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철 목사 “코로나 바이러스 전화위복의 기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이의철 목사 “코로나 바이러스 전화위복의 기회”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4-04 07:20

본문

문명이 발달하고 과학이 발달하던 문예부흥 시대를 지나면서 인류는 하나님 없이도 살 수 있다고, 아니 인간이 하나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던 인류는 세계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과학이 세상을 천국으로 만드는 것이 아님과 인간이 얼마나 악하고 무능한 존재인가를 깨닫게 되었다. 그 결과로 자유주의 신학이 쇠퇴하고 하나님 말씀 중심의 신학이 흥왕하게 되었다. 

 

b9ada19bfe4d2f6abebf750716fd2b5d_1585999246_89.jpg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포스트모더니즘(Post-Modrenism)시대라고 한다. 20세기에 들어서면서 회자되었던 포스트모더니즘은 인간의 지식세계체계로 인간성의 한계를 넘어 신과 같은 전지전능한 존재를 추구하는 사상이다. 

 

포스트모더니즘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강령 아래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러운 신기술산업을 일으켜 이 과학기술에 빠진 현대인이 도저히 따먹지 않을 수 없도록 기술혁명의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4차 산업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 데이터, 모바일 등 첨단 정보기술이 경제, 사회 전반에 융합되어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차세대 산업혁명을 말하는 것으로 기존 산업과 서비스에 융합되거나 여러 신기술에 결합되어 네크워크로 연결하고 사물을 지능화하는 것이다.

 

이런 진화론적 과학주의는 하나님의 창조적 개입 없이 적자생존의 원리에 따르고, 절대적인 진리를 거부하고, 어떠한 종교적, 윤리적 간섭도 허용치 않는다. 이러한 21세기의 새로운 시대정신은 우리가 믿고 있는 전통적인 기독교의 신관, 인간관, 구원관을 뿌리째 흔들고 있다. 

 

이러한 시대를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지금 코로나 바이러스라 불리우는 보이지도 않는 작은 미생물이 나타나서 지구를 뒤엎고 있다. 안전하다고 생각한 아프리카에도 감염이 확산되고, 세계 200여 나라에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뉴욕과 뉴저지지역은 필요불급한 곳을 제외하고 모든 회사와 사업체가 폐쇄되었고, 교회도 온라인예배로 전환한 곳이 많고, 분주하던 거리는 한산한 시골같이 변해 버렸다.

 

분주하게 앞만 바라보고 달려가던 우리는 도시봉쇄,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가 격리를 통해 조용히 자신을 돌아보기 시작했고, 주변을 돌아보기 시작했다.

 

그렇게 자신만만하던 인간이 얼마나 연약한 존재인가를 실감하고 있다 . 과학과 IT산업의 발달로 인간의 힘으로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하늘 까지 높아지려는 바벨탑을 쌓던 교만함이 코로나 바이러스 앞에서 여지없이 무너지게 되었고, 우리는 다만 힘없는 연약한 존재일 뿐임을 알게 되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포 앞에 꼼짝 못하는 것이 우리 인간의 모습이다. 가진 자나 못가진 자나,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이나 낮은 위치에 있는 사람이나 다 같이 연약한 존재일 뿐이다. 언제 어디서 감염될지 모르는 위험과 불안과 공포 속에서 하루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존재이며,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가 불확실성 시대임도 깨달았다.

 

이러한 깨달음은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고통당하는 이 상황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전화위복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만들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문예부흥 시대를 지나면서  하늘을 날 수 있는 비행기를 개발하고 바다 위를 지나가는 배를 만드는 과학이 발달하면서 하나님 없이도 살 수 있다고, 인간이 하나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던 교만한 인류에게 제1차 세계대전같은 엄청난 위력을 통해서 인간이 얼마나 악하고 연약한 존재인가를 깨닫게 하셨던 것처럼,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은 포스트모더니즘과 4차 산업혁명의 환상으로 교만한 21세기를 살고 있는 인류에게 가장 작은 미생물 바이러스를 통해서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이라고 생각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앞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하나님 앞에 우리의 교만을 회개하고, 모든 것이 하나님이 손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닫고 겸손히 전능하신 하나님께 나아가 하나님의 긍휼을 기다려야 할 것이다. 

 

그리할 때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는 인류가 하나님께 돌아오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것이다. 

 

이의철 목사(뉴저지목사회 부회장, 뉴저지교협 전임 회장)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359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새글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새글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새글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새글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새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새글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새글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새글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세상의빛교회가 드라이브인 예배를 시작한 2가지 이유 2020-05-2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시카고 이민자보호교회 창립 2020-05-20
한국교회, 뉴욕·뉴저지·LA 한인사회에 5만 불씩 성금 지원 2020-05-20
뉴욕예일장로교회, 매우 특별한 27주년 기념주일을 보내 2020-05-19
쿠오모 뉴욕주지사 “4단계까지 교회예배 할 수 없다” 2020-05-18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전하는 뉴욕교계 소식들 2020-05-18
현장예배 재개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종교자유와 예방조치 강조 2020-05-17
리오프닝을 준비하는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도 2020-05-17
뉴욕감리교회, 현장예배 갈급함을 채워준 재즈 워십 라이브 2020-05-17
‘진리’와 ‘은혜’가 함께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44회 정기총회 2020-05-1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