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속, 뉴욕 할렐루야대회와 뉴저지 호산나대회 열리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팬데믹 속, 뉴욕 할렐루야대회와 뉴저지 호산나대회 열리나?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7-09 20:09

본문

1. 

 

이번 주말에는 뉴저지교협이 주최하는 최대 연합집회인 호산나대회가 예정되어 있었고, 다음 주말에는 뉴욕교협이 주최하는 할렐루야대회가 예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사정이 달라졌다. 현재 뉴욕은 예배당 수용인원의 25%~33%만 모일 수 있고, 뉴저지는 최대 50명이다.

 

a4d74304d4f5bad290a502f6a5a32a32_1594339993_52.jpgfb02cb749418e3fb06d442ff30b38174_1563160357_11.jpg
▲2019 뉴욕 할렐루야대회

5902abe06a6b6ebd8ce29c539c43d954_1559962794_49.jpg
▲2019 뉴저지 호산나대회

 

7월 10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뉴저지호산나대회는 최소됐다. 강사로 예정되었던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는 지난 5월에 열린 국가기도의날 뉴저지 기도회에서 설교하는 것으로 대회를 마무리한 셈이다.

 

뉴저지교협 회장 장동신 목사는 “임원회를 통해 현재 상황에서는 호산나대회를 개최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라며 “부활절새벽기도회나 국가기도회를 온라인으로 해보았으나 실제 참석인원은 많지 않았다. 단지 대회를 치룬다는 것 외에는 의미가 없다고 보았다”고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7월 17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뉴욕할렐루야대회는 임원들의 만장일치로 9월 중순으로 연기되어 2~3일 동안 실내 현장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곧 준비위원회를 구성하여 예년 같지 않은 상황 가운데 구체적인 방법을 찾으며 진행한다. 한국에서 오기로 했던 강사는 대회참가가 취소되었으며, 현지 강사였던 브루클린 태버너클교회 짐 삼발라 목사와 일정을 다시 조율한다.

 

뉴욕교협 회장 양민석 목사는 “상황은 쉽지 않지만 요즘같이 교회와 예배가 힘을 잃고 있는 상황에서 할렐루야대회를 통해 교회들에게 용기와 힘을 내는 계기를 마련해 주고 싶다. 계획은 사람이 하지만 하나님이 하시면 된다는 것을 그동안 절감했다”고 하나님의 은혜를 간구했다.

 

2.

 

뉴욕교협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을 받아 어려운 교회 등을 돕기 위해 사랑의 모금을 하고, 마침내 65개 교회에 1천~1천5백 불의 성금을 전달한다. 7월 13일(월) 오전 뉴욕그레잇넥교회에서 열리는 전달식은 기도회로 진행된다. 10시부터는 회원교회들, 11시부터는 비회원교회들을 위한 기도회가 드라이브인으로 진행된다.

 

뉴저지교협은 1차로 23,500불을 모금하여 전달했다. 7월말까지 진행되는 2차 모금에는 벌써 1차 모금액을 넘어섰다. 지난 1차 모금에 1만 불을 전달한 교협 이사회는 이번에도 1만 불을 전달했다. 또 1차에서 필그림선교교회가 1만불 기금을 전달했는데, 2차에도 1만 불의 기금을 전한 교회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주소를 통해 기금전달 및 후원신청을 할 수 있다. https://forms.gle/FpF2yzAbSqB2xiVq5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864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하나님의성회 신년하례 감사예배 “기본기에 충실하라!” 새글 2021-01-27
오순절 목회자들이 신년기도로 찬양한 “선한 능력으로” 새글 2021-01-27
웨체스터목사합창단, 온라인 활동 시작하며 “오 신실 하신 주” 찬양 새글 2021-01-26
2021년에 주목해야 할 4가지 교회사역 트렌드 새글 2021-01-26
차세대 뉴욕시의원 출마자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겠다” 새글 2021-01-26
뉴욕교협 “이민사회와 함께하는” 신년하례회 현장에서는? 새글 2021-01-25
임형빈 장로, 뉴욕교협 2021 자랑스러운 동포상 수상 새글 2021-01-25
할렐루야대회 강사 마이클 조 목사가 한국 언론에 등장한 이유? 댓글(1) 새글 2021-01-24
미국인의 성직자 신뢰는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깝다 2021-01-23
100주년 뉴욕한인교회, 다양한 기념행사가 이어진다 2021-01-22
30여 한인사회 단체장이 참가하는 뉴욕교협 신년하례회 2021-01-21
뉴욕교협 2021년 수첩, 어떤 변화가 있었나? 2021-01-21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연합, 2021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2021-01-21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말하는 유례없는 연합의 이유와 방향 2021-01-20
미국인들이 비종교화 되어가 “기독교인 64%, 무종교인 28%” 2021-01-19
팀 켈러 "크리스천의 의사결정 원칙: 예배와 자유와 사랑(상)" 2021-01-19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2월 6일 이취임식 열린다 2021-01-19
한 회계의 주장에서 시작된 변화, 교계단체 재정이월 관례 깨지나? 댓글(1) 2021-01-16
후러싱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 2021-01-16
49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 회의 열려 2021-01-15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2021-01-14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대면 2021 신년기도회 2021-01-13
김영환 목사, 20년 사역한 뉴욕 떠나 달라스에서 새 출발 댓글(1) 2021-01-12
뉴저지 교협, 지역교회에 세정제 432개 박스 배부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2021-01-1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