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④ 김성국 목사 “두려워하라, 두려워말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뉴스

코로나19 ④ 김성국 목사 “두려워하라, 두려워말라”

페이지 정보

성회ㆍ2020-02-26 00:40

본문

027a0035be8d52a5231ac2c9610707de_1582695602_11.jpg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이제는 한국을 비롯 온 세상에 창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두려워해야 합니다. 이 일이 "미래의 현존"이기 때문입니다. 기독교의 역사관은 현재의 세계가 끝나면 이어서 미래의 영원한 세계로 이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영원한 미래가 현재로 들어와 현존하고 있습니다. 영원한 미래는 "구원과 심판"입니다. 예수님의 처음 오심, 십자가 죽음, 부활, 성령의 강림은 "구원과 심판"이라는 미래를 현존케 하였습니다. 

 

전염병으로 고통받고 쓰러지고 죽어가는 모습을 보며 충격과 슬픔을 가눌 수 없지만, 이 모습은 "미래 심판의 현존"이라고 단호히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미래의 현존은 미래의 완성을 확실히 보여줍니다. 구원의 현존과 심판의 현존은 구원의 완성과 심판의 완성을 향해 갑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가져 온 것은 교만하고 어리석고 헛된 것을 섬기는 자들을 향한 하나님의 영원한 심판을 미리 이 땅에서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기에 우리는 두려워해야 합니다. 예수님이 다시 오시어 심판을 완성하실 터인데 아직도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 교회를 핍박하는 자, 사람을 섬기고 사상을 섬기고 우상을 섬기는 자, 그리고 교회 안에는 머물러 있긴 있지만 결코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지 않던 자들은 이번의 "미래 심판의 현존"을 보면서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또 두려워해야 합니다.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결코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코로나 19뿐 아니라 앞으로 예상 못한 어떤 전염병이 일어나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약속이 있기 때문입니다. 신실하신 하나님은 모든 약속을 하나도 남김없이 지키시지만 전염병이 일어났을 때의 약속은 이렇습니다. "...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들의 죄를 사하고 그들의 땅을 고칠지라 이제 내가 이 곳에서 하는 기도에 내가 눈을 들고 귀를 기울이리니 이는 내가 이미 이 성전을 택하고 거룩하게 하여 내 이름을 여기에 영원히 있게 하였음이라 내 눈과 내 마음이 항상 여기에 있으리라" (역대하 7:13-16) 

 

전염병이 일어날 때 교회는 세상나라가 하라는 대로 숨 죽이고 어딘가에 숨어 있으면 안 됩니다. 하나님 나라의 백성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자들입니다. 예배 가운데 하나님의 약속을 다시 붙잡고, 하나님의 능력을 덧입고, 예배 가운데 하나님이 준비하신 해결책을 깨달아야 합니다.

 

아브라함이 종들에게 이런 말을 남기고 예배의 자리로 나갔습니다. "너희는 나귀와 함께 저기 가서 예배하고 우리가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예배의 제물이 될 이삭이 예배 가운데 다시 살아날 것을 확신하지 못했다면 이렇게 담대하게 말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삭이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물었습니다. "불과 나무는 있거니와 번제할 어린 양은 어디 있나이까" 아브라함이 이렇게 말합니다. "내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아버지는 질문하는 아들을 데리고 예배의 자리로 끝까지 나아갔습니다. 그들은 예배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능력, 답변, 하나님의 준비하심을 생생하게 체험하게 되었습니다. 예배에는 이 땅의 모든 난제를 이길 놀라운 능력이 있습니다. 예배에는 이 땅의 모든 문제에 대한 선명한 답이 있습니다.

 

이민 1세대는 수십 년 동안 무수한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다른데서 답을 찾지 않았습니다. 코로라19 문제라고 다른데 답이 있거나 당분간 숨는 데에 진정한 해결책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두려워하지 말고 예배의 자리로 나가야 합니다. 이해가 되지 않으면 잘 움직이지 않으려는 다음세대를 이끌고 예배의 자리로 담대히 나가야 합니다. 예배에만 세상을 이길 힘과 답이 있음을 알려주어야 합니다. 예배자는 결코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미래 심판의 현존을 두려워하라.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리로 나가면서 두려워말라.

 

김성국 목사(퀸즈장로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669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장재웅 목사 “종교개혁 503주년을 다시 맞아” 새글 2020-10-23
이종식 목사 “오직 성경! 오직 하나뿐인 영적인 나침반” 새글 2020-10-23
“교황이 아니라 성경을 보라” 교황의 동성애 관련 발언 반응 새글 2020-10-23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대 회지 <코이노니아> 2호 발간 새글 2020-10-22
이용걸 목사 “신앙의 최고봉은 재림신앙, 팬데믹은 재림의 징조” 새글 2020-10-22
임흥섭 목사 <고물 심장, 고장 난 심장> 출간 새글 2020-10-22
멧처치, 미국의 신앙과 역사를 돌아보는 배움터 연다 새글 2020-10-21
주디장 변호사 “필라 빈민가, 이태후 목사의 친구가 되어주세요” 새글 2020-10-21
안선홍 목사 ① 목사의 성품 - 목사의 7가지 덕목 새글 2020-10-21
팬데믹 이전 출석 수준으로 돌아가는 교회는 거의 없다 새글 2020-10-21
쿠오모 주지사 “뉴저지 등 인근 3개주 비필수적인 여행 피하라” 2020-10-20
김재열 목사 “하나님은 왜 팬데믹의 기간을 길게 하시나?” 2020-10-20
롱아일랜드교회가 2주 동안 21만 번의 종을 울리는 이유 2020-10-20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총동문회 제31회 정기총회 2020-10-20
조진모 목사 “400주년을 맞아 기억해야 할 청교도 정신들” 2020-10-19
뉴욕모자이크교회 6주년 감사예배, 1만5천 불 구제금 전달 2020-10-19
프라미스교회, 뉴저지 성전 리모델링 감사예배 2020-10-19
뉴욕주는교회 “온라인 바자회” 팬데믹 속에 창조적 접근 2020-10-19
남가주 다민족연합기도회, 2시간 동안 무엇을 위해 기도했나? 2020-10-17
김정호 목사 “교단과 교회의 현실 속에 팬데믹이 주는 교훈” 2020-10-17
2020 다니엘기도회 11월 1일부터 - 세계 열방이 연합하여 기도 2020-10-17
할렐루야교회, 뉴저지 이전하고 첫 행사는 중보기도회 발족 2020-10-16
26주년 필라안디옥교회 항존직 은퇴/임직예배의 달라진 모습 2020-10-16
“뜨거운 대리 선거전” 뉴욕교협 마지막 임실행위원회 댓글(1) 2020-10-15
안선홍 목사 “목사다움이란?” - 미주성결신학대 영성수련회 2020-10-1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