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만화 양성애 주인공을 계기로 보는 미국 성도덕 현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뉴스

디즈니 만화 양성애 주인공을 계기로 보는 미국 성도덕 현실

페이지 정보

탑2ㆍ2020-08-29 19:22

본문

디즈니 채널은 가족이나 어린이들이 보는 채널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NBC뉴스 보도에 따르면, 디즈니 채널이 지난 1월에 시작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올빼미집(The Owl House)>에서 최근 14세 주인공에게 양성애자 특성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제작자는 이는 자신의 성적 지향을 반영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8a9ae8fc3a1180897cba278b516cee6e_1598743255_8.jpg
▲디즈니 트위터 영상 캡처
 

디즈니 채널은 이런 역사는 전에도 있었다. 2017년 코미디 시리즈 <앤디 맥(Andi Mack)>에서 게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올해 3월에 선보인 애니메이션 영화 <Onward>에서 성소수자 캐릭터가 나왔으며, 5월에 디즈니 플러스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개봉한 단편영화 <OUT>에서도 게이 주인공이 나왔다.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등 보수 기독교 지도자들은 부모들에게 디즈니 보이콧을 촉구했다.

 

이를 계기로 데니슨 포럼(Denison Forum)에서는 미국의 성도덕 현실을 알 수 있는 관련 자료들을 발표했다.

 

갤럽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4.5%가 게이와 레즈비언 등 성소수자(LGBTQ)들이다. 그러나 미국 성인들은 23.6%가 성소수자라고 잘못 생각한다. 그러한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가? 대부분 TV와 영화 등 미디어에서 성소수자 캐릭터들이 현실에 비해 자주 나오기 때문이다.

 

성소수자 옹호단체인 GLAAD는 2019년 황금시간대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캐릭터의 10.2%가 성소수자라고 발표했다. 즉, 현실인 4.5%보다 두 배나 많은 성소수자 캐릭터가 TV에 등장하는 것이다. GLAAD에 따르면 2025년까지 실제 성소수자 인구의 4배에 해당하는 20%가 프로그램 캐릭터로 나오도록 추진하고 있다.

 

미국의 성도덕에 대한 현실은 어떤가?

 

동거한 적이 있는 미국인의 비율이 결혼한 적이 있는 미국인의 비율보다 더 크다는 통계가 처음으로 나왔다. 현재 결혼한 미국 성인의 비율은 1995년 58%에서 현재 53%로 소폭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안 미혼상태에서 동거하는 성인의 비율은 3%에서 7%로 증가했다. 물론 동거중인 비율은 결혼한 비율보다 훨씬 낮지만, 18~44세로 나이대를 좁히면 미혼상태에서 동거한 적이 있는 성인 비율(59%)은 결혼한 적이 있는 비율(50%)을 넘어섰다.

 

1954년에 미국인의 53%만이 이혼을 받아들였지만, 오늘날은 73%가 이혼이 도덕적으로 용인된다고 답했다.

 

2001년에는 미국인의 60%가 동성 결혼에 반대했다. 하지만 오늘날 61%가 동성결혼을 지지한다.

 

뿐만 아니라 미혼남녀 간의 성관계, 동성애자 관계, 음란물 및 일부다처제 등을 그 어느 때 보다 많은 미국인들이 도덕적으로 용인 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676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C&MA 한인총회 37차 정기총회, 정재호 감독 선출 2020-10-07
뉴욕시 일부 코로나19 클러스터 예배제한 2020-10-07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제59회 정기노회 온‧오프라인으로 2020-10-06
뉴욕모자이크신학교 개강 “너는 내 것이라, 두려워마라” 2020-10-06
뉴저지 사모회 정기총회, 신임 회장 이언경 사모 선출 2020-10-04
동성애 강좌 숙제 “화목하지 못한 가정에서 동성애자 자녀가 나올 가능성 … 2020-10-03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9월 정기예배 열려 2020-10-02
뉴욕교협 30명 장학금 수혜자 중 반이 불신자 학생인 이유 댓글(3) 2020-10-02
[서류심사 통과] 뉴욕교협 부회장 후보, 김희복 목사와 김요셉 목사 등록 2020-10-02
정민철 목사 “팬데믹 중에도 하나님은 일하고 계십니다” 2020-10-02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반응 2020-10-02
홍인석 목사 “환경이 아니라 하나님나라를 위해 기도할 때” 2020-09-30
뉴욕방문 제한 강화, 한국과 중남미 출발자도 자가격리 대상 2020-09-30
뉴저지교협 정기총회-회장 이정환 목사, 부회장 고한승 목사 2020-09-29
33회기 뉴저지교협, 코로나 팬데믹 속 고전 분투기 2020-09-29
국제연합총회(UPCA) 정기총회, 현장 및 온라인으로 진행 2020-09-28
뉴저지교협, 레오니아 경찰서와 소방서에 방역물품 전달 2020-09-28
뉴저지 시온제일교회, 팬데믹으로 늦춰진 임직식은 전화위복 2020-09-28
뉴저지 동산교회 “내 백성을 위로하라” 온라인 찬양집회 2020-09-27
김병훈 교수 “비대면에서 하는 예배와 설교와 성찬 가이드” 2020-09-26
2020 팬데믹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 온·오프 라인으로 2020-09-26
뉴욕장로교회 50주년 기념감사예배 "은혜로 달려온 50년" 2020-09-25
김희석 교수 “동성애에 대한 성경적 이해” 2020-09-25
뉴저지교협, 한인단체에 방역물품 연속 전달 2020-09-25
팬데믹 청소년 할렐루야대회를 진행하는 기발한 방법 댓글(2) 2020-09-2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