도 부결 2020-11-16
뉴욕과 뉴저지 교회들, 몇 명까지 예배가 가능한가? 2020-11-16
뉴욕목사회 정기총회-회장 김진화, 부회장 마바울 목사 2020-11-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