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부 제한에 화난 가주 500여명의 목사들, 성령강림 주일에 교회 오픈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주정부 제한에 화난 가주 500여명의 목사들, 성령강림 주일에 교회 오픈

페이지 정보

교계ㆍ 2020-05-11

본문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교회 오픈 제한에 화난 가주 500여명의 목사들이 성령강림 주일인 5월 31일에 주정부의 허가없이 교회를 오픈한다. 주나 지역 정부가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교회에서 모이는 예배를 제한하자 미국 각지에서 이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5월 8일에 주의 재개방을 시작하며 2단계로 들어가 저 위험군으로 정의한 소매점과 식당 등의 부분적인 영업재개를 허용했으나, 교회는 학교, 술집, 극장과 같이 다음 3단계에 속해 있어 아직 오픈할 수 없으며 오픈까지 몇주나 몇달이 걸릴 수 있다고 CBN 뉴스가 보도했다.   

 

e2c5822fee8bd71950b4cb2682f415c4_1589247965_37.jpg

Photo by Matthew T Rader on Unsplash


500여 목회자들은 탄원서에 서명하며 뉴섬 주지사를 만나 교회의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교회들의 오픈 계획을 조언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를 통해 주지사가 자신의 명령을 수정할 기회를 제공하나 주지사의 결정에 상관없이 5월 31일에 교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회 오픈을 강행하는 교회들의 주장이 무리가 아닌 것은 이미 오픈한 소매점들이 지키는 이상의 건강을 위한 노력을 교회들이 하기 때문이다. 5월 31일에 다시 문을 열 캘리포니아 교회의 대부분이 예배당 수용인원의 25~30%만을 허용 할 예정이다. 또한 예약 시스템을 사용하여 인원을 조절하며, 한 예배에 인원이 다 채워지면 다른 예배가 추가되는 식이다.

 

특히 예배를 강행하는 5월 31일은 성령강림주일이다. 탄원서에 따르면 목회자들은 “이 날이 기독교 교회의 생일”이라며 “1,990째 생일에 히브리서 10:24~25에 말씀대로 예배를 재개할 것임을 선언한다”고 적었다.

 

한편 지난 주 새크라멘토에서 연방법원은 공중 보건을 위해 교회 모임을 일시적으로 금지 할 권리가 있다고 판결하여 뉴섬 주지사의 입장을 강화시킨 바 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 목회자들은 교회를 다시 열어야 할 공중 보건 이유가 있다며 “많은 성도들이 정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우울증, 자살, 약물중독이 급증하고 있다”고 했다. 새크라멘토의 기독교 대학의 존 잭슨 총장은 인간과의 관계를 강조하며 "하나님의 존재는 중요하지만 접촉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침례교 윤리 및 종교 자유위원회의 러셀 무어 박사는 정부가 교회를 필수적인 것으로 보아야한다고 경고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 시각게시물 관리광고안내
후원안내
ⓒ 아멘넷(USAamen.net)
카톡 아이디 : usaamen
(917) 684-0562 / USAamen@gmail.com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