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재개방후 예전과 같은 수의 교인 참석을 기대 할 수 없다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교회 재개방후 예전과 같은 수의 교인 참석을 기대 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6-25 07:26

본문

 

코로나19 팬데믹후 교회가 재개방 된다고 해도 예전과 똑 같은 수의 교인들이 교회 예배에 참석할 것을 기대 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며 실제 뉴욕과 뉴저지 교계 교회 현장에서도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

 

1.

 

미국기업협회(AEI, American Enterprise Institute)가 3,504명의 미국 종교인을 대상으로 5월 말과 6월 초에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64%가 대면하는 종교모임에 참석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답했다. 지난 주에 자신의 회중이 직접 모임을 했지만 56%는 가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하지만 가장 종교적인 결과가 나온 백인 개신교인들은 61%가 현장예배에 돌아가는 것이 편안하다고 했으며, 37%가 불편하다고 했다. 반면 백인 카톨릭 교인은 39%가 편안하고, 61%가 불편하다고 했다. AEI 연구원은 "사람들은 편안하게 참석할 수 있는지에 대해 혼란스럽고 불확실해 한다"고 분석했다.

 

2.

 

뉴욕교협이 코로나19 사태이후 변화된 교회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뉴욕! 포스트 팬데믹, 교회는 어떻게 가야 하나?"라는 주제의 포럼에서 김종일 목사(뉴욕성서교회)는 “팬데믹 이후의 예배의 방향”의 발표를 통해 이에 대해 나누었다.

 

캐나다에서 목회를 하고 있는 캐리 뉴호프(Carey Nieuwhof) 목사의 팬데믹후 변화 될 교회의 모습에 대한 글을 참조한 발표에서 “교회가 재개방 된다고 해도 예전과 똑 같은 수의 교인들이 교회 예배에 참석할 것을 기대 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그 내용을 보면 “목회자를 비롯해서 교회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은 빨리 바이러스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 되어서 교회 예배가 이전의 모습으로 회복되기를 기대한다. 그러나 절대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그 이유들은 “첫째,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예배 참석 인원이 줄어 들 수 밖에 없다. 둘째, 감염 위험으로 인한 두려움 때문에 예배 참석을 꺼리는 교인들이 있다. 셋째, 온라인 예배에 익숙해져서 교회 예배 보다 온라인 예배를 선호하는 교인들도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실제 뉴욕성서교회에 온라인 예배가 더 집중이 잘 되고 은혜스럽기에 현장예배가 시작되어도 온라인 예배에 계속 참가하겠다고 한 교인들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런 현상은 바나바 그룹의 설문조사에서도 명백히 드러난다며 이를 소개했다. 그 결과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지 않아도 되면 나오겠다 – 17% △지역 사회의 상권이 문을 열게 되면 나오겠다 – 14% △식당들이 정상적으로 영업을 하게 되면 나오겠다 – 8% △누구나 바이러스 검사를 쉽게 받을 수 있게 되면 나오겠다 – 6% △학교가 오픈하게 되면 나오겠다 – 4% △백신이 개발되면 나오겠다 – 3% 등이다.

 

김종일 목사는 “종합 해 보면 약 25%의 교인들은 바이러스 위험이 거의 없어져야 교회에 나오겠다고 했다. 그리고 약 30%의 교인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예배를 할 수 있게 되면 나오겠다고 했다. 조금 전에 48% 교인들은 아예 예배를 드리지 않고 있다는 것과 함께 생각해 보면 교회가 완전히 재개방이 된다고 해도 예배 참석 숫자는 그 전의 50%도 되지 않는다는 계산이 나온다”고 분석했다.

 

김종일 목사는 이에 대한 대응과 방향성을 제시하며 △때가 되면 교인들이 모두 다시 나올 것이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교인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해서 교회 예배 참석에 대한 교인들의 생각과 태도를 좀 더 구체적으로 확인 해 볼 필요가 있다 △목회자로서 심리적으로 위축 될 수 있음을 유념하고 지원 메커니즘을 구축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심각할 경우 카운슬링을 받는 것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 △문제 보다 교회의 미션에 더 집중해야 한다 △시행착오를 두려워하지 말고 획기적인 변화는 항상 위기 속에서 나왔다는 것을 기억하며 새로운 목회 모델에 과감하게 도전해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092a71d01e51e30170b0270da1c044bc_1593084571_96.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48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김정호 목사 "코로나 이 난리통 하나님은 어디 계신가?" 새글 2020-08-02
2020 할렐루야대회, 영적인 엠파이어 빌딩을 건축하자 2020-07-31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후원 줄었지만 멈추지 않는 사역 2020-07-29
미국교회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일까? 달라진 미국교회 현황 2020-07-27
프라미스교회, 1천일 기도대행진을 마치다 2020-07-25
팬데믹으로 2020년 현장예배 포기한 미국교회 늘어가 2020-07-25
세기총, 2차 마스크 7만장 해외동포에게 전달 2020-07-24
뉴욕할렐루야대회, 강사 마이클 조 선교사 / 9월 18~20일 2020-07-24
이종식 목사 “온라인 예배는 더욱더 힘든 영적 싸움의 자리” 2020-07-23
위대한 신학자 제임스 패커를 추모하며 2020-07-23
장석진 목사 “코로나 선물인 ZOOM 영상시대의 도래” 2020-07-22
손민석 CTS 국장 “유튜브 저작권과 온라인 툴 120% 활용하기” 2020-07-22
황영송 목사 “팬데믹이후 놓치지 말아야 할 교회 3가지 변화” 2020-07-21
팽정은 전도사 “자녀들을 이해하는 4가지 포인트” 2020-07-21
"교회는 2천년 동안 필수적이었다" 캘리포니아 교회 소송제기 2020-07-21
팬데믹 속에서 퀸즈장로교회 여름성경학교 어떻게 진행하나? 2020-07-20
미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그의 신앙은? 2020-07-20
패밀리터치, 이사장 이취임식 / 현미키 이사장 취임 2020-07-20
백한영 목사 “코로나 팬데믹시대 그리스도께 대한 거룩한 부담 더욱 필요” 2020-07-16
팬데믹 공포, 온라인 집단 상담으로 큰 도움 받을 수 있어 2020-07-15
현장예배 재개한 프라미스교회, 방심 않고 다음 상황에 대비 댓글(1) 2020-07-14
뉴욕수정교회, 드라이브인 졸업장 및 장학금 수여식 2020-07-14
이보교, 서류미비자 한 부모 가정에 총 2만4천불 렌트비 지원 2020-07-14
한인밀집 남가주 교회에 실내예배 금지 행정명령 2020-07-13
뉴욕교협, 팬데믹으로 어려운 67개 교회들에 기금전달 2020-07-1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