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처치 역사 배움터 ‘기독교 신앙과 북미 식민지 건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멧처치 역사 배움터 ‘기독교 신앙과 북미 식민지 건설’

페이지 정보

교회ㆍ2020-11-03 16:07

본문

멧처치(METCHURCH, 메트로폴리탄한인연합감리교회)는 11월 2일 (월)부터 5일(목) 매일 저녁 7시에서 9시에 ‘역사와 신앙’이란 주제로 ‘역사 배움터’가 펼쳐진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리는 배움터는 멧처치 창립 38주년 기념행사이며, 강사는 이길주 교수(버겐 커뮤니티 칼리지 역사학). 

 

멧처치 38주년 기념 열린 역사 배움터에서 는 미국의 신앙과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이길주 교수가 4일간 진행될 강의 주제는 ‘기독교 신앙과 북미 식민지 건설’, ‘기독교 신앙과 미합중국의 형성’, ‘기독교 신앙과 미국의 팽창’, ‘기독교 신앙과 미국의 세계화’ 등이다.

 

7303d40793f75886ce4c15ff160aae6b_1604437644_24.jpg
 

첫날인 2일(월) 배움터에서 김진우 목사는 “38년 전에 교회를 세우시고 하나님의  역사가 계속되어 짐을 믿는다. 앞으로 펼쳐질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며 첫 시간을 연다. 배움터를 통해 활발히 대화하는 가운데 우리를 통해 펼쳐질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길주 교수는 4일간 교회역사와 신학, 미국역사와 신앙 등을 강의가 아니라 배움터 벗들과 자연스럽게 이야기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그리고 24년간 역사학을 가르친 교수이며, 멧처치에 출석하는 성도이며, 아버지를 기념하여 열린 역사배움 운동을 몇 년 동안 해 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길주 교수는 미국 역사를 보면 4일간의 주제인 찾음, 세움, 넓힘, 펼침(다툼)의 틀을 가지고 있으며, 그것들을 움직이는 엔진은 기독교 정신과 사상이라고 말했다.

 

이길주 교수의 강의내용 중 특별히 청교도 미국 도착 400주년을 맞이하여 관련내용들이 주목을 받았다. 이 교수는 메이플라워호의 5피트 높이의 좁은 내부의 모습, 그리고 토요일에 도착하여 주일을 맞이하는 청교도들의 일화, 배고픈 청교도들이 해변에 도착한 후 첫 식사에 대한 실수 등을 재미있게 소개했다.   

 

이길주 교수는 뉴잉글랜드 청교도 사회를 성공시킨 이유는 교회라고 했다. 이길주 교수는 교회의 모형을 들고 위는 교회의 모습을, 아래는 집의 모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교도들은 교회였지만 교회라고 부르기를 선호하지 않았고 미팅 하우스라고 불렀다. 그리고 그곳에서 실전적인 자치를 이루었다 신앙생활만 하지 않고 예배후에는 사회적인 문제를 토론하며 사회의 존재가 신앙적인 존재와 다른 것이 아님을 보여주었다.  

 

청교도의 생활양식에는 예배, 교제, 교육 등 3가지가 있었는데 이들이 모두 미팅 하우스에서 일어났다. 예배는 예배, 부흥회, 성경공부 등을 포함하고 있다. 교제는 식사뿐만 아니라 자치를 토론하며 교회를 떠나지 않았다. 또 배움의 터로 생각했으며, 배우지 않는 것을 거의 공동체의 파괴요소로 보았다. 

 

이번 배움터 ‘역사와 신앙”은 유튜브 생방송으로 방송된다. 교회 홈페이지(Metchurch.org)나 유튜브에서 ‘MET Church in NYC’를 검색하여 접속할 수 있다. 팬데믹으로 현장 참여는 40명으로 제한하며, 사전 등록과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배움터에 대한 문의는 historyandfaith@gmail.com으로 하면 된다.

 

첫강의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OjliQ0yR-i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909건 7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밀알선교단, 제16회 밀알 추수감사절 후원의 밤 2020-11-29
미동부기아대책 2020년 해외아동결연 후원자의 날 2020-11-26
연방대법원, 뉴욕주의 예배 수용인원 제한 막아 2020-11-26
교계의 모범을 보인 뉴욕교협 증경회장단 정기총회 2020-11-24
제10회 CCV 말씀축제 “팬데믹도 막을 수 없는 어린이들의 하나님사랑” 2020-11-24
후러싱제일교회, 팬데믹 성경필사본 추수감사 제단에 놓아 2020-11-24
48주년 뉴저지연합교회 임직식, 18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2020-11-23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2020-11-23
프라미스교회, 1천5백 명의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구제식품 나눔 2020-11-21
교협 주소록이 <뉴욕의 새벽을 여는 사람들>로 변하는 이유 2020-11-21
강민수 목사 “청교도의 감사생활-하나님으로 인한 감사” 2020-11-21
뉴욕 교협과 목사회, 유례없는 상호협력 “같은 집” 선언 2020-11-20
미국인들은 팬데믹 추수감사절에 누구와 무엇에 감사하나? 2020-11-20
뉴저지 34기 실버미션스쿨 화상 선교훈련에 23명 수료해 2020-11-19
호성기 목사 “청교도의 기도생활, 종교생활 아닌 생활신앙” 2020-11-19
오덕교 교수 “NO 내로남불, 바뀐 사람을 통해 개혁된다” 2020-11-19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어떻게 진행됐나? 2020-11-19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교회의 미래’ 남가주 공개 포럼 2020-11-18
뉴저지교협 제34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섬기는 교협” 2020-11-18
뉴욕목사회 김진화 회장 “화평함과 거룩함으로의 변화를 소원” 댓글(1) 2020-11-17
이성철 목사 ① 청교도 예배회복과 주일성수 2020-11-17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사랑나눔 운동 전개 2020-11-17
아름다운교회, 3대 담임목사 청빙 79% 찬성에도 부결 2020-11-16
뉴욕과 뉴저지 교회들, 몇 명까지 예배가 가능한가? 2020-11-16
뉴욕목사회 정기총회-회장 김진화, 부회장 마바울 목사 2020-11-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