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페이지 정보

교계ㆍ 2020-05-20

본문

이민목회 등으로 미국출신 목사들이 담임을 맡고 있는 한국교회들이 뉴욕, 뉴저지, LA 등의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들을 돕기 위한 기금으로 15만불을 보냈다. 

 

기금을 보낸 한국교회는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 서울영락교회(김운성 목사), 소망교회(김경진 목사), 주안교회(주승중 목사), 창동염광교회(황성은 목사), 새문안교회(이상학 목사), 잠실교회(림형천 목사) 등 7개 교회들이다.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는 뉴저지초대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했다.

 

02fe72af8b9717aa6bdc5de6697c2d19_1589969660_25.jpg
▲뉴저지에서 목회했던 온누리교회 이재훈 목사 부부
 

미주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잠실교회 림형천 목사도 “한국도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고 아직 정상적인 성전 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있지만 미주한인 사회를 특별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동참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한국 교회와 한인 교회가 하나 되어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귀한 사역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한국교회 지원은 한인교회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한인사회를 위한 것이다. 한편 한국에 비해 열악한 교회 환경 가운데 코로나 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으며 아직도 교회 현장예배를 드리지 못하는 미주한인교회 지도자들은 자체내 펀드레이징으로 피해를 입은 교회들을 돕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여러 채널을 통해 한국교회들에도 재정적인 도움을 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한국교회 형편도 쉽지 않아 아직까지 결과물이 없는 상황이다.

 

특히 뉴욕의 교회들은 교협이 앞장서 코로나19가 뉴욕지역에 활성화되기 전에 앞서 피해를 입은 한국의 대구지역 교회들은 돕기 위해 2만여 불을 모금하여 전달한 바 있다.

 

뉴욕 할렐루야대회 강사로 섰던 소강석 목사가 시무하는 새에덴교회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교회 돕기에 적극 나섰으며,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2,000교회에 대한 후원에 앞장서 기하성 총회에게서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 시각게시물 관리광고안내
후원안내
ⓒ 아멘넷(USAamen.net)
카톡 아이디 : usaamen
(917) 684-0562 / USAamen@gmail.com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