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교계ㆍ 2020-05-18

본문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5월 18일 월요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뉴욕주 재개방 계획의 마지막인 4단계까지 예배당을 다시 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렇게 되면 이미 5월 15일에 오픈된 뉴욕주의 5개 지역은 지금과 같이 안정된 상황이 계속되고, 각 단계 진행에 2주가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약 6주 후에 예배당을 열고 현장예배를 드릴 수 있다. 뉴욕시 같은 경우 아직 오픈도 되지 않아 시간이 더 걸리게 된다. 

 

02fe72af8b9717aa6bdc5de6697c2d19_1589852941_1.jpg
 

버펄로뉴스에 따르면,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8일 월요일 브리핑에서 예배와 관련하여 언급하며 예배당 현장예배 재개는 장소나 내용의 문제가 아니라 “밀도 집중”의 문제라고 언급했다. 뉴욕 최초의 핫스팟인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의 뉴 로첼 확산도 종교집회를 통해 한 사람이 수십 명을 감염시켰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뉴욕주 전염병 예방 행정에 밀접한 관계가 있는 관계자는 "집단이 모이기 때문에 예배당이 다시 열리는 것은 마지막 4단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또 "많은 질문이 있는 훨씬 적은 규모의 종교 모임의 허락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집행은 지역 정부에 맡길 것이라고 했다. 지역 지도자들은 지난 주말 교회에서 종교적인 예배를 드림으로 법을 어기려고 한 목사의 사례를 지적했다. 버펄로 시장은 “우리는 법을 위반하면 체포 될 것이라고 그 목사에게 말했다”라며 "그런 경고후 예배는 열리지 않았지만, 우리는 법을 집행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다른 신문도 관련 기사를 통해 복음주의 교회 지도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뉴욕에 긴급 상황이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뉴욕주가 종교 지도자와 협력하여 균형있게 교회 현장예배 재개하는 것이 실패했다는 의견도 실었다. 그리고 쿠오모 주지사에게 “왜 식료품점이나 정원용품점은 다시 열 수 있으며, 건물에 수십 명의 사람들이 있는 것은 허용하면서 왜 교회는 그렇게 할 수 없는가? 거리 지키기를 한 채 진행되는 주지사의 일일 언론 브리핑조차도 작은 시골 교회가 전형적인 주일 모습”이라고 항의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쿠오모 주지사가 17일 주일 브리핑에서 5월 28일 유대인 휴일과 25일 메모리얼데이에 소규모 종교모임이 가능한가 라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 쿠오모 주지사는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라며 “곧 결정을 발표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 시각게시물 관리광고안내
후원안내
ⓒ 아멘넷(USAamen.net)
카톡 아이디 : usaamen
(917) 684-0562 / USAamen@gmail.com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