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아일랜드교회가 2주 동안 21만 번의 종을 울리는 이유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뉴스

롱아일랜드교회가 2주 동안 21만 번의 종을 울리는 이유

페이지 정보

탑2ㆍ2020-10-20 10:49

본문

롱아일랜드 남부 파초그에 있는 한 교회는 10월 18일부터 11월 1일까지 2주 동안 218,000번의 종을 울린다. 

 

078b83b5610bedeff9bd0203a32de7f0_1603205359_49.jpg
 ▲파초그교회(the Congregational Church of Patchogue) / 출처: 교회 홈페이지

 

21만 8천이라는 수자는 코로나19로 죽은 미국인의 수자를 의미한다. 파초그 회중교회의 850파운드 종은 엄숙한 경의와 애도의 마음을 담아 6초에 한번 울리고 있다.

 

드와이트 리 월터 목사는 “무력함을 치유로 바꾸기 위해 교회 종을 울리기로 결정”했으며 “이것은 단순한 숫자가 아니라 가족이 있는 미국인”이라고 말했다.

 

지역주민들 사이에는 희생자들을 명예롭게 기억하는 좋은 방법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종소리가 계속 울리면 사람들을 방해 할 것이라고 염려하는 주민들도 있다고 NBC가 보도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753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48주년 뉴저지연합교회 임직식, 18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새글 2020-11-23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새글 2020-11-23
프라미스교회, 1천5백 명의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구제식품 나눔 새글 2020-11-21
교협 주소록이 <뉴욕의 새벽을 여는 사람들>로 변하는 이유 새글 2020-11-21
강민수 목사 “청교도의 감사생활-하나님으로 인한 감사” 새글 2020-11-21
뉴욕 교협과 목사회, 유례없는 상호협력 “같은 집” 선언 새글 2020-11-20
미국인들은 팬데믹 추수감사절에 누구와 무엇에 감사하나? 2020-11-20
뉴저지 34기 실버미션스쿨 화상 선교훈련에 23명 수료해 2020-11-19
호성기 목사 “청교도의 기도생활, 종교생활 아닌 생활신앙” 2020-11-19
오덕교 교수 “NO 내로남불, 바뀐 사람을 통해 개혁된다” 2020-11-19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어떻게 진행됐나? 2020-11-19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교회의 미래’ 남가주 공개 포럼 2020-11-18
뉴저지교협 제34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섬기는 교협” 2020-11-18
뉴욕목사회 김진화 회장 “화평함과 거룩함으로의 변화를 소원” 댓글(1) 2020-11-17
이성철 목사 ① 청교도 예배회복과 주일성수 2020-11-17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사랑나눔 운동 전개 2020-11-17
아름다운교회, 3대 담임목사 청빙 79% 찬성에도 부결 2020-11-16
뉴욕과 뉴저지 교회들, 몇 명까지 예배가 가능한가? 2020-11-16
뉴욕목사회 정기총회-회장 김진화, 부회장 마바울 목사 2020-11-16
임병남 목사, 선거를 위한 기도 “성령훼방 하지 않게 하소서” 2020-11-16
[생중계]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2020-11-16
한기홍 목사 “한인들이 제2의 청교도가 되어야 합니다” 2020-11-16
김성국 목사, 팬데믹 3차 웨이브에서 부흥을 선언하다 2020-11-14
뉴저지 여성도가 쓴 신앙성장기 <수치범벅에서 기쁨범벅으로> 2020-11-14
남가주 교계 기도를 받은 영 김 후보, 연방 하원의원 당선 2020-11-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